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재현되고 있는 왕궁 수문장 교대의식.

조선시대 왕궁에는 궁궐의 경비를 관장하고 대전(大殿)을 

호위하는 군대인 금군(禁軍)아래 수문군(守門軍)이라는 군대가 있어 

궁궐문을 개폐 · 경비 · 순찰하는 업무 등을 수행하였다. 







교대의식은 정해진 절차와 신호에 따라 이뤄지며 
부대간 교대시 상호 예의를 갖추어 군례(軍禮)를 행한다.

궁성문을 경비하는 부대와 궁성의 외곽을 경비하는 부대간 교대로,
외곽을 경비하는 부대가 도착하면서 교대식이 시작된다. 

교대식의 신호는 구령 · 깃발 · 악기를 복합적으로 사용하며 

크게 세부분으로 나눠지는 단계는 북으로 신호한다.







▶ 군호응대(軍號應對) : 교대군이 도착하면 수문군의 참하(參下)와 

교대군의 참하가 암호를 통한 신분확인 절차를 거친다.

▶ 초엄(初嚴) : 첫 번째 북신호로 북이 여섯 번 울리면 수문군의 

참하가 교대군의 참하에게 열쇠함을 인계한다. 

이때 승정원(承政院)의 주서(主書)와 액정서(掖庭署)의 사약(司鑰)은 

열쇠함 인계를 감독한다.

▶ 중엄(中嚴) : 두 번째 북신호로 북이 세 번 울리면 수문군의 수문장과 

교대군의 수문장이 교대 명령의 진위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친 다음 

순장패(巡將牌)를 인수 · 인계한다.

▶ 삼엄(三嚴) : 세 번째 북신호로 북이 두 번 울리면 수문군과 교대군이 

마주선 상태로 정렬하며 군례를 행하고 서로의 임무를 교대한다.

▶ 행순(行巡) : 교대한 부대는 궁궐의 외곽경비 임무를 수행하는 행렬을 실시한다.







경복궁에서 열린 수문장 교대의식. 






                               종사관(從事官)이란 조선시대 각 군영과 
                               포도청에 소속된 종육품의 벼슬이다.



...............................................................................................................................................................................




마을의 안녕과 풍요를 기원함은 물론, 마을의 경계를 나타내며 

수호신의 역할도 겸하는 솟대.

나무나 돌 등으로 새의 모양을 만들어 나무 장대나 돌기둥 위에 얹힌 

기원의 대상물로서 마을 입구 등에 세운다.

솟대 위의 새들은 천상계의 신들과 마을의 주민을 연결해 주는 일종의 

전령조(傳令鳥)로 긴 나무와 돌은 그 둘 사이를 연결한다는 의미이다. 







솟대의 끝에는 오리나 기러기 등이 올려지는데 

한 마리의 꿩은 장원급제 혹은 출세를, 학은 문과급제를 의미하며

두 마리의 기러기는 좋은 소식을 알려주는 길조의 의미를 가진다.

그리고 세 마리의 오리는 풍요와 다산을 의미하며 

일부에서는 화재예방의 의미도 포함한다.

그 외 까마귀나 까치는 나쁜 기운의 예방차원에서 사용하기도 한다.







                               서낭당 · 산신당 · 솟대와 동등한 것으로 취급되어 온 장승. 
                               마을 또는 절 입구에 남녀가 쌍을 이루게 하여 세웠으며, 
                               10리나 5리 간격으로 세워 이정표 구실을 하거나 마을의 수호신 역할을 하도록 했다.
                               대게 한 기둥에는 천하대장군, 또 한 기둥에는 지하여장군이라고 새긴다.
                               돌로 만든 석장승과 나무로 만든 목장승이 있다.




                               참고/ 위키백과 등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소공동 | 덕수궁 대한문
도움말 Daum 지도

'Hist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물 - (1)  (8) 2013.03.20
팔공산 승시(僧市)  (8) 2012.10.23
전통  (8) 2012.10.03
2012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 (2)  (8) 2012.09.12
2012 대구국제바디페인팅페스티벌 - (1)  (0) 2012.09.11
Before & After - 대구 두류공원  (8) 2012.07.24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10.04 13:07 신고    

    서울에 살면서 덕수궁에 가본지 오래되어
    새롭게 느껴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2.10.04 18:07 신고  

      그래서 등잔불 밑이 어둡다는 말이 생겨났었나요.ㅎㅎ
      감사합니다.^^

  • 2012.10.04 14:1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10.04 19:42 신고  

      해가 짧아져서 그런지 시간이 더 빨리 지나가는 것 같지요?^^
      특히 휴식시간은 언제나 모자람만 있는 것 같습니다.
      ***님 역시 이번 명절은 가을과 교감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교대식은 일종의 군기를 잡는 역할도 하고 책임소재를 명확히 하는 목적도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시다시피 영국 왕실의 근위병 교대식을 모델로 상상에만 의존한 채 시작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고증이 쌓이면서 이제는 어엿한 서울의 명물이 되었다지요.^^

  • BlogIcon 복돌이 2012.10.05 10:35    

    수문장 교대식을 저는 한번도 못봤어요..ㅎㅎㅎ
    언제 시간한번 내서 아이들과 같이 가서 봐야 겠네요...
    아래 사진의 솟대는 어디인지?^^ 제가 살고 있는곳에는 가끔 지나다 보면 보여요..^^

    • BlogIcon spk 2012.10.05 20:43 신고  

      나들이하기 좋은 때이니만큼 고궁을 찾아 마음의 여유를 가져 보시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물론 가족과 함께 하신다면 더 좋은 시간이 되겠지요.^^
      언젠가 복돌님도 솟대를 보여주셨지요.^^
      두 장의 사진은 각기 다른 장소랍니다. 그 중에서 위의 사진은 경북 청도입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10.06 03:29 신고    

    우리의 전통은 언제봐도 멋있습니다...
    덕수궁의 수문장 교대의식에도 눈길이 더욱 가고..
    외국인들도 많이 찾아와 .. 우리의 전통을 보고 감동하는 것 같습니다..
    교대의식은 저도 보고 싶은대.. 이게 또 쉽지가 않네요 .. ㅋㅋ
    솟대와 장승은 종종 만나지만 .. 그 속에 담긴 의미는 찾지 못했습니다..
    솟대가 더욱 인상적이군요 ..

    • BlogIcon spk 2012.10.18 20:50 신고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세계적인 것이라고 하듯
      외국인의 눈에는 이색적으로 비춰졌던 모양입니다.^^
      라오니스님처럼 우리의 전통 문화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더 많아졌으면 하구요,
      교대의식은 특정한 시간에 맞춰서 하기 때문에 특별히 관심을 가지지 않으면
      보기가 어려울지도 모르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