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c




언젠가 집안 거실바닥에서 발견된 길 잃은 조그만 곤충이다.
어떤 이유로 이 곳에 있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어도
이제 봄이 되니 어딘가에 숨어있던 넘들이 슬슬 기어나오면서 
기지개를 펴려나 보다.

몸에 진흙을 잔뜩 뒤집어 쓴 것 같은 이 넘은 화분쪽에서 발견된 것으로 보아
아마도 그 쪽에 놈의 아지트가 있는게 분명해 보인다.








움직임이 없는 이 놈은 꽤 오래전부터 화분옆에 방치되어 있던 놈인데
이제서야 꺼내봤다.
그러고 보니 이미 집안에서 이 놈 말고도 다른 작은 곤충들을 
몇 차례 더 발견하곤 헀었다. 심지어 작은 지렁이까지도 말이다.
아! 그렇다고 오해마시라.
여름모기를 제외하고는 바퀴벌레, 파리, 뭐 이딴것은 본적도 없으니까.

그나저나 고민이다. 
아무리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이라지만
이젠 이 놈들과 삶의 영역까지 다투게 생겼으니...








불어오는 차가운 바람때문일까. 지난 겨울 어느날,
미처 추위를 피하지 못한 한 마리의 벌이 따뜻함을 찾아 집 베란다로 날아왔다.
그러나 그 앞을 가로막고 있는 철조망...
끝내 이를 넘지 못하고 박제가 된 듯 몸이 그대로 굳어버렸다.








그리고 지난 겨울 내내 촛점없는 눈으로 이렇게 메달려
안쪽으로만 시선을 꽂고 있었다.
봄이 온 지금까지도 이렇게 자리를 뜨지 못하고 말이다.








음악이 좋아 하나 둘씩 사 모은 CD가 5백여장,
그 외에도 40여장짜리 전집과 비매품을 포함, 잡다한 것이 약 80여장 정도가 더 된다.
한 때는 무슨 수집가나 된 것처럼 열심히 사 모으던 그런때가 있었는데,
지금은 무슨 전리품이나 된듯 방 한 자리를 떡하니 차지하고 있는...

그러고 보니 새로운 CD에 눈길을 준지도 까마득하다.
아마도 그건, 정서가 점차 메말라 가고 있다는 증거일까.








어느날 집 베란다 밖으로 내려다 보이던,
변변한 확성기하나 없이 비가오나 눈이오나 항상 우렁찬 목소리로
'고물요~'라고 외치며 우리 동네를 돌아다니시는 아저씨의 휴식시간이다.
잠시 바닥에 그대로 주저앉아 한참동안 생각에 잠겼다가 무겁게 몸을 일으킨다.
어쩌면 리어카 한쪽에 걸린 염주하나가 그의 고단한 삶을
지탱해 주고 있는 건 아닐지...


어쩌다 한낮에 집에서 눈을 감고 가만히 누워있을라 치면,
귓속을 파고드는 여러가지 소리가 있다.
그리고 그 소리에는 분주히 움직이는 우리네 세상이 작게 함축되어 있는 것 같다.
차량의 소리는 물론, 확성기 소리, 어느 집에서 들려오는 아기의 울음소리,
누군가 싸우는 소리, 피아노 소리, 강아지 소리, 그리고 계단을 오르내리는 사람들의 발걸음 소리,
새 소리, 비행기 소리...

대부분의 소리는 듣기에 거북하기만 한 소음에 지나지 않겠지만,
달리 생각해 보면 오히려 정겹게 느껴지기도 한다.
아마도 이 세상은 인간과의 관계 뿐만이 아니라 곤충 등 다른 살아있는 모든 것들까지
함께 더불어 살아가야 하는 것이기에 그러하리라.





 

'etc'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담, 혹은 벽  (17) 2010.01.04
성탄, 송년... 연하카드로 전하는 새해인사  (22) 2009.12.24
집에서의 단상 (곤충과의 동거)  (8) 2009.04.26
포스코 (POSCO)의 밤풍경  (3) 2009.02.03
새해, 새 희망...  (2) 2008.12.23
보름달  (0) 2008.09.18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