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색은 칠해짐으로서 흔적을 감추는 동시에 또 다른 흔적으로 남는다.







그리고 스스로를 구별하게 해 주는 표식이기도 하다.







                               주위의 색에 따라 긴장감을 유발하기도 하고...







서로의 인상을 더 강하거나 약하게 나타내 보여줄 수도 있다.







                               온화하거나 날카롭거나...

                               색은 때로는 감정을 나타내 보이기도 한다.







거기에 더해 생명의 상태를 추측하는 기준이 되기도 하며,







같은 물건이라도 무게가 달라보이게도 한다.

이렇듯 색의 역할과 용도는 실로 다양하다 하겠다.

물론 너무나 당연하게도...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8) 2014.03.25
이미지 - (7)  (6) 2014.03.11
색 (Color) - 2  (8) 2014.01.15
빛의 흔적  (8) 2014.01.08
세월... 꿈을 빚다.  (6) 2013.12.26
가을이 그려준 수묵화  (6) 2013.12.10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1.16 06:45 신고    

    색이 있음으로 해서 세상을
    더 아름답게 볼 수 있게 하는 것 같습니다.
    멋진 사진과 글 즐감하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4.01.16 19:55 신고  

      빛과 색... 자연이 준 소중한 선물인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편안한 밤 되시길 바랍니다.

  • 2014.01.16 09:0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1.17 09:58 신고  

      빛과 색이 존재한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스러운 일인지요.
      또 그것을 표현해 보여줄 수 있는 사진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요.
      보고 느끼고 즐길 수 있다는 것, 그 이상은 바랄 것이 없을 것 같습니다.^^

      지금은 많은 색이 사라져버린 겨울풍경이지만 마음속에는 항상
      오색 무지개꿈을 품고 살아가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러면 추운 겨울앞에서도 당당해질 수가 있겠지요.ㅎㅎ
      항상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1.23 09:56 신고    

    당구공보니 왠지 당구한겜 해야 할것 같은 느낌이..ㅎㅎㅎ^^
    중간에 가면은 아이들이 보면 완소 아이템이 될듯 싶네요

    • BlogIcon spk 2014.01.23 17:28 신고  

      오래전 학창시절에는 당구장에도 많이 다니곤 했었는데
      갈수록 그런 여유가 없어지더라구요. 사는게 뭔지...ㅎㅎ
      뭔가 가식의 가면을 쓰고 살아가는 느낌이 없지는 않네요.^^;;

  • BlogIcon 라오니스 2014.01.27 00:13 신고    

    spk님의 시선은 정말 자유롭게 다채로운 듯 합니다..
    사진을 보면, 저는 생각하기 힘든 장면들을 포착해내시니까요
    그만큼 마음가짐이 자유롭고 순수하신듯 합니다..
    요즘은 본연의 색깔보다도 색을 더하고 더해서 새롭게 만드는 경우도 많더군요 ..
    이게 잘 섞이면 좋은데, 순수하지 못한것을 감추기 위해서 덧칠하기에 ..
    그 색은 얼마지나지 않아 검은색을 비추는 듯 합니다..

    • BlogIcon spk 2014.01.27 19:21 신고  

      제가 보기에는 자유로운 것만큼 난잡함도 있어 보이는데요.ㅎㅎ
      설사 라오니스님이 생각하기 힘든 장면들이라고 해도
      몸만은 그 누구보다도 자유로우시니까 서로 공평하다고 생각해도 될 듯...ㅋㅋ
      저와 라오니스님의 한가지 공통점이라면 저 역시 마음은 순수하다는 것,
      그 순백의 순수함이 바램이 없이 영원히 그대로 간직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어쩌면 순수하게 보이는 것은 이 세상을 살아가는데에 있어 약점으로
      비춰질 수도 있기에 과하지 않는 덧칠은 처세술로 용인이 되어도 될 듯 싶습니다.
      물론 악의가 깃들지 않는다는 조건하에서만 말이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