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출렁이는 물결을 바라보며 꼼짝않고 서 있는 저 새는...








쫓고 쫓긴다. 그것은 본능이다.
생존경쟁은 땅 위라고 해서 결코 예외를 두지 않는다.








황새목 갈매기과의 조류이며 동북아시아 특산종인 괭이갈매기.
머리와 가슴, 배는 흰색이고 날개와 등은 잿빛이다.
꽁지깃 끝에 검은 띠가 있어서 다른 갈매기류와 구별되며
부리는 다른종에 비해 긴 편이고 끝 부분에는 빨간색과 검은색의 띠가 있다.
어린 새끼는 검은 갈색이며 얼룩무늬가 있다.
먹이는 물고기, 곤충, 물풀 등으로, 물고기떼가 있는 곳에 잘 모이기 때문에
어부들이 어장을 찾는데 도움을 주기도 한다.








민물가마우지의 비상.








황새목 가마우지과의 조류, 민물가마우지.
뺨과 목은 흰색이고 나머지는 검은색이며 번식기의 깃털은 옆구리에 흰 얼룩무늬가 있다.
해안, 바위섬 또는 하구 주변에서 생활하며 때로는 내륙의 하천가나 호수에서도 눈에 띄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남해 거제도와 서해 앞바다 섬에서 겨울을 나는 겨울새이다.
먹이는 물고기가 주식이며 잠수를 잘하기 때문에 헤엄쳐 다니면서 물 속의 먹이를 잡는다.








참새목 딱새과의 조류인 바다직박구리의 암컷.
수컷의 윗면과 멱, 윗가슴은 잿빛이 도는 파란색이고 가슴 이하 아랫면은 진한 밤색이다.
암컷의 윗면은 잿빛이 도는 갈색이며 아랫면은 연한 갈색 바탕에 갈색 가로무늬가
비늘모양으로 나 있다. 부리는 수컷이 검은색, 암컷이 갈색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동해안 및 남해안의 암초지대와 중부 산악지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텃새로
겨울에는 중부 이남의 해안 섬지방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주로 해안 바위절벽에 살고 내륙으로는 잘 들어가지 않으며
기후 조건에 따라 이동하거나 한 곳에 머물러 산다.
먹이는 딱정벌레, 벌, 파리, 나비, 메뚜기 따위의 곤충과 도마뱀, 갑각류, 연체동물이다.








모였다가 흩어지고, 또 다시 모였다가...
까마귀 군단의 비상으로 제주도 곳곳에서 볼 수 있는 풍경이다.
그러나 '오합지졸(烏合之卒)'이라고 해서 리더가 없는 단순한 집합체인
까마귀와 같은 집단을 그렇게 부르는데, 이런 경우는 예외인가 보다.
오히려 너무나 일사불란하기만 하다.








참새목 까마귀과의 새로 우리나라 전역에 걸쳐 번식하는 흔한 텃새인 까마귀.
수컷의 겨울깃은 온몸이 검고 보랏빛 광택이 나며 이마의 깃털은 비늘모양이며
목과 가슴의 깃털은 버들잎 모양이다.
여름깃은 봄에 털갈이를 하지 않기 때문에 광택을 잃고 갈색을 띤다.
암컷의 빛깔은 수컷과 같으나 크기는 약간 작으며 부리도 검은색이며 부리 가운데까지 부리털이 나 있다.

평지에서 깊은 산에 이르기까지 도처의 숲에서 번식하는데,
디스플레이 행동을 할 때는 날개를 늘어뜨리고 꼬리를 편 채 머리를 위아래로 흔들면서 울어댄다.
먹이로는 들쥐, 파리, 벌, 딱정벌레, 갑각류 따위를 비롯하여 다른 새의 알이나 새끼도 잡아먹고
곡류나 열매도 먹는 잡식성이지만 번식기에는 주로 동물성 먹이를 많이 먹는다.
까마귀는 농작물에 피해를 주는 경우도 많지만 영리해서 이를 막는데 어려움을 겪기도 한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물 - 4  (18) 2010.06.01
새 - 8 (오목눈이)  (20) 2010.05.28
새 - 7 (제주도에서 만난..)  (18) 2010.05.03
새 - 6 (참새, 딱새)  (13) 2010.03.25
새 - 5 (멧새, 노랑턱멧새, 때까치, 까치, 바위종다리)  (18) 2010.02.08
다람쥐와의 만남  (26) 2009.1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