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길은 누군가가 그 가까이에서 살아가고 있다는 증거가 된다.

그래서 더 반갑고 정겹게 느껴진다.

특히 홀로 떨어진, 한적하고도 외진 곳에서는 더 그러하다.







동행,

혼자가 아니라서 더 가벼운...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동경 또는 호기심, 그것 또한 인간의 본성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오늘도 새로운 길을 찾아 떠나가고 있는지도 모른다.







걷다보면 나타나는 새로운 풍경들, 

그래서 더 걸어보고 싶은 것이 바로 이 길이라는 것이다.







길에는 세가지의 의미가 있다.
교통수단으로서의 길, 방법을 나타내는 길,
그리고 행위에 대한 규범으로서의 길이 바로 그것이다.
모두 뭉뚱그려보면 길이란 선택의 의미로 해석해 봐도 좋을 듯하다.






                               흔히들 길은 인생 그 자체에 비유되기도 한다.
                               즉 사람은 나그네요 길은 인생이라는 행로인 것이다.







하나의 올바른 길이 만들어지기 위해서는

많은 시행착오를 필요로 한다.







그리고 부딪히면 돌아나가는 실패의 교훈도 바로 이 길에서 배운다.







                               이 세상에서 가지못할 길이란 없다.

                               하지만 그 길을 선택하기에 앞서 신중하고도 현명한 판단은

                               기본이라 생각한다.

                               당연하게도 한번 발을 들여 놓으면 되돌아 나가기가 어려운 법이니까 말이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낚시  (8) 2014.05.13
살아있는 모든 것은 다 행복하라  (0) 2014.05.07
길 - (3)  (8) 2014.05.06
꽃이 있는 풍경  (6) 2014.04.30
영남대학교에서의 벚꽃맞이  (8) 2014.04.08
봄.. 봄...  (6) 2014.03.18
8 0
  • 2014.05.07 08:4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5.07 14:17 신고  

      특정한 주제를 가지고 이야기를 풀어나간다는 것은
      저에게는 무척이나 어려운 일이더군요.
      그만큼 폭넓은 지식과 표현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아쉽게도 저는 그렇지가 못하거든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름대로 느낌을 가져주시니 그저 감사할 뿐입니다.
      연휴, 잘 보내셨는지요?^^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5.07 10:47 신고    

    많은 사람들이 다니는 길이지만
    아직 못가본 길이 많기에
    사진을 보니 호기심이 더 생기네요
    좋은 사진 즐감하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4.05.07 14:20 신고  

      가보지 않은 길에 대한 호기심... 누구나 가지고 있는 감정인 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더 많은 곳을 여행하시어 그 길에 대한 호기심을 줄여 나가시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5.13 10:24 신고    

    맨위사진에서 spk님 사진속 이니셜이 들판속에 넓은 천막이나 텐트를 쳐놓은것처럼
    보기가 좋네요 (급 엉뚱한 생각만 ㅋㅋㅋ)
    위부분 사진들의 장소는 시야가 뻥뚫린것이 산책하기 참 좋은곳인듯 싶네요

    • BlogIcon spk 2014.05.13 13:13 신고  

      원래 보통 사람들이 엉뚱한 생각이라고 여기는 것에서부터
      창조적인 발상이 시작되는 법이랍니다.ㅎㅎ
      아닌게 아니라 툭 터진 저런 곳에서 하룻밤 캠핑이라도 해본다면
      정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저도 한번 해봤습니다.
      초롱초롱한 별들도 세어보고 말이지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4.05.15 12:14 신고    

    길은 사람을 이어주고 만나게 해주지요 ..
    고속도로처럼 큰 대로도 좋고 .. (막힐 때는 힘들지만)
    숲속의 작은 길에서도 만남은 이어지는 듯 합니다..
    위에 사진 중에 숲속 포장된 길이 무척이나 와 닿습니다.
    저 길 너머에는 누군가가 저를 기다리고만 있을 것 같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4.05.15 14:37 신고  

      요즘은 이런 길보다 SNS등을 통한 보이지 않는 길이 더 많이 이용되고 있지요.
      그런만큼 감정의 교류라고나 할까요, 아날로그적 감성이 점점 더 절실해지는 것 같습니다.
      혹시 그래서 올레길이나 둘레길 등을 찾아서 떠나는 분들이 많은 것은 아닐까요?

      저 포장된 길... 끝까지 가볼걸 그랬습니다.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