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비록 더 높고 더 좋은 환경에서
그 누구보다도 더 빨리 맞이하는 그런 불덩어리는 아닐지라도,
그렇다고 그 어느 곳보다 크게 뒤지는 모습은 아니지 싶다.
새해 첫 일출이라는 가볍고도 무거운 상징성이 함께 가미되어
장엄함으로 감동이 배가되는 순간이다.








어둡기만 하던 건물의 꼭대기는 이미 하나 둘씩
불그레한 빛의 모자를 쓰기 시작했다.
어둠을 밝히던 가로등 불빛도
햇빛에 그 자리를 물려주고는 어느샌가 사라지고 없다.








아침 공기가 말할 수 없을 만큼 차다.
이젠 장갑을 끼지 않은 손가락이 마비되어
셔터조차 눌러지지 않는다.

좌측 하단이 범어네거리로 수성교방향으로 내려다 본 모습이다.








대구 시내를 가득 덮고 있던 길게 드리워진
산의 꼬리가 이제 서서히 짧아지고 있다.








                               역시 같은 방향으로 바라 본...
                               아래쪽으로 보이는 것은 대구법원 주차장.








저 멀리 두류타워도 보이고...
위쪽으로는 앞산의 영향때문인지 아직도 빛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








                               2005년말 분양, 2010년 완공될 예정으로 건축중인 
                               1천481가구의 수성구 범어동 두산 위브더제니스.
                               최고층은 54층으로, 완공되면 대구의 최고층빌딩이 된다. (이곳)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