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경계심이 강해 좀처럼 접근을 허락하지 않는 검은물잠자리.

검은물잠자리와 물잠자리의 구분은 날개의 아랫부분을 보아 

대체적으로 각이 지면 검은물잠자리이고 반구형태로 둥글면 물잠자리이다.

그리고 날개에 흰점이 있으면 물잠자리(암컷)일 확률이 높다.







먹이사슬의 중간을 담당하는 생물로서 중요한 생태계 구성요소이며

습지의 보존 및 환경이 유지되고 있음을 직간접적으로 알려주는 

좋은 지표 구실을 하는 밀잠자리.

암수 모두 성숙도에 따라 점차 온 몸에 흰색의 가루를 분비하며

수컷은 푸른빛을, 암컷은 황갈색을 띤다.







얼굴, 배, 가슴 모두가 다 빨갛게 물드는 고추잠자리.

잠자리과에 속한 녀석들은 주로 수컷들이 색변이를 하는데,

미성숙일 때는 황색계열의 색을 띄다가 짝짓기를 할 때쯤이면 

빨간색으로 혼인색을 띄게 된다.

고추잠자리는 배에 세로줄이 있어서 구별된다.







고추좀잠자리 수컷.

6월에 우화한 미성숙 개체는 산지로 이동하여 성장하는 산지이동형 잠자리이다.



관련/ 잠자리




...............................................................................................................................................................................





                               우리나라에서 서식하는 매미 중 가장 큰 종인 말매미와 

                               그 무리 사이에 끼여있는 광대노린재.

                               매미는 수목의 가지에 기생해 수액을 빨아먹으며 피해를 주는 해충이다.

                               노린재는 식물의 즙액을 먹거나 다른 절지동물을 잡아 먹으며

                               녹색 채소나 농작물 등 곡류에 심각한 해를 입히기는 하지만 해충을 잡아먹는 

                               유익한 종류도 있다.







진딧물의 무리가 일사불란하게 줄을 지어 이동하다가 매미와 부딪히자

그 옆으로 비껴 지나간다.


진딧물은 진딧물과에 속하는 곤충으로 몸은 2~4mm정도로 작으며 몸빛깔은 다양하다.

식물의 줄기나 잎에 구멍을 내어 즙을 빨아먹으며 특히 농작물에 주는 피해는 

직접적인 것보다 간접적인, 즉 식물바이러스를 매개함으로써 큰 피해를 준다.

무당벌레의 성충과 유충, 풀잠자리의 애벌레와 어른벌레, 꽃등에의 애벌레, 

기생벌 등의 천적이 많기 때문에 생태계의 기본계층을 이루는 곤충이기도 하다.







말매미와 중국매미라고도 부르는 주홍날개꽃매미의 만남.

주홍날개꽃매미는 매미목 꽃매미과에 속하며 

말매미는 매미목 매미과에 속한다.



관련/ 주홍날개꽃매미







세계적으로 매미의 종류는 2000종이 넘는데 유충에서 성충이 되기까지

보통 2~5년을 땅 속에서 살며, 성충이 되기위해 지상에 나와서는 마지막 

탈피를 한 뒤 약 한달 정도 살다가 알을 낳고 죽는다.

말매미의 경우 유충 상태로 7년을 땅속에서 있고 15번 허물을 벗어야만

성충이 된다.

성충 매미로 사는 한 달 동안 다른 매미보다 더 크고 우렁차게 울어 

암컷을 찾으려는 절규가 바로 매미의 울음소리인 것이다.


매미의 소음은 62~82dB로 생활소음기준인 65dB을 뛰어 넘는다고 한다.

말하자면 수면장애가 일어나는 수준인 것이다.

하지만 이 짧은 짝짓기를 위해 오랜 세월을 기다려왔을 매미의 삶을 생각하면

매미의 울음소리를 한낱 소음으로 치부할 수만은 없는 일이다.






참고/ 위키백과.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벌레 - (2)  (0) 2013.12.18
곤충들의 삶  (8) 2013.10.16
곤충 - 22 (잠자리, 매미 등)  (8) 2013.08.28
동물 - 12 (카멜레온, 장지뱀, 뱀)  (8) 2013.02.08
눈이 내리던 날 - (2)  (8) 2013.01.16
동물 - 11 (개구리)  (6) 2012.10.16
8 0
  • 2013.08.29 08:51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08.29 20:13 신고  

      공생... 아주 현명하고도 중요한 삶의 방식이라 할 수 있겠지요.^^
      특히 곤충에게는 휴식처임과 동시에 피난처가 되어주기도 하니
      그만큼 고마울수가 없을 것 같습니다.ㅎㅎ
      그리고 또 곤충이 없는 자연은 또 얼마나 삭막할지...
      상상하기도 싫은 그런 모습일테지요.
      더 나아가 곤충과 자연, 그리고 인간이 서로 조화롭게 어울려
      지구라는 생태계를 잘 보존하고 유지해 나갔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 봅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8.29 09:47 신고    

    요즘 창 밖으로 매미가 아직도 시끄러워요..^^
    그나저나, 제가 곤충과 벌레 종류를 안좋아해서요..
    사진을 휙휙 패쑤하곤 자제히 못봤네요..오늘은..^^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3.08.29 20:16 신고  

      그.. 그러셨지요.^^;;
      잠자리와 매미는 자세히 보면 이쁜데 말이죠.^^
      그러나 파충류는 저도 좋아하지 않는답니다.ㅎㅎ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8.29 10:43 신고    

    나무에 붙어있는 매미를 잘 찾으시네요
    귀한 사진과 상세한 설명 잘 보고 갑니다.
    상쾌한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3.08.29 20:17 신고  

      조금의 관심만 있으면 매미 정도야 쉽게 찾을 수가 있지요.ㅎㅎ
      모든 것은 '관심'에서 출발하는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3.09.02 22:57 신고    

    매미가 소리를 크게 울어서 피곤해하는 사람이 있다고는 하지만 ..
    해충이라는 사실이 .. 놀랍기도 하고 .. 재밌기도 합니다...
    매미도 그렇고 .. 잠자리도 그렇고 ..
    이 녀석들이 활발하게 움직이는 것을 보니 .. 가을이 오긴 왔나봅니다..
    주홍날개꽃매미 .. 이놈들은 우리땅에서 사라지면 좋겠어요 ..

    • BlogIcon spk 2013.09.05 20:48 신고  

      잠자리는 모기 같은 해충을 잡아먹기 때문에 익충으로 본다지요?^^
      한때 아주 시끄럽게 울어대던 매미소리가 뜸해진걸 보니
      어느샌가 계절의 변화를 실감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매미는 나름대로 계절감이라도 전해주지만 주홍날개꽃매미는
      그저 해만 끼칠 뿐,전혀 존재감이 없지요.
      어서 빨리 이 땅에서 떠나주었으면 좋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