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경북 경주시 양북면 안동리에 위치한 골굴사(骨窟寺).

경주에서 감포가는 길에 위치해 있다. 

그런데 이 절은 여느 다른 절과는 달리 입구부터가 남다른 느낌이다.







마하지관원(선무도대학 생활관).


골굴사는 선무도(禪武道)의 총본산으로 불리는 곳이다. 

그래서인지 얼핏 중국의 소림사를 떠올리게 한다.

선무도란 예로부터 밀교(密敎)로 전해져 오던 스님들의 무술로

옛 신라의 화랑들이 수련하던 무술이라고 하는데, 선종(禪宗)을 일으킨 

달마대사가 전수한 수행법으로 일반적인 무술 이외에 요가와 명상을 포함한다. 







                               선무도대학의 기숙사로 사용되고 있는 세심당.


                               입구에서부터 길이 점점 가팔라지기 시작한다.

                               불국사보다 약 200여년 먼저 조성된 골굴사는 신라시대 불교문화가 번창하던 6세기경 

                               서역(인도)에서 온 광유 성인(光有 聖人)일행이 암반전산(岩般全山)에 마애여래불과 

                               12처(處) 석굴로 가람을 조성하여 법당과 요사로 사용해 온 국내유일의 석굴사원이다.

                               또한 원효대사가 열반한 혈사(穴寺)로 추정되는 곳이기도 하다.







                               비탈길을 얼마나 올랐을까, 길은 두 갈래로 갈라진다.

                               한쪽은 대적광전, 또 다른 한쪽은 마애여래좌상으로 가는 길이다.

                               마애여래좌상 방향을 선택하여 돌계단을 오르니 곧장 작은 동굴이 군데군데

                               뚫려있는 석회암 절벽이 나타나고, 움푹하게 패인 그 동굴에는 어김없이

                               갖가지 형태의 불상들이 모셔져 있었다.







                               산신굴.


                               암반 사이의 공간에는 관음굴, 약사굴, 나한굴, 지장굴 신중단,

                               칠성단 등 여러 굴법당(窟法堂)이 조성되어 있다.   







또 다른 참배처 신중단(神衆壇).


신중은 여러 신을 말하는데 불법을 수호하는 위타천(韋陀天)이 중앙에 위치하는 것이

보통이며 제석천이 그 위에 배치된다.

그러나 골굴사의 신중단은 제석천으로 보이는 신중이 중앙에 위치하며,

사천왕은 양쪽 끝 아래 위에 서 있다.

신중도는 일반적으로 39위가 그려지며, 보다 많은 신을 포함할 경우104위까지 표시된다.







                               조금 더 올라가면 관음굴이 나온다. 







                               마치 암벽등반을 하듯 아슬아슬한 난간을 타고 나아간다.

                               응회암으로 형성된 암반 정상부위에서는 보물 제581호인 경주 골굴암 

                               마애여래좌상을 만나볼 수 있다.









마애여래좌상 바로 아래에서 내려다본 대적광전(대웅전).

골굴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1교구로 현재 불국사의 말사(末寺)로 소속되어 있다.







                               큰 법당인 대적광전내의 삼존불(석가모니불, 비로자나불, 노사나불).







                               오륜탑.


                               청정법신 대일여래불(淸淨法身 大日如來佛)을 상징하는 만다라(曼茶羅)로서

                               모든 덕과 지혜를 갖추었음을 뜻하여 오지륜(五智輪)이라고도 한다.

                               이 탑에는 태국에서 모셔온 불사리(佛舍利) 3과(果)가 봉안되어 있다.







                               오륜탑에서 내려다본 대적광전과 마애여래좌상.


                               오륜탑까지 둘러보고 하산을 시작한다.

                               골굴사는 선무도라는 무술로 유명해서인지 그저 조용한 산사라기보다는

                               다소 역동적이고 강한 힘이 느껴지는 그런 곳이었다.

                               그리고 하루에 두 번 있다는 선무도 시연은 아쉽게도 시간이 허락하지 않아

                               접해 볼 수가 없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경주시 양북면 | 골굴사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9회 부산불꽃축제  (6) 2013.10.31
대구 대덕산 대덕봉  (8) 2013.10.23
함월산 골굴사  (8) 2013.10.15
경주 흥덕왕릉  (8) 2013.10.09
제2회 대한민국 도시농업박람회  (8) 2013.09.11
국립경주박물관 소장품  (8) 2013.09.04
8 0
  • 2013.10.16 08:5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3.10.17 18:08 신고  

      모르기는 해도 특히 호국불교를 표방한 그 시대에 있어서의 무예는
      어쩌면 필연적이었는지도 모르겠네요.
      물론 마음을 다스리는데에도 무예는 큰 역할을 했을 것으로 짐작이 됩니다.
      듣자하니 골굴사는 템플스테이에다 외국인까지 수련에 참가하고 있다고 하네요.
      언젠가 TV에서도 봐 왔고 했기 때문에 지나는 길에 한바퀴 둘러봤지요.
      만약 수련에 정진하는 모습이 사진에 담겨진다면 정말 근사할 것 같습니다.^^
      그것도 유레카님의 시각에서 만들어진다면 더 더욱 말이죠.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3.10.17 10:40 신고    

    골굴사^^ 이름이 독특하네요..^^
    입구에 청동상들이 특이하네요~~ ^^
    말씀하신대로 여러가지 남다른 곳인듯 싶어요~
    산신굴도 보통 사찰의 모습은 아닌듯 싶구요~~
    겸재정선의 그림이 있을정도인데..전 전혀 몰랐네요..ㅎㅎ ^^

    • BlogIcon spk 2013.10.17 18:16 신고  

      뼈골(骨)자가 들어가서 더 특이한 것 같다는...ㅎㅎ
      선무도의 기본동작으로 보이는 청동상들이 입구를 장식하고 있었지요.
      그래서인지 절이라는 느낌보다도 어느 무술도장으로 들어서는 듯한 인상이
      더 컸었던 것 같습니다.^^;;
      게다가 사찰내 암벽 곳곳에 만들어진 굴들이 또 얼마나 강한 인상을 심어 주던지요.
      이래저래 독특한 절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였습니다.ㅎㅎ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10.18 08:55 신고    

    독특한 절이네요, 퓨전사찰이랄까 ?
    특이한 절을 알게되었네요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

    • BlogIcon spk 2013.10.18 13:44 신고  

      전통을 이어간다는 측면에서도 아주 의미있는 절로 평가를 해줘야 할 것 같은데요.ㅎㅎ
      무도와 결합된 사찰은 분명 매력적이기에 충분해 보였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3.10.24 08:17 신고    

    골굴사 .. 절의 모습은 떠오르지 않지만 .. 왠지모르게 이름이 낯익군요 ..
    겸재선생도 그림으로 남길 정도이니 .. 그 유명세가 상당했던 듯 합니다.
    사진으로 만나는 골굴사의 포스가 상당합니다...
    거친듯하면서도 다정함이 느껴지는 골굴사 .. 가보고 싶은 곳으로 찜해둡니다..
    선무도 시연시간은 꼭 챙기고요 .. 골굴사로 향하는 시간이 어여 오면 좋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3.10.24 11:48 신고  

      이미 알게 모르게 TV 등 매체를 통해 접해보셨을지도 모르겠는데요.
      템플스테이와 선무도로 인해 저도 몇 번이나 본 기억이 있으니까요.
      그리고 함월산 불교 유적지 중에서 가장 역사가 오래되었다니
      나름 유명세가 있었다고 봐야겠지요.^^
      아무튼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절의 모양새와는 뭔가 다른,
      이색적인 절인 것만은 틀림이 없어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