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이다. 여기도 예외는 아니다.
어떻게 알았는지 봄기운이 잘도 찾아들었다.


 

사적 제331호로 경상북도 경산시 조영동에 위치한 고분군으로,
그 곳 안내판에는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위에서 담소를 나누는 그들의 대화가
봄날의 아지랑이마냥 내 귓바퀴를 간지럽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을 캐는 아낙의 손아귀엔
어느새 한줌의 봄이 잡혀져 나오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네 개구장이들의 무한정 놀이터가 되고 있을것 같은,
그러나  아이들의 함성소리는 들리지 않고
한 아이만 봄을 캐는 엄마를 따라 나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곳곳에 생채기가 보이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들풀로 인해 이 땅도 서서히 치유가 되어 지겠지.  
저 멀리 한 대의 비행기만 무심히 지나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운 겨울을 어떻게 지냈는지 모두들 용케 살아남아
자신의 존재를 알리고 있다.
눈이 시리도록 고운 색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본 미야자키(3) -사쿠라지마  (0) 2007.04.20
일본 후쿠오카 (2)  (0) 2007.04.20
일본 후쿠오카 (1) -태제부천만궁  (0) 2007.04.20
경산 조영동 고분군(古墳群)의 봄  (0) 2007.04.09
괌 (Guam)  (0) 2007.02.06
제주도  (0) 2007.01.27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