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책삼아 나가 본 들녘.

밭 한켠에 조금 심어놓은 보리가
뜨거운 햇살을 받으며
익어가고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르른 나뭇잎보다 더 푸르게 태어난
어린 매실도 예외는 아니다.

보이는 것 모두 다
소리없이
앞다투어 커 가고 있는,
생동감으로 넘쳐나는 주위풍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뽕나무에 매달려
열심히 익어가는 오디.

오들개라고도 하며
녹색에서 검은빛을 띤 자주색으로 익어간다.
익으면 즙이 풍부해지며
당분이 들어있어 새콤달콤한 맛이 난다.
또한 강장제로 알려져 있으며
특히 간장과 신장에 이롭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찌뽕나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의 연(蓮)  (2) 2008.10.21
강아지풀  (0) 2008.10.15
5월의 자연  (0) 2008.05.31
유채꽃이 있는 풍경  (2) 2008.04.23
봄의 단상(斷想)  (0) 2008.04.05
감나무  (2) 2007.12.04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