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바다 위 길게 이어진 방파제를 따라 낚싯줄이 드리워졌다.







가져온 박스 안에는 수확물들로 채워지고...







뒤늦게 도착한 사람들은 물고기와 만나기 위한 채비로 분주하다.







순간, 갑자기 몇 명이 다투듯 우르르 몰려다니더니

바다를 향해 낚싯대를 던지는 것과 동시에 굵직한 물고기를 매달아 올리는 것이 아닌가.

그런데 바늘은 입이 아니라 옆구리에 들어박혀 있다.







손이 묵직해 보이는 제법 큰 고기다.







숭어라고 한다.

숭어는 숭어과의 바닷물고기로 민물에서도 살 수 있으며

먹이를 구하기 위해 민물에 올라온다.


참고로 슈베르트의 가곡 중 '숭어'는 잘못된 번역으로 '송어'가 맞다는...







                               낚싯줄 날카로운 바늘 아래에는 납으로 만들어진 듯한 추가 매달려 있다. 

                               물고기를 발견하고 그 경로를 예측, 이것을 던져서 물고기를 낚아채 올렸다고 한다.

                               상처 부위가 옆구리인 이유가 비로소 이해가 되었다.


                               그런데 찌나 미끼를 고정시키기 위해 낚싯줄에 매다는 납으로 된 추(납추)는 

                               버려질 경우 납 성분이 흘러나와 수질을 오염시킨다는 이유로 유해 낚시도구로 

                               지정, 판매 및 사용이 금지되어 있다고 한다.







잡혀온 물고기는 고통에 몸을 펄떡인다.

몸부림이 어찌나 강했던지 몸의 비늘은 떨어져 나가고

상처에서 흘러나온 피는 바닥을 적신다.







                               인간과 물고기의 보이지 않는 신경전과 숨바꼭질...

                               이곳 바닷가 방파제에는 짜릿한 손맛을 기대하는 강태공들과

                               그들의 제물이 되지 않으려는 물고기들 간의 한 판 줄다리기가

                               긴장감있게 펼쳐지고 있었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곤충 - 25 (잠자리)  (0) 2014.12.13
곤충 - 24 (파리)  (0) 2014.10.19
바다낚시  (10) 2014.07.30
새 - 17 (참새의 육추)  (6) 2014.06.10
곤충 - 23 (하루살이, 박각시, 나비)  (8) 2014.05.14
동물 - 14 (어류)  (8) 2014.03.19
  • 2014.07.31 08:4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7.31 13:33 신고  

      제가 어딜가겠습니까, 날아봐야 ***님 손바닥 안이지요.^^
      영일만 신항... 맞습니다.ㅎㅎ

      말씀 말마따나 물고기에 카메라를 갖다댈땐 마치 제가 잡은 듯 기분이 좋았습니다.
      저렇게 큰 고기를 잡는 것은 처음 봤거든요.
      하지만 펄떡대며 아파하는 모습을 보니 마음이 좀 그렇기는 했습니다.;;

      고민이랄것 까지야 있겠습니까. 마음먹기에 달렸지요.
      금주가 힘들다고는 합디다만, 건강을 생각해서 이 기회에 과감하게...^^

    • 2014.07.31 15:2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7.31 15:58 신고  

      밥상위에 떡~~하니 올라온 고기는 그저 먹음직스럽기만 한데 말이죠.ㅎㅎ
      먹고 먹히는 먹이사슬도 자연의 자연스러운 법칙에 불과할지도 모르는데
      괜히 그런 생각이 들었네요.^^

      허긴... 얼마전에도 한잔 하시고 적으셨다고 스스로 고백하셨더랬지요.^^
      말씀을 듣고보니 저도 괜히 술 한잔하고 싶어지는데요.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4.07.31 11:19 신고    

    바다낚시 해본게 한 10년은 더된것 같아요
    이번 여름에는 도전함 해볼까 생각되네요 ㅎㅎ
    얼마나 고기가 많으면 옆구리에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4.07.31 13:45 신고  

      그래도 경험은 있으시다는 얘기군요.
      그렇다면 쉽게 익숙해질 수 있을 것 같은데요.^^

      구경해보니 간접경험이라고나 할까요, 말로만 듣던 손맛이라는 것이
      저런 것이구나 하는 생각은 들더군요.
      이번 여름 휴가는 어떻게 되시는지...
      꼭 도전하셔서 월척의 손맛을 느껴보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7.31 12:16 신고    

    여러개의 갈고리바늘을 달아 훌쳐서 하는 낚시를 훌치기낚시라 하는데
    원래 훌치기낚시는 금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낚시인들은 훌치기를 불법어로행위로 보고 있습니다. ^^

    • BlogIcon spk 2014.07.31 13:56 신고  

      일반 냇가에서 투망을 금하는 정도는 알고 있습니다만,
      생각보다 더 규제가 많은 것 같더군요.
      어족자원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당연한 일인데도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는 사람들도 많은 모양이더라구요.
      물론 훌치기낚시도 예외는 아닌 것 같았습니다.
      불법으로 규정을 했으면 단속이라도 해야되는데
      그마저도 이루어지고 있지 않은 듯 하더군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4.08.17 08:09 신고    

    물고기 먹는 것은 좋아라 하지만 ..
    낚시는 쉽게 접근하게 되지 않습니다..
    하긴 어려서는 동네 냇가에서 아버지 투망질을 구경하긴 했었죠 ..
    그마저도 .. 요즘은 상수도보호구역으로 묶여서 못하지만요 ..
    이번 제주여행에서 밤낚시하는 모습은 보기 좋더군요 ..
    낚시의 손맛에 빠지면 빠져 나올 수 없다고도 하지만서도
    그냥 젯밥이나 챙겨야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4.08.18 16:52 신고  

      저 역시 예외는 아니네요.^^
      낚시를 취미삼아 하시는 분들은 무슨 특별한 유전자가 따로 있는 것 같다는...ㅎㅎ
      무엇보다도 저는 성질이 느긋한 편이 아니어서 투망질같은 것으로
      결론을 빨리봐야 직성이 풀리거든요.ㅎㅎ
      하지만 여유가 있는 여행지에서는 경우가 다르지요.
      특히나 밤낚시라면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낭만적인 풍경, 그 자체가 아니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