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잠자리가 앉아야 할 가느다란 줄기에 매미가 위태롭게 앉아있다.
매미과 중에서 작은 편에 속하는 털매미로
몸통 전체에 털이 짧게 나 있어 그런 이름이 붙었다.








줄점팔랑나비. 벼의 해충이다.








흰제비불나방.
자두, 복숭아 등 과실에서 즙을 빨아 피해를 준다.








자그마한 거미 한 마리.
발 밑의 하얀부분이 그들의 집인 듯...








무당거미.








흐트러진 집을 보수하고 있는 몸집이 제법 큰 놈.
집왕거미 이거나 혹은 산왕거미.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충 - 9  (0) 2009.03.16
곤충 - 8  (2) 2009.03.13
곤충 - 7  (4) 2009.03.10
곤충 - 6  (4) 2009.03.06
곤충 - 5  (4) 2009.03.03
곤충 - 4  (4) 2009.02.28
4 0
  • BlogIcon raymundus 2009.03.11 12:07 신고    

    사진을 보면서 어느 지역에서 살고계실까 생각하게 됬습니다.
    지금도 D200을 가지고 계신가요? ^^

    • BlogIcon spk 2009.03.11 22:37 신고  

      헉! 어떠케... ;;;
      디지털 사진속에 EXIF정보가 들어있다고는 하지만...

      제가 눌러 있는 곳은 님이 계신 곳하고는 멀듯 하네요.
      물론, 이 정보도 이곳 어느곳엔가 있겠지만 말입니다. ^^
      그냥 한발짝만 벗어나면 자연과 만날 수 있는 곳, 이 정도만 먼저 말해 드릴께요.
      허긴, 좀만 지나면 저절로 아시게 될듯 합니다.
      아니, 이미 알고 계실지도...;;;;;

  • BlogIcon flowerbud 2009.03.13 00:18    

    호와~~ 저 징그런 곤충들 털이...살아있어욧 ㄷㄷ
    웬만한 사랑 없이는 못생긴 곤충들 찍기 힘들텐뎅~

    정말 어딘지 궁금하네요~ ㅋ

    • BlogIcon spk 2009.03.13 23:04 신고  

      반갑습니다, 꽃님. 회사는 물론이고 학원도 여전히 잘 다니시져?
      이제 이곳은 형형색색의 꽃들이 제법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o^
      겨울의 눈꽃에 이어 봄의 또 다른꽃이 주위를 장식하겠군요.
      그곳에서도 따뜻한 봄바람이 느껴지시면 짬을 내어 찍고싶은 사진도
      많이 찍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여행도 많이 다니시며 말입니다. ^^

      아시다시피 웬만한 곤충은 그리 멀~리있진 않아요.
      항상 우리 주위에 있는 숲속 어딘가에 있지요.
      조금만 관심을 갖고 살펴 본다면 그 어느 곳에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