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물 속에서 산란을 하는 아시아실잠자리.








넓다란 잎 위에서
일광욕을 즐기는 역시 같은 넘.








때가 되면 마당위를 가득히 날아올라
서로 어울려 숨바꼭질하듯 뛰어 다니던 그런 때도 있었는데
이제는 그런 모습도 보기 힘들어졌다. /날개띠좀잠자리.







고백컨데 철없던 어린시절,
잠자리의 꼬리를 반쯤잘라 그 속에다 가느다란 풀줄기를 끼워
먼 하늘을 향해 날려 보내며 친구들끼리 누가 더 멀리 날려 보내는가를 겨루던,
그리하여 그들에게 크나 큰 고통을 안겨주었던 그런때가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니 정말 고약하고 잔인하기 이를 데 없는
그런 행동을 그땐 아주 자연스럽게 해 내곤 했었다.
차마 그들을 대할 면목이 없다.








그래도 잠자리는 여전히 우리의 친구이다.
아직까지도 변함없이,
그것도 일방적으로 말이다.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양이의 초상(肖像)  (2) 2009.02.23
나비 - 3  (0) 2009.02.09
잠자리  (1) 2009.01.20
새 - 1 (참새, 붉은머리오목눈이...)  (0) 2009.01.16
무당벌레  (2) 2008.12.20
벌 - 2  (0) 2008.12.17
1 0
  • BlogIcon 원미다지 2009.01.20 15:07 신고    

    카메라 처음 시작할때 잠자리 엄청 담았던 기억이 나네요.
    지금도 지나가다가도 잠자리만 보면 걸음을 멈추고
    자세히 쳐다보곤 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