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2018년 정월대보름을 맞아 청도천 둔치에서는 달집태우기 행사가 열렸다.

그 행사 중 격년마다 열리는 도주줄당기기(경상북도 무형문화재 38호)는

길이 100m에 달하는 규모로, 조선 중종때부터 청도지역에 이어져 내려온 전통놀이이다.







줄당기기가 끝나면 그 줄을 끊어가기 위해 사람들이 모여든다.

이 줄을 논에 뿌리면 풍년이 들고,

여성들이 가져가면 아들을 얻을 수 있다는 믿음 때문이다.







도주줄당기기에서 패배한 진영의 줄을 끊어 장식한 상여가 등장하면서

패배한 진역은 곡을 하는 의식을 진행한다.







달집은 당초 계획했던 높이 15m보다 더 높인 17m로

전국 최대를 자랑하는 규모...







애기달집에 먼저 물이 당겨졌다.







특히 올해는 평창 동계패럴림픽을 밝힐 성화가 이곳 청도를 비롯해 

제주, 안양, 논산, 고창 등 전국 5개 시군에서 채화되었다.







이 성화는 청도소싸움경기장까지 약 4.8km구간의 성화봉송을 거친 후

서울에서 다른 지역의 성화와 합화, 개막식장인 평창으로 봉송될 예정이다.







달집은 채화경으로 채화된 성화를 이용했다.







타오르는 달집을 보며 소원성취와 풍년농사를 기원...







이날 지역의 심각한 가뭄에 기우제도 함께 열렸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 청도천 둔치
도움말 Daum 지도
0 0
History




                               잔뜩 찌프린 하늘 위로 풍등이 하나 둘씩 날아오르기 시작한다.







각자의 염원을 담아서 올리는 소원등이다.







그 소망을 하늘에 전하기라도 하려는 듯, 서로 앞다투어

바람에 의지한 채 하늘로 향한다.







하지만 조작 미숙으로 미처 하늘로 날아 오르지 못한 등도 있었다.

풍등과 같은 기구(氣球)는 안쪽 공기가 데워짐으로 해서 주변의 공기 밀도보다

안쪽 밀도가 낮아져 부력이 발생하여 떠오르는 원리이기 때문에

손에서 떠나 보내기에 앞서 얼마동안의 예열이 필요함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먼저 앞섰던 탓으로 보인다.


한편으로는 이런 모습을 보고나니 불안한 느낌도 없지는 않았다.

만약 풍등이 날아 오르는 도중에 어딘가에 떨어지게 된다면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닌게 아니라 다른 일부 지역에서는 혹시나 있을지도 모를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달집태우기 행사장에서는 풍등 사용을 불허한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







어쨌든, 본격적인 달집태우기가 시작되기 전에 아기달집에 먼저 불이 붙여졌다.







그런데 하얀 연기가 피어오르는 가운데 유난히 동그란 도넛모양의 연기 한 조각이 눈에 들어왔다.

누군가가 인위적으로 만들어 낸 것으로 보이지만, 너무나 오랫동안 모양을 유지하면서 

올라가는 것이 재미있고도 신기하기만 했다.







아기달집 태우기가 어느 정도 끝나갈 무렵인 오후 5시 50분경,

달 뜨는 시간에 맞춰 큰달집 위로 축포가 쏘아올려졌다.







그리고 곧이어 큰달집에도 불이 당겨졌다.

달집의 입구는 굴처럼 생겼는데, 이곳에 기름을 뿌리면서 불은 꼭대기로 타고 올라갔다. 







                               달집이 활활 잘 타게되면 마을이 태평하고 풍년이 든다는 믿음에 

                               화답이라도 하듯 불길은 점차 세차게 타오른다.


                               오랜 옛날부터 달은 풍요의 상징이었으며 불은 모든 부정과 사악함을

                               살라버리는 정화의 상징이기도 했다.







불길은 점점 더 절정을 향해 치닫는가 싶더니 어느새 수그러들기 시작하고,

그 무렵 하늘을 수놓은 화려한 불꽃놀이를 마지막으로 모든 행사는 마무리 되었다.







아쉽게도 현장을 급하게 빠져 나오는 바람에 구름 사이로 혹시나 얼굴을 

내밀었을지도 모를 보름달과는 눈을 마주치지 못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민속연날리기대회는 물론, 제기차기, 투호, 널뛰기, 윷놀이, 

세시음식 나누어 먹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함께 했다고 한다.







당일 보지못한 보름달은 바로 그 다음날에서야 볼 수 있었다.

비록 어제의 그 달은 아니었지만 여전히 만월의 형태를 갖춘 모습이었다.


사실 보름달이라고 해서 다 똑 같은 모양은 아니라고 한다.

올해의 경우 보름달이 가장 큰 날은 오는 8월 10일(음력 7월 15일)로 예상을 하는데,

가장 작았던 1월 15일(음력 12월 15일)에 비해 크기가 약 14% 정도 차이가 난다고 한다.





▶ 관련 / 2013/02/26 - [Travel] - 2013 청도 정월대보름축제









8 1
  • 2014.02.20 09:3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2.20 13:29 신고  

      불은 열정과 희망을 상징하기도 하지만 모든 부정한 것들을
      태워 없애버리는 정화작용도 함께 하지요.
      그런 의미에서 청산과 새출발이라는 이미지가 함께 공존하는
      한 해의 시작점에 서서 봤을 때 아주 적절한 표현의 소재가
      될 수 있었지 않았나 하고 제멋대로 해석해 봅니다.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2.20 10:44 신고    

    달집태우기 행사장에는 한번도 못가본것 같아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이런곳에 한번가봐야 하는데
    어찌저찌 늘 이렇네요..에효..
    꼭 대보름이 아니더라도 풍등하나 만들어서 아이들과
    같이 띄어봐야 겠어요~~(화재는 조심하구요^^)
    달을 못보신건 정말 아쉬우였겠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4.02.20 13:42 신고  

      나쁜 일은 몰아내고 복이 들어오기를 바라는 것은
      누구나가 가지는 본능적인 감정이라 할 수 있지요.
      물론 달집을 태운다고 복이 저절로 굴러 들어오는 것은 아니겠지만,
      최소한 마음가짐만이라도 스스로 독려할 수 있는 그런 자리는 될 수 있을테니,
      그것만으로도 이런 행사의 가치는 충분해 보입니다.^^
      모든 일들은 마음먹기에 달렸다고 하지 않습니까.ㅎㅎ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2.23 15:24 신고    

    지방마다 달집태우기 행사는 조금씩 다르게 치르네요
    경기도 양주시 달집태우기 행사를 취재 했는데 날이 화창해
    보름달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어릴적엔 달집태우기 행사는 본적이 없지만 쥐불놀이라 하여 깡통에 불을 붙여 돌리곤 했지요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보내세요 ^^

    • BlogIcon spk 2014.02.25 16:51 신고  

      지방마다 특색을 살려 잘 진행하는 것 같습니다.
      이런 행사는 규모와 형식이 문제가 아니라 행사의 의미를 얼마나
      잘 살려내는가에 그 뜻이 있지않나 생각해 봅니다.
      드래곤님의 후기도 잘 봤습니다.
      보름달이 함께해서 더 실감나는 행사였던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어릴적에는 깡통돌리기를 해봤는데 돌릴때마다 점점 더 세차게 타오르는
      불길에 마냥 재미있어했던 기억이 있네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4.03.05 21:45 신고    

    달집 태우는 것은 몇 번 봤지만 .. 풍등은 처음 보는군요 ..
    간절한 소망을 담은 풍등이 .. 하느님에게 소망을 잘 전해주면 좋겠습니다.. ^^
    줄다리기가 좀 싱겁다고는 하지만 .. 싱거움 속에 진국이 담긴 듯 합니다..
    으샤으샤 하다보면 . 서로 단합도 되고, 그 속에서 큰 힘이 나오기도 하겠지요 ..
    도주라고 하는 것을 보면 .. 청도도 과거에는 큰 고을이었나봅니다..
    청도땅에 풍년의 기쁨이 함께하기를 바랍니다..
    더불어 spk님 마음도 풍년이 이어지길 기대합니다.. ^^

    • BlogIcon spk 2014.03.06 18:30 신고  

      풍등은 임진왜란 당시에 군과 군 사이의 신호 연락용으로 사용되었다고 하며,
      경상남도에서는 동짓날 저녁에 행하던 민속놀이이기도 했다네요.
      요즘에는 풍등이 가장 오래, 높게 올라가는 것으로 승부를 가린다고 합니다.^^
      풍등축제는 폴란드를 포함하여 동남아시아에서도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만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많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인 것 같습니다.

      청도 화양은 옛 부족국가인 이서국의 중심이었지요.
      따라서 그때는 제법 큰 동네였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History




                               지난 2월 14일 정월 대보름을 맞아 청도천 둔치에서는 달집태우기 행사가 열렸다.

                               매년 열리는 행사이지만 특히 올해에는 도주 줄다리기전승보존회가 2년마다 

                               재현해오고 있는 도주 줄다리기도 함께 선보였다. 

                               도주(道州)는 청도의 옛(고려시대) 이름이다.


                               줄다리기 행사장 너머로는 꽁지머리 모양을 한 큰달집과 아기달집이 

                               나란히 서서 현장을 지켜보고 있다.







도주줄다리기는 고대사회로부터 행해진 민속놀이로 추정되나 문헌상으로는

18세기 도주줄, 19세기 영남줄, 20세기 초반 읍내줄, 83년부터는 화양줄로

불리고 있다고 한다. (출처)


도주줄다리기는 마을의 단합과 풍년을 기원하는 의미로 지역단위로 구성되어 

동군과 서군으로 나뉘어서 진행되는데, 서군이 이기면 풍년이 든다고 믿었다.

그래서 동군이 이기더라도 중간에 줄을 놓아버려 서군이 이기게 한다고...

결국 최소한 지금에 이르러서는 하나의 상징적인 행사로 치뤄질 뿐, 진정한  

승부를 가리는 경기는 아니라는 말이 되겠다.







                               하지만 실제로 진행되는 모습은 평범한 수준을 넘어선다.

                               도주 줄다리기는 3만여단의 볏짚과 새끼 30타래 등으로 만들어졌으며,

                               원줄은 지름 0.5m에 길이 100m, 가닥줄은 80m짜리 80여 가닥으로 제작된

                               대형 줄이기 때문이다.







모든 준비를 마치면서 잠시 으샤으샤 하더니 예상대로 승부는 싱겁게 끝나고 말았다.

이긴 서군은 상여를 메고 동군은 그 뒤를 따르면서 곡을 하는 전통이 재현된 것이다.

한쪽에서는 줄다리기에 사용된 줄을 잘라 가져가고...

이긴 쪽의 줄은 재앙을 막아주고 행운을 가져다 준다고 한다.







상여는 행사장을 한바퀴 천천히 돌아 나온다.

그 사이 상여 앞쪽에 쳐 놓은 새끼줄에는 지폐가 잔뜩 꽂혀져 있었다.

모두가 인근에 서 있던 사람들이 꽂아 둔 것으로, 이 역시 액을 몰아내고 

복을 부르는 믿음에서 비롯된 행위에 다름 아닐 터...







                               큰달집 둘레에는 수 많은 사람들이 남겨놓은 소원지가 매달려 있다.

                               이 소원지는 달집과 함께 태워져서 소원 성취를 기원하게 될 것이다.

                               거기에다 이 달집은 높이 20m, 폭 15m의 규모로 솔가지 250t과 지주목 100여개가

                               들어가는 등 전국 최대규모를 자랑한다.







소원지 하나하나 마다에 담겨있을 소원, 소원들...

모두 다 이루어지기를 빌어본다.







가는 눈발이 흩날리는 차가운 날씨, 다소 스산한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경상북도 무형문화재 제4호인 차산농악 공연은 모두를 흥겹게 만든다. 







한쪽 무대 위에서는 민속공연이 이어지면서

청도천 둔치는 점차 사람들로 채워져 가고...





▶ 댓글은 2편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도군 청도읍 | 청도천 둔치
도움말 Daum 지도
2 0
  • 2014.02.19 11:2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2.19 13:53 신고  

      시리즈 첫 포스팅은 댓글을 막아두려 했는데 그만 깜빡해버렸네요.ㅎㅎ 감사합니다.^^;;

      저도 사진을 찍으러 나갈때면 가끔 그런 생각을 해보곤 합니다.
      같은 현장에 있는 다른 사람들의 사진을 인터넷상에서 볼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 말이죠.^^
      아닌게 아니라 실제로 간간이 동일 장소에서 촬영된 사진과 마주친 경우가 적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같은 피사체를 두고 찍은 사진이지만 보는 시각 차이에서 오는 또 다른 느낌..
      이 또한 재미가 남다르더라구요.ㅎㅎ

      아쉽게도 소원은 미처 아뢰지를 못했습니다.
      어차피 원하는 것이 너무 많아서 들어주시지도 않을 것 같아서 말이죠.ㅋㅋ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