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팔공산은 군사시설이 설치된 최고봉인 비로봉(1,192m)을 중심으로,
동쪽과 서쪽에 각각 동봉(해발 1,167m)과 서봉(1,150m)이 자리잡고 있다.
서봉에서 바라다 본 모습으로 왼쪽이 비로봉이고 오른쪽이 동봉이다.








서봉에는 두 개의 정상석이 놓여 있다.
삼성봉은 서봉의 옛 이름으로 신라시대 삼성암에서 3성인이
득도한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옛 문헌에는 비로봉(정상, 일명 제왕봉)과 염불봉(동봉, 미타봉), 삼성봉(서봉)으로
기록되어 있으나, 지금은 팔공산, 동봉, 서봉으로 통용되고 있다.








동봉에서 팔공스카이라인으로 이어지는 능선이 시원하다.
그러나 저 멀리 팔공CC가 아무리 봐도 눈에 거슬리는 형국이다.
그 우측으로는 약사여래불이 있는 관봉이 자리해 있다.

관련/ 2010/10/14 - [Travel] - 팔공산 갓바위 산행








수려한 산세를 훼손해가며 조성된 팔공CC는
말 그대로 흉물처럼 다가오고...








저 아래로 팔공산시설지구...
그곳에서 중간지점에 보이는 휴게소까지는 케이블카로 오를 수 있다.
바로 그 왼쪽 봉우리 사이로 보이는 것은 동화사이다.








팔공산 자락에 아늑하게 안겨져 있는 동화사.
통일대불이 능선 너머로 넘겨다 보인다.

관련/ 2009/05/11 - [Travel] - 대구 팔공산 동화사 -1
관련/ 2009/05/13 - [Travel] - 대구 팔공산 동화사 -2








서봉에서 내려다 본 장군암봉.
주추방골 계곡이 포근하게 느껴진다.








동봉에서 염불봉으로 이어지는 능선.








비로봉의 청운대와 그 절벽 아래에 위치한 팔공산 제일의
명당이라는 오도암(悟道庵).
신라 654년(태종무열왕 원년)에 원효대사가 창건했으며,
1963년 폐사이래 지금은 유허(遺墟)만 남아 있다.








팔공산은 비로봉을 중심으로 남동쪽으로 동봉을 거쳐
염불봉-인봉-노적봉-관봉(갓바위)의 연봉으로 뻗고,
서쪽으로는 서봉에서 파계봉을 지나 한티재와 가산을 거쳐
칠곡군 가산면 다부리까지 30km가 넘는 거리로
변화무쌍한 산세를 보여준다.
또한 한티재를 경계로 동쪽을 팔공산,
서쪽을 가산이라 나누어 부르고 있기도 하다.

관련/ 2010/02/02 - [Landscape] - 팔공산 비로봉에서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군위군 부계면 | 팔공산 서봉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경주 불국사(佛國寺)  (20) 2010.12.02
경주 보문정  (20) 2010.11.25
팔공산 서봉(西峰)에서의 조망  (22) 2010.11.11
영남알프스(간월산, 신불산) 산행  (20) 2010.10.18
팔공산 갓바위 산행  (17) 2010.10.14
밀양 표충사  (28) 2010.09.27
  • 2010.11.11 11:5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0.11.11 19:59 신고  

      ㅎㅎ 어련하시겠습니까. 정확히 언제부터인지는 모르겠지만
      산에 필이 꽂힌지 꽤 오래되지 않으셨습니까.ㅋㅋ
      더 추워지기 전에 이 팔공지맥 위에 님의 발자국이 선명하게 새겨지면 좋겠습니다.
      항상 먼저 달려와 주시고 긍정적으로 바라봐 주셔서 고맙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0.11.11 12:44    

    팔공산은 한번도 간적이 없지만..이곳에서 사진보니....왠지 한번쯤은 꼭가봐야 할듯 해요~~ ^^
    자주 올려주세요~~ 사진...너무 좋습니다.~~ 시원한게...(에궁 추워져서 시원하면 안되나? ㅋㅋㅋ)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0.11.11 20:21 신고  

      물론입니다. 꼭 가보셔야 합니다.ㅎㅎ
      특히 이맘때 수험철이 되면 팔공산 관봉에는 학부모들로 꽉 들어차게 되는데요,
      영험이 있다고 해서 멀리 타지방에서도 많이들 오신다고 합니다.
      혹시 가까운 시기가 아니라면, 훗날 그 학부모의 입장에서 이곳을 찾으시게 될지도...ㅋㅋ
      아니, 그런 문제에 관한한 굳이 이곳을 찾지 않으셔도 아무 문제가 없을 것 같습니다.ㅎㅎ

  • BlogIcon 원영. 2010.11.11 16:13 신고    

    풍경을 한참을 쳐다보고, 잠시 눈을 감고..
    내가 산에 있는 듯 올려주신 풍경을 떠올렸습니다.
    이거, 산에를 못가니.. 이런 심상놀이라도 해야 속이 풀리겠어요.
    올가을은 정말 크게 마음 먹었는데.. 이렇게 몸이 매일줄이야..^^;;

    스킨 배경이 환~~~~해 졌네요..^^

    • BlogIcon spk 2010.11.11 20:34 신고  

      심상놀이라도 하실 줄 알았더라면 좀 더 신경써서 찍는건데...ㅋㅋ
      원영님에게는 산 대신 똑같이 품어주는 드넓은 바다가 있지 않습니까.
      둘 다 마음을 비워주는 공통점이 있기에 굳이 둘 다 고집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그나저나 몸이 속히 해방을 맞이하셔야 될텐데 말이죠.ㅋㅋ

  • BlogIcon MORO 2010.11.11 19:29 신고    

    단풍이 아주 곱게 물들었군요..;)

    • BlogIcon spk 2010.11.11 20:37 신고  

      그때는 조금 이른 때여서...^^;;;
      듣기에는 이번주가 절정일 것 같다는군요. 쩝...;;;

  • BlogIcon G-Kyu 2010.11.11 22:04 신고    

    어느 덧 가을이 다가 온 것 같습니다~
    각각의 명칭과 시원한 산의 풍경~ ^^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spk 2010.11.13 19:49 신고  

      이제 가을의 절정을 넘어섰으니 그만큼 겨울이 더 가까워진 셈이겠죠.
      건강을 챙겨야 할 때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작은소망™ 2010.11.12 06:54 신고    

    산의 자연스러운 풍경과 가을의 색이 잘담겨이는 사진이네요..!
    오늘 아침에 출근하니 단풍 은행잎 다떨어졌더군요 ㅠㅠ
    아 가을을 담아야할탠데... 이번주말에는 가까운 창경궁이라도 가야겠습니다.

    • BlogIcon spk 2010.11.13 19:57 신고  

      11월도 중순에 접어들고 있으니 그럴때가 되긴 했네요.
      그래도 아쉬운건 어쩔수 없는 것 같습니다.
      그러시다면 곧 창경궁의 멋진 작품을 볼 수가 있겠네요.^^ 기대가 큽니다.ㅎㅎ

  • BlogIcon 비바리 2010.11.12 22:20 신고    

    팔공산 명산이지요..
    단풍도곱게 물들었군요
    저기 팔공cc도 보이구요`~~

    • BlogIcon spk 2010.11.13 20:10 신고  

      명산이고 말고요.ㅎㅎ
      사실 보기에는 단풍이 고와 보이지만 조금 이른감이 없진 않았네요.
      정상부위는 이미 황량하지만 산 아래쪽에는 아직도...^^;;;

  • BlogIcon 더공 2010.11.12 22:28 신고    

    푸핫...
    오늘 처음 방문했는데요..
    산에 뭔 광고가 저렇게 있지.. 하고 한참을 들여다 봤습니다. ㅎㅎ
    팔공산에도 가을이 만연하군요. ^^

    • BlogIcon spk 2010.11.16 20:53 신고  

      별것은 없지만, 여기저기에 알리고 싶은 지나친 욕심때문에...^^;;;
      시각적인 혼란을 드린 것 같아 죄송하기도 하지만, 그저 넓은 이해만을 기대할 뿐입니다.
      방문에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0.11.12 22:53 신고    

    팔공산에도 살며시 가을이 내려앉았군요.. ㅎㅎ
    깊어가는 가을 산의 모습을 보면서..
    올해도 마무리가 되어간다는 느낌이 듭니다... ^^
    골프장은 보면 볼수록.. 이쁜 얼굴에
    스크래치 난것으로만 보이네요.. 아쉽습니다..

    • BlogIcon spk 2010.11.13 20:18 신고  

      팔공산이라고 예외가 있겠습니까.ㅋㅋ
      저 잎들이 떨어지고 나면 그야말로 겨울풍경이겠지요.
      그때가 되면 성큼 다가온 겨울을 실감하게 될 것 같습니다.
      라오니스님은 겨울준비 어떻게 잘 되어가시는지요.ㅎㅎ

  • BlogIcon 허벅다리 2010.11.13 06:30 신고    

    오랜만이에요 spk님.. ㅎ_ㅎ;
    제가 없는 한 주는 어떠셨나요? ^^;

    • BlogIcon spk 2010.11.13 20:26 신고  

      공황상태가 찾아왔더랬죠.ㅋㅋ
      막바지 동남아 여행에서 아직 귀국한 상태도 아닌데 말이죠.
      그대로 미아가 되어버리는줄 알았습니다.ㅋㅋ

  • BlogIcon mark 2010.11.18 02:10    

    팔공산 정상에서 내려오면서 갖고간 새 카메라(LX3)가 케이스에서 빠져 땅에 딩구는 바람에 카메라 네귀퉁이가 상처가 난 일이 있어 잊을 수가 없습니다.

    • BlogIcon spk 2010.11.19 22:54 신고  

      그런 일이 있으셨지요.ㅠㅠ
      그랬더라도 나쁜 기억으로는 남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이 밤... 편안한 시간이 되시길...^^

Travel




갓바위 관음휴게소쪽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바로 옆 감나무집 식당을 통해
산길로 접어 들었다. 그냥 산 능선을 따라 가볍게 갓바위까지 가볼 참이다.
주위가 잘 조망되지 않는 산길이지만 저 멀리 갓바위가 나뭇가지사이로 
언뜻언뜻 나타났다 사라지기를 반복한다.
계속해서 그곳까지의 거리를 눈으로 가늠해 가며 열심히 발을 옮긴다.

어느 정도 걸었을까, 주위를 가리던 나무들이 점차 보이지 않게 되고 
이내 사방이 확 트여져 왔다.
오른쪽으로 휘돌아 좌측 위 암자가 보이는 산봉우리 까지 가야 할 능선이
한 눈에 들어온다.








도중에 널찍한 바위 위에서 휴식을 취했다.
굽이치는 저 산 너머로는 대구시가지가 기다랗게 누워있는 형상이다.
아마 왼쪽으로 보이는 터널은 익산포항고속도로 백안터널,
우측 아래로는 백안삼거리쯤 될 것 같다.








구름 사이로 쏟아져 내리는 햇살이 포근하게 느껴진다.
따라서 마음도 덩달아 편안해진다.








저 멀리로 팔공산 비로봉과 동봉...

관련/ 2010/02/02 - [Landscape] - 팔공산 비로봉에서








팔공컨트리클럽도 한 눈에 조망된다.
멀쩡한 산을 깎아 만든 터라 그리 썩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
바로 그 위쪽으로는 동화사가 고개를 살짝 내밀고 있고...








                               바로 눈 앞에는 금방이라도 미끄러져 내릴것만 같은 
                               바위덩어리가 커다랗게 떡 버티고 서 있다.








그리고 어느새 갓바위도 눈 앞으로 성큼 다가와 있었다.








몸을 일으켜 다시 길을 재촉, 목적지에 이르렀다.
관봉석조여래좌상은 여전히 그 자리다.

관련/ 2009/01/23 - [Travel] - 팔공산 갓바위








그 앞으로는 갖가지 소망을 담은 등산객들의 몸짓 또한 
이전과 다름없이 계속되고 있고...








산과 조금이라도 더 가까워지고 싶은 인간의 욕망때문일까.
산 아래 계곡으로는 주차장을 지나 선본사까지 널따란 도로가 파고 들었다.
저 주차장이 이번 산행의 출발지로, 좌측 능선을 따라 쭉 걸어 왔더랬다.








                               해동제일 기도성지... 
                               한동안 와 보지 않은 사이, 이전에 보이지 않던 일주문이 조성되어 있고,
                               진입도로도 말끔히 단장되어 있는 모습이다.
                               저 아래 주차장까지... 모두가 낯설다.
                               그러고 보니 정말 이 길로 와본지가 너무나 오래된 것 같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동구 공산동 | 관봉석조여래좌상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팔공산 서봉(西峰)에서의 조망  (22) 2010.11.11
영남알프스(간월산, 신불산) 산행  (20) 2010.10.18
팔공산 갓바위 산행  (17) 2010.10.14
밀양 표충사  (28) 2010.09.27
괌 여행 (11) - 일상속으로...  (0) 2010.09.08
괌 여행 (10) - 꽃  (16) 2010.09.06
  • 2010.10.14 13:1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0.10.15 12:50 신고  

      ㅎㅎ 오늘따라 유난히 반가운데요.^^
      팔공산, 지리산... 그저 등반도 아닌 '종주'라고 하니 무엇보다 주눅이 먼저 드네요.
      꼭 한번 해보고 싶지만, 몸은 따라주지 않고...ㅋㅋ

  • BlogIcon 원영.. 2010.10.15 19:35 신고    

    요즘 점점 산행하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이 가을, 산에 오르고 싶은 마음이 간절합니다.
    실은 그 전부터 그랬는데..
    왜 갑자기 가을이 되니, 크게 바쁜건 아닌데도 뜬금없이 몸이 매여 꼼짝을 못하네요.
    이래저래 어딘가 며칠쯤 시간을 내어 마냥 걷고 싶은 요즘이네요..^^

    • BlogIcon spk 2010.10.16 10:31 신고  

      산에 오르시고 싶으시다니.. 전혀 그러실 것 같지 않은데요.
      왜냐하면 BlueRoad님하면 아주 고즈넉한 바다부터 떠오르니까요.ㅎㅎ
      지금이 산에 오르기가 딱 좋은 때인 것 같습니다.
      저도 자주 오르지는 못하지만, 가끔씩 시간을 내어 깊어가는 가을의 아름다운 풍경 하나쯤
      눈에 담아 내려오시면 좋으실 것 같습니다.^^

  • BlogIcon 허벅다리 2010.10.16 14:57 신고    

    spk님. 등산화 하나 추천해주세요. ㅠㅠ
    메이커를 모르겠어요. 어제도 노스페이스에서 한참을 골랐는데,
    디자인이 어찌나 투박한지. 하앜. 요즘 운동화가 다 닳아서
    하산길에 자주 추락하고 그럽니다. ㅠ

    • BlogIcon spk 2010.10.17 19:34 신고  

      하산길에 추락하신다구요?ㄷㄷㄷ 그럼, 아주 심각한 상태이시란....ㅋㅋ
      그런데 이거 어쩌나요. 아무래도 상대를 잘못 고르신 것 같아서 말이죠.ㅋㅋㅋ
      저는 어쩌다가 한번하는 산행이라 신발은 대충 사서 신었거든요. 그래서 주위에서
      귀동냥을 해 보니 '트랙스타'를 이야기하네요. 그러니 그냥 참고 정도로만...^^

  • BlogIcon 원 디 2010.10.17 12:43 신고    

    캬아 멋진 빛내림이로군요 +_+
    무슨일이 벌어질것 같습니다 :)

    • BlogIcon spk 2010.10.18 21:48 신고  

      아쉽게도...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습니다.ㅎㅎ

  • BlogIcon 허벅다리 2010.10.17 20:36 신고    

    오늘 4시간 아울렛 투어 하다가, 결국 온라인 주문으로
    밀레 신발을 하나 구입했습니다. ㅎㅎ 아주 강해보이는 녀석으로요...ㅎㅎ
    댓글을 미리 봤더라면 트랙스타를 더 유심히 보는건데 말이죠.ㅠ

    • BlogIcon spk 2010.10.18 22:01 신고  

      잘 하셨습니다. 그 신발로 가시고 싶은, 그 어느곳 이라도
      씩씩하고 멋지게 잘 누비고 다니시길 바랍니다.^^
      덕분에 이 가을이 더 즐거워지시겠는걸요.ㅎㅎ

    • BlogIcon 허벅다리 2010.10.18 22:10 신고  

      가을 뿐만아니라 앞으로의 여행도 기대됩니다. ^^

  • BlogIcon 복돌이^^ 2010.10.18 09:37    

    그러고 보니 전 팔공산은 가본적이 없네요....ㅎㅎ ^^
    이곳저곳 많이 다녔다 생각했는데...가볼곳이 너무 많은것 같아요..^^
    느낌이 관악산 정상과 비슷하네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0.10.18 22:15 신고  

      ㅎㅎ 저도 관악산에 올라 봤더랬습니다.
      그것도 한 겨울에 얼음바닥에 미끄러져 가면서 말이죠.ㅎㅎ
      닮아 보이는 것은 아무래도 송신탑의 영향이 클 듯 하구요,
      사실 외지인이 마음을 내어 팔공산을 일부러 찾아오시기는 쉽지 않을 것 같기는 합니다.
      물론, 좋은 산이기는 하지만 말이죠.^^

  • BlogIcon 라오니스 2010.10.22 11:18 신고    

    얼마전에 저도 갓바위를 만났었지요..
    산이 아니라 목포 바닷가에 있는 갓바위였지요..
    두 바위의 모습은 달라도.. 깊은 동질감이 느껴집니다..
    골프장을 보고.. 팔공산에 다랭이논 하고 착각을 하게 되네요.. ㅎㅎ
    산악지대인 우리나라에서는 골프가 맞지 않은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

    • BlogIcon spk 2010.10.22 19:12 신고  

      골프장에 대한 생각에는 저도 공감합니다.
      골프장을 건설하려면 자연훼손은 불가피할 것이기 때문이죠.
      우연찮게도 서로 비슷한 시기에 갓바위가 포스팅 되었네요.^^
      목포의 갓바위도, 거기에 얽힌 전설도 인상적인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ㅎㅎ

  • BlogIcon mark 2010.10.26 23:32    

    팔공산은 작년 11월에 나홀로 올라가 봤었는데 갓바위는 다음 기회로 미뤘었지요. ^^

    • BlogIcon spk 2010.10.28 23:33 신고  

      ㅎㅎ 그러셨지요. 이후에 저는 그 산을 다시 오르면서
      mark님이 남기신 그 발자국을 떠올렸더랬습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