Travel




범어사 내에는 청룡암, 내원암, 계명암, 대성암, 금강암, 안양암, 미륵암,

원효암, 만성암, 지장암 등 10개의 부속암자가 있는데 그 중 하나인 금강암의 입구이다.

부산 범어사 입구에서 고당봉 방향 약 10분여 거리, 본사에서 가장 가까운 거리에 위치해 있다.


범어사 등나무 군락지에서 범어천을 따라 올라가면 금강암을 지나 금정산성 북문으로

가는 길까지 지천으로 널려있는 바위를 만날 수 있다.

이 암괴류는 폭이 70m정도로 산사면 방향으로 길이 2,500m에 걸쳐 형성되어 있다.







                               그런데 짧은 돌계단 위 일주문부터가 범상치 않다. 

                               현판과 주련이 모두 한글로 되어있다니...







일주문을 들어서니 절의 구성이 한 눈에 들어온다.

그리 크지않은 규모지만 전체적으로는 아주 깔끔하게 잘 정리된 느낌이다.

대자비전을 중심으로 좌우에 선혜당과 자혜당이 있고 그 뒷편에

나한전과 삼성각, 약사전, 범종각이 위치해 있다.







중앙에는 주불전인 대자비전이 자리하고 있다.

법당에는 아미타불이 본존불로,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이 협시불로 모셔졌다.

지붕의 용마루도 특이하다.


금강암은 1803년 취규 선사가 창건하였으며 1863년 응허화상이 중건하였고,

1899년 영남 최초의 선원을 개설, 영남선원의 효시가 되었다.







자혜당, 맞은 편에는 같은 규모의 선혜당이 마주보고 있다. 







                               대자비전 오른쪽 뒷편에 위치한 삼성각.







                               나한전약사전.

                               약사전은 나한전 바로 아래 동굴 속 법당으로 되어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금정구 청룡노포동 | 금강암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경 쌍용계곡  (8) 2014.08.06
부산 금정산 고당봉  (6) 2014.07.15
부산 범어사 금강암  (8) 2014.07.09
부산 범어사  (8) 2014.07.08
강정 ·고령보 - 디아크(The ARC)  (8) 2014.02.25
포항운하  (8) 2014.02.11
8 0
  • 2014.07.10 08:58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7.10 13:03 신고  

      고즈넉한 산사에 떨어지는 비소리는 시끄러운 도시와는 달리
      아주 크게 증폭되어 귀 속으로 파고들 것 같습니다.
      그런 맑고 청아한 소리는 마음을 가라앉히며 힐링의 세계로
      인도하기에 충분하리만큼 큰 위력으로 나타날테고 말이죠.
      이거.. 상상만 해도 온 몸이 짜릿해지는데요.ㅎㅎ
      저도 언제 그런 경험을 한번이라도 해봐야 할텐데 말이죠...;;

      기회가 되시면 범어사는 물론이고 그 절을 품고있는 금정산에도
      한번 올라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7.12 17:08 신고    

    동래범어사는 오래된 절로 알고 있는데
    부속암자라 그런지 편액이 한글로 되어있다는 게 특이하네요
    요즘 생긴 암자라면 한글이용도 괜찮은 것 같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

    • BlogIcon spk 2014.07.14 16:47 신고  

      표기는 한글로 되어있지만 실제로는 한자어라고 봐야지요.
      그런만큼 경우에 따라서는 한자어를 그대로 쓰는 것이 이해하기에는
      더 편할 경우도 많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주렴의 경우에는 풀어서 써놓으니까 내용이 확 와닿더군요.^^
      어찌되었든 기존과의 차별성을 시도했다는 측면에서는
      높은 점수를 주어야 할 것 같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7.15 10:29 신고    

    금강암입구 바위는 실제로 보고 싶어지네요
    마당을 잔디로 잘 관리되어 있는것도 좋구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4.07.15 13:53 신고  

      바위는 보시는 그대로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저런 모습이 계곡을 따라 계속되지요.
      마당이 잔디로 되어있는 경우도 흔치는 않지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4.07.30 10:02 신고    

    한글로 된 현판이 낯서면서도 재밌습니다...
    어떻게보면 당연한 것인데도 말입니다...
    범어사의 저 암괴류는 정말 신비스런 것입니다...
    중생대의 흔적을 생생하게 눈 앞에서 볼 수 있다는 것 .. 놀랄일이지요 ..
    금강암의 너른 앞마당에서 잠시나마 망중한을 즐기고 싶어집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4.07.30 16:34 신고  

      한글이 뭔가 어색해 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어울리기도 하는 묘한 느낌이 있더군요.
      주렴의 경우 쉽게 풀어 써 주니 오히려 이해하기 쉬운 장점도 있었구요.
      어쩌면 우리들은 원래 절이란 이래야 한다는 정형화된 틀에 갇혀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런 면에서는 신선한 충격이 들기도 했지요.

      그냥 보면 평범한 암괴류에 불과한 것이 오랜 세월의 흔적이라니...
      자연도 그냥 허투루 볼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도 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