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멀리뛰기와 세단뛰기 경기 구역.

이번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최첨단 영상 · 계측장비의
경연장이기도 하다. 
특히 멀리뛰기 경기에는 대회사상 처음으로 '비디오 거리 측정
시스템(VDM)'이 도입되었다. 
이는 멀리뛰기 거리 측정에 사용되는 장비로, 높은 곳에 설치된
거리 계측용 비디오카메라가 모래판 착지 순간을 포착,
이미지화하여 심판들의 정확한 판정을 돕는다.








해머던지기, 포환던지기, 원반던지기, 창던지기 등이 열리는 투척 경기 구역. 

투척종목은 착지 지점에 '프리즘'이라 불리우는 측정막대를 꽂고
광파측정기로 거리를 잰다.








윗 부분은 원반던지기에 사용되는 원반으로, 여성용(왼쪽)은 지름 18cm에
무게가 1kg, 남성용(오른쪽)은 지름 22cm에 무게가 2kg이다.
아랫쪽은 투포환에 쓰이는 포환으로 여성용(왼쪽)은 4kg,  남성용(오른쪽)은 7.257kg이다. 
또한 창은 손잡이 끈을 포함한 무게로 남성은 최소 800g, 여성은 최소 600g이다.
그 외에 해머는 포환과 무게가 같지만, 몸의 회전력을 이용하여 던지기 때문에
포환보다 3~4배나 더 멀리 나간다.








높이뛰기와 장대높이뛰기 경기 구역. 

장대높이뛰기에는 전동식 지주세트가 도입되었다.








순간의 승부... 남자 100m 경기의 출발선에 선 선수들에게서는 
팽팽한 긴장감마저 느껴진다.

선수들의 발과 닿아있는 스타팅 블록에는 부정출발 판정장치가 설치되어 있다. 
이 장치는 스타팅 블록에 내장된 센서가 선수의 풋 플레이트에
발생시키는 압력을 모니터링하고, 압력의 변화에서부터 스타트 순간을 감지하여
1/1000초 단위로 반응시간(reaction time)을 계측한다.
사람은 소리를 듣고 반응하기 까지 최소한 0.1초는 소요되기 때문에
반응시간이 0.1초 미만이었을 경우에는 부정출발로 판정하게 된다.
물론, 1번만 부정출발해도 실격이다.








출발신호를 알리는 전자식 총.

출발 총소리는 청각적인 공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각 선수의 스타팅 블록
(Starting Block)에 내장된 스피커와 트랙 주변에 설치된 다수의
스피커에서 동시에 흘러나온다.
이 출발 총소리와 함께 유선으로 연결된 결승선의 계측 시스템이 가동된다.

국제육상경기연맹(IAAF)이 전동시계의 기록을 공식적으로 
인정한 것은 1977년 부터다.
물론 그 이전까지는 수동으로 측정했다.








결승선(finish line)을 비롯한 여러 계측 지점의 양쪽에
발광기와 수광기를 설치하고 그 사이의 빔을 가로질러 지나면
그 신호가 타이머에 전달되어 시간과 스피드를 계측하게 된다.
보통 판독 카메라는 결승선 양쪽에 설치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경기장 안쪽에 1대와 사진판독실에 2대를 설치하여
2,000분의 1초까지 순위를 가려낸다.




▲ 사진추가 (9월 5일) /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마라톤 경기에서 케냐의 아벨 키루이가 2시간7분38초로 대회2연패를 달성했다.




단거리와 경보, 마라톤 등 트랙경기에는 '트랜스폰더 시스템
(Transponder System)이 설치되었다.  
선수들의 선수표에 부착된 트랜스폰더 칩을 경기장 곳곳에 설치된
센서가 감지하여 구간기록, 속도 등 다양한 자료를 제공한다.








출발과 마찬가지로 결승선에서의 순위 및 시간 계측도 매우 중요하다.
미세분할 비디오시스템은 피니시 라인(finish line)의 영상을 20/1000mm의 
미세한 간격으로 영상을 레코딩하고 1초에 최대 2000장, 즉 0.0005초라는 
매우 짧은 시간에 1장의 화상이 데이터로 기록되어 피니시 타임을 계측한다.








고개숙인 우사인 볼트.

그는 이번 대회 남자 100m 결선 경기에서 부정출발로 실격하여 
전 세계에 충격을 주었다.
이후 200m 예선에서는 전체 1위를 차지하기는 하였으나, 부정출발에 대한
악몽때문인지 출발 반응속도는 다른 경쟁자들에 비해 다소 늦은
0.314초였다고 한다.  

이로써 부정출발에 대한 규정이 너무 가혹한 것이 아니냐는 논란을 불러 일으켰으나, 
국제육상경기연맹 부회장은 규정변경 불가의 입장이라고 한다.




관련/ 2010/01/07 - [History] - 눈이 내린 대구스타디움에서...
         2011/02/22 - [History] - 눈이 있는 풍경 - 대구스타디움  
         2011/07/08 - [History] -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2011/08/08 - [History] -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게 될 대구스타디움 - (1)
         2011/08/20 - [History] -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게 될 대구스타디움 - (2)
         
2011/08/22 - [People] - 미리 만나보는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100m 경기의 별들 
         2011/08/26 - [History] - 2011 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가 열리게 될 대구스타디움의 원경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수성구 고산1동 | 대구스타디움
도움말 Daum 지도
8 0
  • BlogIcon 라오니스 2011.09.04 21:37 신고    

    이거 완전 전문가 수준의 포스팅입니다....
    주경기장의 환한 모습과 함께.. 육상경기를 보면서
    궁금하지만.. 쉽게 알 수 없는 내용들이 있어서 재밌습니다...
    우사인볼트.. 탈락은 좀 아쉽습니다... 한번 실수로 그냥.. ^^
    과학의 발전이 선수들의 기록향상과 측정에 큰 도움이 되는군요
    여기서 사용 된 과학기술이 실생활 어딘가에도 곧 쓰일 듯 합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1.09.06 22:32 신고  

      이정도 수준을 전문가와 비교한다면 진짜 전문가들이 마음상해 하실 것 같은데요.^^;;;
      물론 아시겠지만, 저도 궁금해서 이리저리 찾아본 것 뿐입니다.;;;
      선수들이 피땀흘려 갈고 닦은 기량을 한 번의 경기로 평가를 한다는 것은 쉽지는 않을 듯 합니다.
      그러니 과학적인 기술을 빌어 공정하게 계측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 겠지요.
      대회기간 내내 화제를 불러 일으켰던 우사인 볼트...
      그나마 대미를 화려하게 장식하게 되어 다행스럽게 생각합니다.^^

  • 2011.09.06 23:5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09.07 22:57 신고  

      ㅎㅎ 좋게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저 보기에는 딱딱하기만한 이 포스팅이 기분까지 좋게 할 줄은 몰랐네요.
      아마도 그건 ***님의 수준이 그만큼 높으시다는 뜻이 아닌가 합니다.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1.09.07 13:08 신고    

    오~~~ 제가 몰랐던 부분이 너무 많네요...
    사실 궁금하기도 한부분이었어요..^^
    그것보다 저기 첫번째 사진의 멀리뛰기장 보니 김덕현선수의 부상이 왜이렇게 아쉽던지........

    • BlogIcon spk 2011.09.07 23:13 신고  

      글쎄 말입니다. 육상의 불모지인 우리나라에서 그나마 그분에게
      큰 기대를 걸었었는데 정말 안타깝게 되었지요.ㅠㅠ
      만약 그런 불운만 아니었더라면, 노메달 개최국의 오명을
      벗을 수 있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더 아쉽게 느껴지네요.;;;

  • BlogIcon G-Kyu 2011.09.07 18:09 신고    

    티비로만 만났던 육상대회인데, 이렇게 상세히 사진으로 알려 주시니
    그 때의 그 감동이 그대로 느껴 집니다~!

    세계적인 스타를 눈 앞에서 보는 즐거움과 기록 갱신의 놀라움이
    공존하였던 대회 같습니다 ^^

    • BlogIcon spk 2011.09.07 23:31 신고  

      ㅎㅎ 관심있게 지켜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역시 대부분 TV로만 지켜볼 수 밖에 없었지만,
      가까운 곳에서 벌어지는 경기이기에 육상스타들의
      숨가쁜 호흡소리가 그대로 전해지는 듯한 느낌이었지요.^^
      어쨌든 좋은 경험이었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