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마다 4월중순에서 10월 중순까지
물가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밀잠자리.
특히 6~8월 사이에 가장 많이 볼 수 있으며
한국, 중국, 일본, 타이완 등지에 분포한다.


두 마리의 밀잠자리가
호수주변을 분주하게 오가고 있다.
이들을 발견하고 카메라를 들이댔을때는
막 교미를 끝내는 참이었다.

한발 늦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미후에 수컷의 보호를 받으며
물가의 수면위를 치듯이 날면서
산란하는 모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얼마간
수컷이 암컷의 뒤를 열심히 따라다니다
이내 다른곳으로 날아가 버렸다.
그러나 암컷은 홀로남아 물위를 오가며
열심히 산란을 거듭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잠자리는 태어날때는
암수 모두 밀짚 색깔이지만
수컷은 자라면서
회색으로 변한다고 한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풀밭에서 만나다.  (0) 2008.06.06
여행의 전리품 - 4  (0) 2008.06.04
잠자리의 산란  (0) 2008.06.02
문무대왕릉의 갈매기들 -2  (0) 2008.02.15
꿀벌의 비행  (0) 2007.11.27
꽃과 나비  (0) 2007.11.23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