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지난 초여름날, 중앙아메리카가 원산이라는 강낭콩이 얼룩무늬 옷을 입고

옹기종기 모여 앉아 고투리 속에서 나올 준비를 하고 있었다.


씨는 품종에 따라 색깔이 다양하며 보통 반찬으로 이용하거나

밥에 섞어 먹는다.







여름이 되자 가지과로서 열대 아메리카와 멕시코 유카탄 반도가 원산인 고추도 

뜨거운 햇살 속에서 익어갔다.

그런데 알고보니 고추는 여러해살이 나무라고 한다.

다만 온대지방에서는 겨울에 죽기 때문에 한해살이풀로 알고 있을 뿐이란다.







만초(蠻椒), 남만초(南蠻椒), 번초(蕃椒), 왜초(倭椒) , 랄가(辣茄), 당초(唐椒), 고초(苦椒) 등 

여러 이름으로 불린 고추가 한반도에 전래된 것은 16세기 말에서 17세기 초 사이라고 한다.

일본에서 한반도로 건너왔다고도 하고 한반도에서 일본으로 건너갔다고도 하고...







콩과의 일년초인 땅콩. 

땅콩 100g 중에는 단백질 25g, 탄수화물 16g이 함유되어 있고, 무기질(특히 칼륨),

비타민 B1 · B2, 나아신 등이 풍부한 우량 영양식품이다.

남미가 원산으로 중국을 거쳐 한국, 일본으로 전래되었다.







가을에는 흙을 잔뜩 뒤집어 쓴 고구마도 땅 위로 올라왔다.

너무 손길을 주지 않아서였을까 크기도 모양도 각양각색, 제 멋대로였다.


메꽃과의 한해살이 줄기 채소로 기원의 중심지는 중앙아메리카나

남아메리카로 추정한다. 







이렇듯 자연이 제공해준 풍성한 먹거리와 함께

뭉텅 잘려진 나무들도 인간들의 삶의 질을 위하여 기꺼이 

한 몸을 바쳐 주었다.







각기 다른 세월을 살아온 연륜들... 

가만히 속살을 들여다 본다.

똑 같은 것이 없다.







바야흐로 겨울을 준비하는 시간이 다가왔다.

아니, 이미 첫눈 소식도 들려왔고 하니 이제부터는 겨울이라 해야겠다.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이 그려준 수묵화  (6) 2013.12.10
단풍잎  (6) 2013.11.26
집적 (集積) - 7  (6) 2013.11.19
집적(集積) - 6  (6) 2013.05.14
삶, 그리고 시간  (8) 2012.08.30
이미지 - 6  (8) 2012.07.17
6 0
Flower





화단에 심어져 있기에 뭔가 특이한, 색다른 꽃인줄 알았다.
그러나 신원을 조회해 본 결과, 콩과의 한해살이풀인
땅콩의 꽃으로 드러났다.
원산지는 브라질이라 한다.



...............................................................................................................................................................................





쌍떡잎식물 아욱목 아욱과 무궁화속의 식물을 총칭하는 
히비스커스
(Hibiscus).  








또 다른 모양의 히비스커스.
부용도, 우리나라의 무궁화꽃도 모두 이 히비스커스에 속한다.








                               종류만도 3,000종 이상으로 백색, 홍색, 자홍색, 적색, 등색,
                               황색 등 색상도 다양하다.


                               관련/ 2010/09/06 - [Travel] - 괌 여행 (10) - 꽃



...............................................................................................................................................................................





                               쌍떡잎식물 용담목 협죽도과의 한 속인
                               알라만다(Allamanda)로 추정되는...








특유의 향과 맛을 내는 열대과일로서 '신이 내린 선물'로 불려지고 있는 
노니(Noni)의 꽃.

쌍떡잎식물 꼭두서니목 꼭두서니과의 상록관목으로, 열매가 솔방울을 닮았다.
주로 남태평양의 섬들을 중심으로 분포하며 모든 부분의 섭취가 가능하다.
효능으로는 통증 완화를 비롯하여 만성피로, 면역력 강화, 당뇨병의 치료에 좋으며,
고혈압과 암 등에도 효과가 있다고 한다.
학명은 모린다 시트리폴리아(Morinda citrifolia)이다.
특히 이를 주성분으로 한 노니비누로도 알려져 있다.








눈에 많이 익은 꽃인데 크기가 보통 보아온 것보다 더 커 보인다.
품종이 매우 많다는 심비디움(Cymbidium)의 한 종류인 것으로 보이지만,
한편으로는 나도제비난(호접란)을 닮은 것 같기도 하다. 








꽃 속의 꽃이라 해야 할까. 붉은색, 노란색... 
마치 두 종류의 꽃이 혼재해 있는 것 같다.








구겨진 종이에 노란색 선으로 그려낸 듯한...
지화(紙花) 같은 느낌의 꽃.








마치 초록색 고무줄에다 예쁜 꽃잎을 꿰어 장식하듯 매달아 놓은 것 같다. 
처음보는 만큼, 이름 또한 알지 못한다.

그러나 한가지 분명한 것은, 이러한 꽃들이 있어 자연의 공간이
더 풍성하게 보인다는 점이다.
더 나아가, 이를 지켜보는 사람들의 마음까지도 덩달아
행복하게 만들어 준다는 사실이다.
이러한 꽃들을 보면서 이 세상에서 꽃을 닮은,
꽃과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스스로 해보게 된다.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43  (12) 2011.08.30
꽃 - 42  (6) 2011.08.07
필리핀 세부(Cebu) - 꽃(2)  (0) 2011.06.03
필리핀 세부(Cebu) - 꽃(1)  (14) 2011.05.30
꽃 (41) - 튤립 / tulip  (14) 2011.05.03
꽃 - 40  (18) 2011.01.02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