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하나의 줄기에 여러 모양의 꽃이 핀 듯한 산해박.
쌍떡잎식물 용담목 박주가리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산과 들의 볕이 잘 드는 풀밭에서 자란다.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인 원추리.
이 꽃을 지니고 다니면 아들을 낳을 수 있다는 속설이 있어 '득남초'라고도 불리는데,
근심을 떨쳐버릴 만큼 아름다운 꽃을 피운다고 해서 '망우초'라는 이름도 가지고 있다.
수술이 꽃잎화하여 여러 겹이 된다는 점에서 왕원추리와 구별된다.








쌍떡잎식물 이판화군 아욱목 아욱과의 미국부용.
북미원산의 내한성 여러해살이풀로, 7~10월에 피는 꽃은 부용과 유사하며
빨강, 흰색, 분홍, 짙은 분홍 등으로 핀다.

미국부용은 잎이 둥근 타원형인데 비해 부용은 잎이 손모양과 같이 다섯 갈래로 갈라져 있다.
그러나 양귀비와 더불어 아름다운 여인에 흔히 비유되는 꽃인 부용은
중국원산의 반관목으로, 추위에 약하며
제주도 등 일부 지역에서는 자생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쌍떡잎식물 아욱목 아욱과의 낙엽관목인 무궁화. 그 중 홍화랑이라는 품종과 가장 닮았다.
우리나라의 국화(國花)로 근화(槿花)라고도 하며, 꽃이 피고 지는 것이 끝이 없어 무궁화라 부른다.
세계적으로는 250여 종류가 있고, 우리나라는 200여종이 있다.

더보기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무릇.
                               봄에 나온 잎은 여름에 꽃이 나올 무렵 지고, 가을에 새로이 잎이 자란다.
                               구황식물의 하나로, 뿌리는 구충제로 사용한다.








                               수생식물, 폰테데리아코다타.








                               외떡잎식물 백합목 백합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비비추.
                               해바라기, 닭의장풀, 미나리아재비처럼 태양의 움직임을 따라 꽃잎의 방향을 바꾸는 식물이다.
                               원예종으로 다양하게 개발되어 그 품종이 수백가지에 이르며,
                               담백한 맛 때문에 쌈이나 샐러드로 만들어 먹기도 한다.








별 모양의 꽃이 인상적인 유홍초,
쌍떡잎식물 통화식물목 메꽃과의 덩굴성 한해살이풀로 관상용으로 심는데,
덩굴은 왼쪽으로 감으면서 올라간다.
꽃은 7~8월에 붉은색, 흰색 등으로 피며 긴 꽃줄기 끝에 1~2개가 달린다.
잎이 갈라지지 않고 꽃줄기 끝에 3~5개의 꽃이 달리는 것을 둥근잎유홍초라고 한다.



참고/ 네이버(테마)백과사전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33 (국화)  (20) 2009.12.10
꽃 - 32  (11) 2009.11.06
꽃 - 31  (12) 2009.09.28
꽃 - 30  (17) 2009.09.17
꽃 - 29  (12) 2009.08.04
꽃 - 28 (관상식물)  (6) 2009.07.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