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알게 모르게 또 이렇게 찾아온 가을...

무엇이 그리 즐거운지 환한 얼굴을 하고 있다.







해마다 반복되는 현상이라 질릴만도 하련만

지금 이대로는 전혀 새로운 세상인양 다가온다.







나무는 알록달록 새옷으로 갈아입고...


짧아서 더 간절하게 느껴지는 이 가을은

자꾸 어디론가로 나서기를 충동질해댄다.







다가올 또 다른 계절을 준비해야 하는 시간...

차가운 겨울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자신의 몸에 붙어있는 

수 많은 잎들을 떨쳐내야만 하기에, 보이지는 않지만 

지금 이 나무는 나름대로 분주한 시기를 지나고 있는 중이다.

알고보면 낙엽을 만드는 행위는 스스로의 생존을 위한 

절박한 몸부림이기도 한 것이다.







홍조 띤 얼굴로 물들어 가는 단풍.

어찌보면 가을의 낙엽은 그냥 단순한 낙엽이 아니라 죽음으로서 

삶을 도모하는 고귀한 희생에 다름 아닌 것이다.

그래서 단풍이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지도 모르겠다.







힐끗힐끗 주변의 눈치를 보던 다른 나뭇잎들도 

그제서야 자연의 깊은 속 뜻을 알았는지 주저없이 하나 둘 

가을의 대열에 합류한다.







화려한 변신으로 생을 마감하는, 이들에게 있어서는 죽음의 시간 

그 자체가 바로 환희의 시간이자 축제의 시간인 것이다.







이제껏 이 시간만을 위해서 달려온 듯한...

삶의 절정이란 적어도 이 단풍나무에게 있어서만큼은 푸르름을 

자랑하는 여름이 아니라 지금 바로 이 시간이라 해야겠다.







                               하지만 차마 맨정신으로는 떨어질 수가 없어서일까.

                               얼굴은 취한듯 불그스레 상기되어 있었다.







                               하나 둘 모이고 모여 급기야 걷잡을 수 없는 불길로 번져간다.

                               소리없는 아우성... 

                               귀로 들을 수는 없지만 적어도 눈으로는 처절하리만큼 

                               큰 아름다움으로 다가온다.







결국 단풍이 있던 자리는 모든 짐을 덜어버린 듯한 홀가분함과 

허무함만이 차지했다.

가을은 이렇듯 앙상하면서도 처연한 뒷모습을 남기며 지나가고 있었다.





관련/ ▶ 2010/11/18 - [Natural] - 가을... 그 빛에 취하다 - 2

         ▶ 2009/01/07 - [Natural] - 가을회상 - (1) 단풍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간다는 것...  (8) 2013.02.06
눈이 내리던 날 - (1)  (6) 2013.01.15
가을, 단풍...  (8) 2012.11.21
여름  (8) 2012.07.31
자연 - (3)  (8) 2012.07.11
인공 구조물  (0) 2012.06.26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11.22 11:28 신고    

    가을의 절정을 보여주는군요
    가을풍경을 찍기위해 경남 함양에 갔다왔는데 비도오고 단풍도 이미 지고해서
    좋은 그림을 얻을 수 없어 아쉬움을 여기서 달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2.11.23 11:56 신고  

      글쎄 말입니다.^^;;
      단풍이 한창이었을 때면 정말 멋진 작품을 만들 수 있었을텐데...
      정말 많이 아쉬우셨을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비온날의 느낌도 제법 괜찮았던 것 같은데요.ㅎㅎ

  • 2012.11.22 19: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11.23 12:09 신고  

      낙엽을 별로 보시는 시선, 발상이 참으로 신선한데요.
      짧지만 멋진 시 한 수 감상 잘 했습니다.^^
      제 눈에는 낙서로는 보이지 않지만, 이런 댓글만 모아 놓아도
      아주 멋진 포스팅이 될 것 같은데 말이죠.ㅎㅎ
      아무튼 사진을 보시고서 이렇게 단상이 막 떠오르신다니
      저에게 있어서는 그것 또한 큰 부러움입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2.11.23 11:23    

    맨윗사진에 보면 왼쪽 나무들과 오른쪽 나무들이 대조적인게 느낌이 묘하네요..
    앗 그리고 두번째 사진은 어디 인가요? ^^ 너무 좋네요..^^
    날이 벌써 겨울이다 보니 가을이 그리워지고 있네요...^^

    • BlogIcon spk 2012.11.23 12:17 신고  

      양쪽의 수종이 달라서 그런 모양입니다.ㅎㅎ
      두번째 사진은 다른 곳이 아니라, 내장산 여행의 자투리 사진으로
      서래봉에서 내려다 본 내장호의 한 부분이랍니다.^^;;
      이미 멀리 가버린 가을... 이젠 새삼스러운 풍경이 되어버렸지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2.12.04 23:38 신고    

    가을이 언제 왔는지도 모르게 지나가고 .. 이제는 겨울이로군요..
    단풍구경 제대로 한 기억도 없는데.. 여러가지로 아쉬운 가을입니다...
    힘겹게 잎을 틔우고 .. 한 여름 잘 자내던 잎들이 하나 둘 떨어지면서 ..
    나무도 무척 힘겹겠구나라는 생각도 해봅니다...
    우리가 단풍보고 예쁘다고 할 때 .. 나무는 처절한 몸부림을 이루는 것이겠구요..
    저에게도 소리없는 아우성이 들리는 듯 합니다...

    • BlogIcon spk 2012.12.06 18:13 신고  

      가을인가 싶더니 이제는 계절을 넘어 겨울이 되어버렸네요.^^;;
      어제는 계신곳으로 눈이 많이 왔던 것으로 알고 있는데요,
      또 다른 겨울의 정취에 흠뻑 빠지셨을 것 같습니다.^^
      가을이면 가을, 겨울이면 또 겨울대로.. 계절마다 독특한 느낌으로
      즐겁게 해주는 이 자연에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가을에 아쉬움이 남으셨다면 이 겨울에는 더 큰 즐거움으로
      더 좋은 시간을 만들어나가시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