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

























































'Imag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미지 - 13  (0) 2016.10.07
  (0) 2016.10.05
휴식  (0) 2016.09.01
비, 빗방울...  (0) 2016.06.23
집적(集積) - 12 (먹거리)  (0) 2016.06.14
부식  (0) 2016.06.07
0 0
Flower




박제라도 된 듯
헛헛한 마음을 간직한 채 떨어지는...
낙화(落花) 즉, 이별이다.






버림으로써 얻게되는 그 무엇...
이는 엄연한 자기희생이자 일종의 성장통이기도 하다.
그리고 이러한 아픔이 있기에 나무는 더 푸르를 수 있으며
풍성한 결실로 이어지기도 하는 것이다.






때가 되면 피고, 또 때가 되면 지고...
자연은 신기하게도 그 때를 잘 알아차린다.
그냥 본능이라고만 하기에는 너무나 모자람이 크다.






언제 멈출지는 모르지만 시간의 수레바퀴는
쉼없이 굴러가고, 또 다시 반복을 거듭한다.






모양과 색은 다르지만, 아름다움은 하나다.
꽃이 바로 그렇다.






                               꽃은 곧 활력이기도 하다.
                               그리고 부러움의 시선으로 관심을 이끌어 내는
                               아름다움의 주체이기도 하다.






꽃은 그 자체로도 아름답지만,
중요하고도 핵심적인 존재를 이르는 또 다른 별칭이기도 하다.
그런 이유로 사람들은 스스로 꽃을 닮고 싶어하고, 
또 그렇게 불리워지기를 원한다.






꽃은 사람의 마음을 대신하기도 한다. 
사랑의 마음으로, 감사의 표현으로...
세상사 좋은 일이건 궂은 일이건 간에 그곳에는 언제나  
꽃이 함께한다.






꽃은 관심이며 희망이며 소중함의 표현이기도 하다.
그런만큼 꽃의 위력 또한 무시할 수 만은 없다.
오로지 한 송이의 꽃만으로도 그렇게 어렵다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기도 하니 말이다.
그러나 만약 그 꽃에 진정성이 담겨있지 않다면
그저 이렇듯 허무하게 버려지는 신세가 될 뿐이다.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45 [군집(群集)]  (10) 2012.08.07
꽃 - 44 (꽃양귀비 등...)  (8) 2012.06.20
꽃 이미지  (14) 2012.01.05
꽃 - 43  (12) 2011.08.30
꽃 - 42  (6) 2011.08.07
필리핀 세부(Cebu) - 꽃(2)  (0) 2011.06.03
  • BlogIcon mark 2012.01.05 20:53    

    요즘이야 겨울철에 꽃보는게 신기할 게 하나도 없지만 여기서 꽃을 보니 봄이 온 것같다는 생각을 순간했습니다.
    예저전에 이런 노래 있지요? 동지 섯달 꽃본듯이 날 좀 보소~~♪

    • BlogIcon spk 2012.01.06 21:15 신고  

      ㅎㅎ 어쩌면 그렇게 저의 마음을 잘 알아 주시는지요.^^
      새해에는 이웃분들이 저의 포스트를 동지섣달 꽃본듯이 봐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ㅎㅎ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1.05 21:29 신고    

    SPK님 사진을 보면 감탄만 할뿐입니다.
    잘보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2.01.06 21:19 신고  

      매번 칭찬만 해주셔서 쑥스럽기는 합니다만...
      그래도 기분은 좋으네요.ㅎㅎ 감사합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01.06 01:11 신고    

    제가 한 때 사용하던 별칭이 들꽃이었습니다.. ㅎㅎ
    들꽃의 이미지 보다는 .. 꽃으로 장난(?)을 좀 친 적이 있었거든요.. ㅋㅋ
    그래서 꽃을 보면 .. 괜히 더 친근하게 다가오고..
    누구에게 꽃 선물을 해주고 싶은 마음이 생기곤 합니다...
    물론 진정성을 담아.. 때로는 사랑하는 마음도 듬뿍 담아서 말이죠..
    옛날에는 애인에게 꽃선물 자주 했는데.. 다시 꽃 선물 할 수 있는 날이 오겠죠? ㅋㅋ

    • BlogIcon spk 2012.01.06 21:36 신고  

      물론 당연히 그런 날이 오지요.^^ 제가 보기에는 길게 잡아도 올해는 넘기지 않을 듯...ㅋㅋ
      꼭 그렇게 되었으면 좋겠습니다.ㅎㅎ
      들꽃이라고 하면 아주 순수하고 수수한 이미지가 떠오르는데, 아마도 그런 별칭이 붙은 건
      라오니스님의 성품 때문이 아닌가 합니다.
      추측건데 라오니스님은 연령불문, 어느 누구라도 쉽게 잘 어울릴 수 있는
      이웃집 아저씨(응?)와 같은 분이실 것 같다는...ㅋㅋ

  • BlogIcon 복돌이^^ 2012.01.06 13:01    

    맨위 꽃사진은 첨에 나방이나 나비인줄 알았어요...
    오묘하네요~~ ^^
    날이 이리 추운데도 꽃사진들을 보다 보니 조금은 훈훈해 지는듯 하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2.01.06 22:02 신고  

      그러고 보니 그렇네요.^^ 그냥 나방이라고 할걸 그랬나요.ㅋㅋ
      복돌님의 시각은 어딘지 모르게 예리하면서도 남다른 데가 있는 것 같습니다.^^
      꽃사진을 끄집어 낸 것은 아마도 봄이 빨리 왔으면 하는 바램 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
      비록 몸은 춥더라도 마음만은 봄처럼 따뜻한 주말, 휴일이 되시길 바랍니다.^^

  • 2012.01.07 22:0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1.12 22:20 신고  

      설마 ***님이 보시는 시각이 하향 조정되신 것은 아니겠지요?
      아니면 오타이거나...ㅋㅋ 감동이라고 하시길레...^^;;;
      누구나 가까이 두고 보고싶은 것이 꽃이라지만 정작 꽃에 대해
      아는 것이 크게 많지가 않은 것 같습니다.
      아마도 꽃에 의미를 부여하기가 어려운 것이 그런 이유도 있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이 추운 겨울에 뜬금없이 꽃의 이미지라니... 혹시 놀라셨을지도 모르겠네요.ㅋㅋ

  • 2012.01.07 22:04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1.12 22:24 신고  

      ***님에게 있어서 오타는 아주 자연스러운 현상이 아니던가요?ㅋㅋ
      그렇기는 해도 내용을 이해하는데는 아무런 지장이 없으니,
      한편으로는 신기하기도 하지요.
      ㅎㅎ 농담으로 받아들이시길요~^^ 항상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mark 2012.01.17 23:00    

    꽃을 보면 사람들의 마음을 순화시키는 가 봅니다. 꽃을 보면 다 웃잖아요.

    • BlogIcon spk 2012.01.19 21:22 신고  

      꽃을 보면 웬지 연약해 보이고.. 보호 본능이라고나 할까요.
      그저 감싸주고 싶은 느낌이 강하게 들더군요.^^
      그래서인지 함부로 대할 수 없게 만드는 묘한 매력이 있는 것 같습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