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k의 사진놀이터.

'앵무새' 태그의 글 목록 :: spk의 사진 놀이터
Landscape

 

 

목장.

 

 

 

 

 

 

 

 

 

목장 저 편에 있다가 지나가는 사람을 발견하고 달려온 호기심 많은 말.

 

 

 

 

 

 

 

 

 

양들을 지키고 서 있는 철인.

 

 

 

 

 

 

 

 

 

청정 자연속에서 무럭무럭 자라나는 생명들.

 

 

 

 

 

 

 

 

 

 

 

 

 

 

 

 

 

 

 

들판에는 양들이 풀을 뜯기에 여념이 없다.

 

 

 

 

 

 

 

 

 

 

 

 

 

 

 

 

 

 

 

한가로이 풀을 뜯다가 호기심 어린 눈으로 눈길을 주는...

 

 

 

 

 

 

 

 

 

풀숲에는 토끼가 뛰어다니고,

 

 

 

 

 

 

 

 

 

도로 위에는 무언가에 의해 피해를 당한 고슴도치가

속이 비워지고 껍질만 남아 있었다.

 

 

 

 

 

 

 

 

 

뉴질랜드의 어느 소도시에서 마주친 앵무새를 들고 산책중인 부부.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뉴질랜드 남섬 - 풍경 (2)  (0) 2020.02.20
뉴질랜드 남섬 - 풍경 (1)  (0) 2020.02.20
일몰, 석양  (0) 2020.01.30
일몰  (0) 2019.12.31
풍경 - 가을 (2)  (1) 2019.11.19
Animal





왕관앵무새.
호주에 분포하며 소리를 잘 따라하고 애교도 잘 부리기는 하지만
새의 깃털과 몸을 보호하기 위해 만들어지는 파우더의 양이 많아
호흡기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피하는 것이 좋다.
평균수명은 15~20년 정도로 알려져 있다.






잉꼬라는 일본식 명칭으로 주로 불리우는 앵무목 잉꼬과의 사랑앵무새 (번식조 수컷). 
번식조는 번식력이 좋고 성조가 되었을 때 타종에 비해 짝 맞추는 것이 수월한 편이다.
건조하고 따뜻한 지방에 살며 평균 수명은 7년 정도.
앵무새의 품종은 수백 종이 있는데, 그 중 사랑앵무는 깃털이 화려하고 다양하며 
사람의 말을 흉내낼 줄 알아 애완동물로서 인기가 있다.






참새목 찌르레기과에 속하는 구관조(九官鳥).

중국 남부지역과 인도, 말레이시아 등지에 서식한다.

구관조와 앵무새는 말을 따라하는 특성이 있다.
구관조는 앵무새만큼 지능을 가지고 있지 않아 즉흥적으로 
바로 따라 할 수 있는 반면 잘 잊어버리는 단점이 있고,
앵무새는 말을 배워야 하지만 잘 잊어먹지는 않는다.






참새목 밀랍부리과에 속하는 문조
울음소리가 아름답고 색상이 청아하여 사랑받는 새이다.
인도네시아 주변 자바섬과 발리가 원산지이며, 수마트라섬, 말레이반도에서 많이 서식한다.
이 지방에서는 우리나라 참새처럼 벼농사를 해치는 반갑지 않는 손님이기도 하다.














눈매가 매서운...





.....................................................................................................................................................................................................





까마귀과 까마귀속 참새목의 까마귀.

일본에서는 길조로 여겨지나 서양에서는 불길함의 상징으로,
그리고 북유럽 신화에서는 지혜를 상징하는 새로 나타난다.






우리나라에서는 건망증과 문맹의 상징으로 여기기도 하지만 
실제로 까마귀는 지능이 높은 편이라 한다.






참고/ 위키백과.




Animal




참새목 찌르레기과의 조류로 무리생활을 하는 찌르레기.
잡식성이며 흔한 여름새이다.








찌르레기 수컷.
번식기에는 암수가 함께 살고 그 밖의 시기에는 대개 무리생활을 하는데,
떼로 우르르 몰려 다니며 나무 위 혹은 땅 위로 내려앉아 먹이를 찾아 다닌다.
논과 밭에 가로질러 놓인 전선에 여러 마리가 앉아 쉬며,
먹이를 찾으러 떠나기 전에는 시끄럽게 운다.
날 때에는 빠른 속도로 직선으로 날지만, 땅 위에 내려 앉을 때에는
몇 번 원을 그리며 맴돌다가 미끄러지듯이 내려 앉는다.








찌르레기 암컷. 머리부의 흰 얼룩이 적으며 전체적으로 수컷보다 밝은 색이다.
수컷의 성조는 머리부가 검고 이마로 부터 앞머리나 얼굴, 목에
백색부가 있다.(개체마다 차이는 있다)
그리고 아랫배에서 아랫꼬리 아래측까지는 흰색이며 꼬리 끝단이 희다.



...............................................................................................................................................................................





경계할 때에는 맹렬하게 울며, 휘파람 소리를 내기도 하고
다른 새나 고양이, 혹은 말똥가리의 울음소리를 흉내내기도 한다는 어치
참새목 까마귀과의 조류로 흔한 텃새 중 하나이다.








참나무 열매를 즐겨 먹기 때문에 분포지역이 참나무와 일치하며,
학명 중 glandarius는 '도토리를 좋아하는'이라는 뜻이다.








양쪽 다리를 함께 모아 걷거나 뛰기 때문에
나뭇가지를 옮겨다닐 때나 땅 위에서 걸을 때 둔해 보인다.
주로 나무 위에서 생활하고 먹이를 숨겨 두는 습성이 있다.
그리고 날 때에는 대체로 파도모양을 그리며 난다.



...............................................................................................................................................................................





뜨거운 불을 쪼아 먹은 듯한 새, 모란앵무.
앵무목 앵무과의 조류로 사회성이 강해 20~100마리가 모여 지낸다.
주된 먹이는 풀의 씨앗이나 나무의 새싹이며
모잠비크, 잠비아, 탄자니아 등의 사바나 계곡에 서식한다.



...............................................................................................................................................................................





앵무목 앵무과의 조류인 금강앵무, 
몸색깔이 무척이나 화려하여 마치 물감통을 헤집고 다니며
장난을 치다 나온 꼴이다.
낮은 산지 숲이나 강가 숲에 사는데 빠르게 직선으로 날며,
껍질이 딱딱한 씨앗이나 견과, 과일, 딸기 등을 먹는다.
수명은 65년 이상으로 멕시코 남부와 중앙아메리카, 브라질 등지에 분포한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6  (16) 2010.10.28
곤충 - 18  (14) 2010.10.01
새 - 10 (꾀꼬리, 굴뚝새, 곤줄박이)  (2) 2010.07.08
새 - 9 (귀제비, 박새, 쇠박새, 직박구리, 까치)  (18) 2010.06.28
동물 - 5 (고양이, 토끼, 줄장지뱀)  (0) 2010.06.04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