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옹호문(사천왕문)에 버티고 선 지국천왕.

수미산 중턱의 동서남북 네 지역을 관장한다는 사천왕 중에서 ,
동방을 지키는 지국천왕은 비파를 들고 있고,
남방을 지키는 증장천왕은 금강검을 들고 있으며,
서방을 지키는 광목(廣目)천왕은 용과 여의주를 들고,
북방을 지키는 다문(多聞)천왕은 보탑을 들고 있다.








대웅전. (보물 제1563호)

동화사는 신라시대 때 처음 지어진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8차례에 걸쳐 새로 지어졌으며,
지금의 대웅전은 1727년(영조 3)에서 1732년(영조8) 사이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가공하지 않은 아름드리 나무를 그대로 기둥으로 사용하여
자연미와 함께 건물의 안정감을 주고 있다..









대웅전의 불단위에는 중앙에 석가모니불을,
그 양쪽에 아미타여래와 약사여래를 모시고 있다.
그리고 그 위쪽에는 엄숙한 부처님의 공간임을 강조하기 위한
닫집(불상을 감싸는 작은 집이나, 불상 위를 장식하는 덮개)이 화려하게 꾸며져 있다.








특히 대웅전 정면의 문짝은 활짝 핀 꽃잎을 색색으로 새긴 꽃살문으로도 유명하다.
이러한 꽃살문짝은 부처님께 꽃을 공양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위 사진은 각기 따로 되어있는 두 개의 문짝을 연결해 이어붙인 모습이다.)








겹개벚나무라고도 하는 만첩개벚이 화려하게 피어있는
대웅전 우측 마당.









석탑뒤로 보이는 건물이 동별당이다.








통일범종루에 걸린 법고.









봉서루에서 연등이 걸린 옹호문을 향해...








오동나무 숲에 둥지를 튼다는 봉황새를 상징하며,
봉황이 깃든 누각이라는 뜻을 가진 봉서루.
계단아래 보이는 둥근돌은 봉황의 알을 상징하며,
동화사 가람이 봉황이 알을 품고 있는 형상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부도전에 새겨진 글귀.


이 동화사에는 당간지주, 비로암 3층석탑, 동화사입구 마애불좌상, 비로암 석조비로자나불좌상,
금당암 3층석탑, 석조부도군 등 6점의 보물이 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해운대.. 그리고 해마루  (12) 2009.07.30
대구 불로동 고분군  (7) 2009.05.15
대구 팔공산 동화사 -2  (2) 2009.05.13
대구 팔공산 동화사 -1  (4) 2009.05.11
연등  (4) 2009.05.01
경주 반월성의 유채밭에서 -2  (13) 2009.04.21
2 0
  • BlogIcon 라오니스 2009.05.13 13:29 신고    

    전북 부안 내소사에 가도 꽃살문이 있죠...
    동화사는 색도 칠해져 있네요...
    동화사 풍경 잘보고 갑니다...^^

    • BlogIcon spk 2009.05.13 20:10 신고  

      그 말씀이 사실인지 라오니스님이 다녀간 그 길을 따라가 봤습니다. ^^
      꽃살문양 뿐 아니라 대웅보전 어느곳에도 단청이 보이지 않는군요.
      그래서인지 오히려 더 연륜이 돋보이고, 자연스럽고 정갈하게 보이는 것 같습니다.
      거기다 못도 전혀 쓰지 않고 오로지 끼움과 맞춤의 전통적인 방식으로만 지어졌다니...
      덕분에 워낙 유명하지만 이 곳에서는 가기가 쉽지 않은 내소사까지
      라오니스님의 재미있는 전설을 들어가며 잘 둘러봤습니다.

      라오니스님에게 감사드려야 할 것 같네요.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