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남섬에서 두 번째로 큰 도시이자 뉴질랜드에서 6번째로 큰 도시인 더니든(Dunedin)은

스코틀랜드의 문화가 짙은 도시로, '남반구의 에딘버러'로 알려졌다.

 

 

 

 

 

 

 

 

 

법원과 왼쪽 도로 끝의 더니든 기차역.

 

19세기 중반부터 20세기 초반까지 더니든은 뉴질랜드에서 제일 부유하고

가장 세력있고 발달이 된 도시였다.

 

 

 

 

 

 

 

 

 

옥타곤에 위치한 시의회 건물.

스코틀랜드 건축가에 의해 이탈리안 르네상스 스타일로 디자인된 건물로,

아오마루의 라임 스톤으로 지어졌다고 한다.

바로 왼쪽에는 세인트 폴 대성당이 자리해 있다.

 

 

 

 

 

 

 

 

 

빅토리아 시대의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세인트 폴 대성당 (St Pauls Cathedral).

 

 

 

 

 

 

 

 

 

옥타곤의 중심을 지키고 있는 스코틀랜드의 국민 시인인 로버트 번스 (Robert Burns)의 동상.

 

 

 

 

 

 

 

 

 

 

 

 

 

 

 

 

 

 

 

 

 

 

 

 

 

 

 

 

 

뉴질랜드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인 오타고 대학교 (University of Otago, 1869년 설립).

 

 

 

 

 

 

 

 

 

1904년부터 2년에 걸쳐 지어진 더니든의 기차역.

 

 

 

 

 

 

 

 

 

더니든역 출입구.

 

 

 

 

 

 

 

 

 

더니든역 내부.

 

 

 

 

 

 

 

 

 

 

 

 

 

 

 

 

 

 

 

이곳에서 뉴질랜드의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는 타이에리 협곡 열차가 운행된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