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고대 이집트에서는 신성하게 여겨진 반면 중세 유럽에서는 악마의 상징으로,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는 여우와 같은 요물로 취급받았던 고양이.

그러나 지금은 전세계 많은 사람들로부터 사랑받는 애완동물이 되었다.







고양이의 발톱은 오므릴 수 있게 되어 있는데 이는 고양이과 동물들의 특성이기도 하다.

긴장이 풀린 상태에서의 발톱은 피부와 털로 덮여 있어 발톱이 지면과의 접촉으로

닳는 것을 방지하며 사냥감을 조용히 따라갈 수 있게 한다.

일반적으로 앞발의 발톱은 뒷발톱보다 더 날카롭다.







혀에는 작은 고리모양의 날카로운 돌기(가시)가 있어 고기를 핥아서 먹을 수 있으며,

10여 개의 수염은 움직일 수 있어 이동과 지각에 도움을 주기도 한다.

또한 모든 고양이는 단맛을 느끼지 못하는 유전학적 특징이 있다.







각 귀에 있는 32개의 개별 근육들은 각각의 귀를 별도로 움직여

소리를 들을 수 있도록 해 준다.

그 덕분에 몸을 한 방향으로 움직이면서 귀를 다른 방향으로 향하게 할 수도 있다.







특히 목 뒷덜미는 어미 고양이가 새끼를 운반할 때 잡는 부위로 느슨한 피부로 되어있다.

따라서 고양이들은 그 부위를 잡혔을 때 순종적으로 되는 경향이 있다.







고양이의 감각은 사냥에 맞추어져 있다.

고도로 발달된 청력, 시력, 미각 그리고 촉감 감지기가 있어 

다른 포유류들 보다 극도로 예민하다.







                               그러니 더 이상 나를 건드리지 않는 것이...






                               참고/ 위키백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충 - 23 (하루살이, 박각시, 나비)  (8) 2014.05.14
동물 - 14 (어류)  (8) 2014.03.19
동물 - 13 (고양이)  (6) 2014.01.14
애벌레 - (2)  (0) 2013.12.18
곤충들의 삶  (8) 2013.10.16
곤충 - 22 (잠자리, 매미 등)  (8) 2013.08.28
6 0
  • 2014.01.15 09:30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1.15 21:16 신고  

      고양이의 수염은 평형감각을 조절하고 공기의 흐름을 읽어내기도 하지만
      센서처럼 좁은 공간에 들어갈 수 있을지도 판단하게 해준다고 하네요.
      마찬가지로 어두운 곳에서도 부딪히지 않고 다닐 수 있는 것도 다 이 수염의 덕분이라고 합니다.
      특히 눈썹부분에 난 수염은 무언가에 닿으면 자동적으로 눈을 감게 해주어 눈을 보호해준다고도 하네요.^^

      최근의 보도에 의하면 전국적으로 길고양이가 100만 마리에 이를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합니다.
      버려지는 고양이 숫자가 많기도 하지만 1년에 최대 4번이나 새끼를 낳을 정도로
      번식력이 강한 것도 큰 이유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 해결책으로 중성화 수술을 꼽기도 합디다만...;;

  • BlogIcon 복돌이^^ 2014.01.23 09:58 신고    

    요즘 젊은 아가씨들이 고양이들과 참 많이 생활하는것 같은데...
    전 왠지 고양이는 정이 안가더라구요...
    강아지가 정이 더많이 가구요..ㅎㅎ
    그래도 먹을것 주고 쓰다듬어 주면 자주 찾아와서 그릉그릉 되는 녀석보면 귀엽기도 하구요^^

    • BlogIcon spk 2014.01.23 17:36 신고  

      저도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알게 모르게 요물이라는 선입견이 있어서...ㅋㅋ
      하지만 요즘은 세상이 달라져 개에 못지않은 대접을 받는 모양이더군요.
      물론 길고양이, 길강아지 신세만 아니라면 말이죠.;;
      기본적으로 귀여운 면을 타고난 것은 일종의 생존전략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4.01.25 23:19 신고    

    고양이처럼 양극단의 평가를 받는 동물도 흔지 않으리라 봅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반면,
    도둑고양이를 없애야 한다고 하는 사람들도 많지요 ..
    지금 저는 전자에 가깝습니다.. 한 번 길러보고 싶은 동물 ..
    고양이 특유의 시크함이 매력적으로 다가옵니다.. ㅋㅋ
    고양이는 알면 알수록 재밌는 동물입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4.01.27 19:08 신고  

      요즘 애완견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는데요.ㅎㅎ
      시간이 갈수록 고양이들이 자신들의 영역을 침식해 들어오는 느낌을 받을테니까요.^^
      아닌게 아니라 애완 고양이를 키우는 인구도 늘어나고 있다고도 하고,
      그 부작용으로 길냥이들의 숫자도 증가하고 있다고 하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녀석들의 처리문제를 두고 골머리를 앓는 지역도 늘어나고 있다고 하네요.
      서울의 어느 지역에서는 길고양이를 위한 급식소까지 생겨났다고는 하지만
      이제 합리적이고도 지속적인 공생의 해법을 모색해야 될 때가 된 것 같습니다.
      하지만 단순한 호기심만으로 동물을 기르기를 희망하신다면 좀 더 신중해지실 필요는 있어 보이는데요.
      고양이 역시 소중한 생명이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