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신라의 궁궐이 있었던 곳으로 성의 모양이 반달모양을 하고 있어
반월성이라 불리는 이 곳,









그 곳에서 계림숲으로 이어지는 공한지에 유채꽃이 만발하여
볼 것 많은 경주에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외양은 단순한 꽃,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지만
보는 사람에 따라서는 휴식으로, 위안으로, 또 즐거움 등으로 다양하게 비춰질...
혹, 당신에게 이 꽃은 어떤 의미가 될까.
어쩌면 그 화려함 때문에 느껴지는 질투? 








비록 헤치면 보잘 것 없는 한 송이의 꽃일 지라도
이 꽃이 모이고 모이면 이렇듯 시각적인 경외감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는...








경주를 상징하는 캐릭터인 관이와 금이가 유채밭을 지키고 서 있다.
이 둘의 이름은 금관의 글자를 의인화 한 것이라 한다.
그런데 이 곳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못마땅해서 일까, 얼굴표정이 잔뜩 화가난 모습이다.
그리고 보이지는 않지만 그 옆에는 사진촬영용 조형물이 단촐하게 설치되어 있다.








한 무리의 병아리들도 춘흥을 못 이겨 나들이를 나왔다.
먼 훗날, 이들은 지금의 이 사진 한 장으로 이 곳을 추억하게 될 것이다.








내딛는 발걸음 한 자국마다 세상사의 시름을 하나씩 벗어 던지고 지나간다.
아마도 이분도 이 곳을 떠날때 쯤이면 훨씬 가벼워진 발걸음을 느낄 수 있으리라.








유채꽃 단지를 흐르는 수로.
비록 물의 양은 많지는 않지만...








지금 이 순간 이들을 지배하는 건 온통 노란 꽃물 뿐,
자신도 모르는 순간에 그 진한 물로 물들여지고 있을...








위쪽은 내물왕릉이 위치한 고분군.
그날, 경주에는 노란 유채의 쓰나미가 덮치고 있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등  (4) 2009.05.01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2  (13) 2009.04.21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1  (5) 2009.04.20
의성 산수유축제  (5) 2009.04.11
청도 소싸움축제 -2  (2) 2009.04.09
청도 소싸움축제 -1  (0) 2009.04.07
5 0
  • BlogIcon raymundus 2009.04.21 08:24 신고    

    아 정말 유채꽃크리네요..너무 멋진곳입니다. 눈이 휘둥그레..이런 사진을 볼때마다 재우군한테 미안한 느낌이.
    저곳에 있는 아이들은 얼마나 행복했을까요..

    • BlogIcon spk 2009.04.21 20:22 신고  

      글쎄 말입니다.
      저도 이곳에서 재우군 생각이 났었다는... ^^;;;

      알고 계실줄 압니다만, 5월에 구리에서도 유채꽃축제를 하는 모양이던데, 그때 재우군과 함께 가보시죠.
      잘은 모르지만, 그 곳도 이쁠 것 같던데요.^^
      충북 청원군에서도 유채축제가 있다고 합니다만...

  • BlogIcon 하양눈꽃 2009.04.21 15:43 신고    

    오~ 진정 경주에도 유채밭이 잇어요~!? 5월 초까지 피어있을까요?
    반드시 저기 가보고싶어요. 가서 사진에 담아와야지~!!

    • BlogIcon spk 2009.04.21 20:31 신고  

      5월초라...
      그때는 구리 한강에서 유채꽃 축제가 있다고 하는데,
      함 확인해 보시고 가까운 그 곳으로 가셔도 될 듯 하네요.
      그리고 멋지게 사진으로 담아 제게도 자랑 쫌 해 주시라는...^o^

    • BlogIcon 하양눈꽃 2009.04.21 22:12 신고  

      훔 그래요? 으찌 그 많은 소식들을 알징? ㅋㅋ
      5월 초에 이미 대구에 가 있을 몸이라~ 경주에 함 도전해봐야겟다눈~~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