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강물이 사람들을 불러 모았다.







들리는 것은 나즉히 흐르는 강물 소리 뿐...

각자 낚싯대를 하나씩 들고서 목표물을 주시한다.







그렇다고 서로 경쟁하지도 서두르지도 않는다.







그저 느긋하게 제 자리를 지키기만 하면 그만이다.







그마저도 싫증이 나면 간혹 자리를 옮겨보는 것... 







                               이 세상과는 단절된 듯한 그들만의 공간,

                               그곳에는 시간이 멈춘 듯 모든 것이 그대로 정지한 느낌이다.







그냥 지켜보기에는 지금 이 시간을 즐기고 있을 뿐,

그들이 원하는 것은 물고기도, 그 어느 것도 아닐런지도 모른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이 있는 풍경  (8) 2014.08.13
여기, 저기 - 5 (수정사, 제2석굴암, 안일사)  (6) 2014.05.27
낚시  (8) 2014.05.13
살아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0) 2014.05.07
길 - (3)  (8) 2014.05.06
꽃이 있는 풍경  (6) 2014.04.30
8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