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국화는 화훼의 주류를 이루고 있을만큼 널리 이용되고 있으며
특히 중국, 일본 등 동양을 중심으로 크게 발전해 왔다.








이 국화와 관련하여 중양절(重陽節)에 얽힌 이야기가 있다.
중양절에는 국화주와 국화전을 만들어 먹는다.

옛날에 비장방(費長房)이라는 도인이 있어 항경(恒景)이라는 사람에게 한 가지 예언을 하였다.
"금년 9월 9일 자네의 집에는 재앙이 있을 것이네, 이 재앙을 막으려면 집안 사람 각자가
주머니를 만들어 그 속에 수유(茱萸)를 넣어 가지고 높은 곳으로 올라가 국화술을 마시면
화를 면하게 될 것이네"
항경은 그 말에 따라 가족들과 함께 산으로 올라가 국화술을 마시고 집에 돌아와 보니 
기르던 가축들이 모두 죽어 있었다.
비장방은 그 짐승들은 사람대신 죽은 것이며, 국화술이 아니었더라면 식구들은 모두 죽었을거라 했다.
9월 9일 중양절에 높은 곳에 올라가 국화술을 마시거나 부인들이 산수유 주머니를 차는 것은
이 이야기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자료를 찾다보니 '향로' 라는 이름의 국화가 눈에 들어온다. 
중국이 원산지이며 우리나라에서 육성된 품종이라고 하는데...
아닌게 아니라 모양이 꼭 닮았다.








국화에 얽힌 또 하나의 전설이 있다.

그리스 로마에 꽃을 유난히도 사랑하는 '타게스'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꽃이 아파하거나 시드는 것을 자신의 일처럼 가슴아파 했다고 한다.
어느날 그는 시들지 않는 꽃을 만들기로 결심하고, 향기로운 샘물에 자신의 금반지를 녹여
꽃잎 하나하나를 오려내어 꽃을 만들었고, 땅에 심어놓아 주위 사람들에게 자랑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향이 이상하고 바람이 불면 꽃송이가 날아가 버리는 바람에 주위사람들의 조롱을 받았다.
자신을 떠나버린 꽃과 사람들로 인해 슬퍼하는 타게스를 본 꽃의 여신이 
그가 만든 꽃에 생명을 불어넣어 주었는데 그 꽃이 바로 국화라고 한다.








국화는 스탠다드형(한 꽃대에 꽃 하나)과 스프레이형(한 꽃대에
여러개의 꽃)으로 구분하며, 주로 절화용(折花用)으로 쓰인다.








'청순', '정조', '순정', '평화', 절개', '고결' 등으로
총칭되는 국화는 여러 색을 가진만큼 꽃말도 각각 다르다.

붉은색 국화는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흰색 국화는 성실, 진실, 감사.
그리고 노란색은 실망, 짝사랑을 상징한다.








또한 국화는 베겟속이나 술, 차 등의 용도 외에도,
오한과 두통을 개선시키며 위열(胃熱)을 제거하여
복통을 치료하는 약재로 쓰이기도 한다.








풍성한 가을을 더욱 더 풍성하게 하는
국화라는 이름의...

지구상에 존재하는 반 이상의 식물이 국화과 식물이라고 하고,
품종이 2,000여 종을 넘지만 계속 새로운 품종이 만들어져
정확하게 몇 종류가 되는지 알 수 없다고도 하는 국화...
그 가짓수 만큼 모양 또한 다양하다.



참고/ 네이버지식iN 등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41) - 튤립 / tulip  (14) 2011.05.03
꽃 - 40  (18) 2011.01.02
꽃 - 39 [국화(菊花) - 2]  (16) 2010.12.05
꽃 - 39 [국화(菊花) - 1]  (24) 2010.11.29
꽃 - 38  (22) 2010.10.04
꽃 - 37  (0) 2010.06.17
  • BlogIcon G-Kyu 2010.12.06 06:36 신고    

    헉~ 국화가 이렇게 아름답다니요 ^^
    아침에 이렇게 예쁜 꽃을 보니 기분이 상쾌 해 집니다 ^^

    • BlogIcon spk 2010.12.07 15:28 신고  

      한 주일의 아침을 상쾌하게 시작하시라고 올려 본 포스팅인데,
      제 의도대로인 것 같아 기분이 좋은데요.ㅎㅎ

  • BlogIcon 작은소망™ 2010.12.06 06:51 신고    

    와 아름다운 국화 형형색색 아름답군요. .멋집니다.!!

    • BlogIcon spk 2010.12.07 15:29 신고  

      원래 꽃이란 다 이쁜겁니다.ㅎㅎ 감사합니다.^^

  • 2010.12.06 09:28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0.12.07 15:42 신고  

      ㅎㅎ 감사합니다.^^
      장미꽃도 그렇지만, 이리저리 사람의 손을 많이 타면서 종류도 점차 많아지고 있다네요.
      이러한 꽃들을 보면서 잠시라도 행복에 젖어볼 수 만 있다면
      꽃으로서의 존재가치는 충분하리라 생각됩니다.
      즐거운 한 주가 되고 있으시지요?^^

  • BlogIcon raymundus 2010.12.06 12:59    

    날이 차가워서 그런가..국화에 벌들은 안보이는거 같아요..저녀석 꽃등에인가요?
    국화의 종류가 정말 많은가 봅니다. 오늘은 국화꽃 향기에 좀 취해보고 싶지만,,음..감기가 왔어요..-_-

    • BlogIcon spk 2010.12.07 16:02 신고  

      ㅎㅎ 그런 것 같습니다. 꽃등에과 중에서도 호리꽃등에라는 녀석과 많이 닮아 보였습니다.^^
      감기란 녀석이 어찌알고 레이님을 찾아갔는지...
      하루빨리 회복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 BlogIcon 별지구 2010.12.06 21:33 신고    

    마지막사진은 국화의 향연이군요~~

    • BlogIcon spk 2010.12.07 16:05 신고  

      이전에 출연했던 얼굴들이 작별인사차 모두 한 자리에...ㅋㅋ
      감사합니다. 즐거운 한 주가 되시길...^^

  • BlogIcon 복돌이^^ 2010.12.07 09:29 신고    

    소국들이 참 담소하게 이쁘네요...~~ ^^
    비장방이라는 그 도인한번 만나보고 싶어요~~ ^^
    오늘도 좋은 구경 잘하고 가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0.12.07 16:11 신고  

      도인이 좋은 덕담만을 해 주면 좋겠는데 말이죠.^^;;
      아마도 복돌님이시라면 좋은 말씀 많이 해 주실 걸로 믿습니다.ㅎㅎ
      좋은 하루 되고 계시겠지요?^^

  • BlogIcon 원영. 2010.12.09 13:08 신고    

    국화에 관한 그리스 로마 신화의 이야기가 굉장히 국화를 더 멋있게 포장해주는 느낌이 듭니다. ㅎㅎ
    국화의 꽃말이 꽃마다 다 다른 것도 처음 알았네요.
    약재로도 저리 훌륭한것도 알게 되고..
    태초의 국화는 어떤 것이었을까.. 문득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

    • BlogIcon spk 2010.12.09 18:27 신고  

      원영님 반갑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최근의 접속장애를 전후로 원영님의 블로그로는 들어갈 수가 없었네요.
      그래서 본의 아니게 약간의 공백이 생기고 말았습니다.
      그런데... 태초의 국화는 어땠는가 하면 말이죠.
      저도 전혀 모릅니다.ㅋㅋ

  • BlogIcon Deborah 2010.12.13 21:50 신고    

    어머나. 넘 예뻐서 마지막 사진은 바탕 화면으로 썼으면 좋겠네요. 멋집니다. 노력이 묻어나는 사진입니다.

    • BlogIcon spk 2010.12.14 17:30 신고  

      ㅎㅎ Deborah님, 수준이 높으시군요.ㅋㅋ
      사실, 보신대로 노력이 많이 들어가긴 했습니다.
      다만, 단지 그것 뿐...
      그 이상은 아니라는 점이 아쉽기만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