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다시.. 봄 - (3)  (0) 2017.04.28
또다시.. 봄 - (2)  (0) 2017.04.11
또다시.. 봄 - (1)  (0) 2017.04.09
하늘의 표정  (0) 2017.02.17
꽃이 있는 풍경  (0) 2016.12.13
가을의 끝을 부여잡고...  (0) 2016.11.22
0 0
Travel




말도 많고 탈도 많은 4대강 사업, 그 현장 중 하나인 강정 고령보에서 잠시 시간을 보냈다.

무엇보다도 사진으로만 봐 왔던 4대강 문화관인 디아크의 실제 모습이 궁금했기 때문이다.

이 건축물은 2012년 9월 20일 개관되었다.  







디아크는 세계적인 건축가 하니 라시드(Hani Rashid)가 설계했다고 하며,

'강 문화의 모든 것을 담는 우아하고 기하학적인 건축예술품'이라는 뜻으로  

'Artistry(혹은 Architecture of) River Culture'의 약자라고 한다.

물 위로 뛰어 오르는 물고기를 형상화 하였다는데 내 눈에는 거대한 배의 모습이다,







문화관 내부의 모습.

지하 1층에 들어서면 건물 벽면을 따라 수 많은 복제인간들이 도열해 서서 깍듯이 인사를 하고 있다.

유영호 작가의 그리팅맨(Greetingman)이라는 작품이라고 한다.







                               마치 비행기 트랩에 오르는 듯한 느낌을 주는 계단.

                               디아크는 연면적 3,688㎡에 지하 1층은 상설 전시실과 세미나실, 다목적실,  

                               1 · 2층은 써클 영상존, 그리고 3층은 전망대와 카페테리아로 구성되어 있다.







3층 전망대 위에서 바라본 강정 ·고령보.


강정 ·고령보는 고령군 다산면 곽촌리와 대구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 사이의  

낙동강에 세워졌다.

그런 이유로 초기에는 고령보라는 명칭을 두고 경북 고령군과 대구 달성군과의 

갈등이 있었고, 그 결과 달성군의 지명인 강정을 붙여 강정 ·고령보로 확정이 된 바 있다.

강정 ·고령보는 길이가 953.5m로 4대강 16개 보 가운데 가장 길며,

가동보 2개의 수문은 각각 폭 45m, 높이 11.6m로 동양 최대 규모의

회전식 수문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왼쪽에는 달성습지가 펼쳐져 있고 그 너머로 한국지역난방공사의  

                               굴뚝에서 증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그 가운데 4대강 녹조로 이른바 '녹조라떼'라는 비아냥을 듣기도 한 강물은

                               오늘도 무심히 흘러만 간다.







낙동강과 금호강을 연결하는 지점.

왼쪽은 금호강, 오른쪽은 낙동강이 되겠다. 







이곳은 다른 여느 강변과 마찬가지로 자전거길이 잘 조성되어 있어 

라이딩은 물론, 산책을 즐기기에도 무난해 보인다.







                               어차피 시간은 되돌릴 수는 없는 법...  

                               수 많은 국민들의 반대와 시행착오를 겪으며 우여곡절 끝에 완공된 시설인 만큼 

                               수정과 보완을 거쳐 인간과 자연이 어우러지는 생명의 물길로

                               되살려 나갔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보면서 자리를 뜬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달성군 다사읍 | 디아크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산 범어사 금강암  (8) 2014.07.09
부산 범어사  (8) 2014.07.08
강정 ·고령보 - 디아크(The ARC)  (8) 2014.02.25
포항운하  (8) 2014.02.11
함월산 기림사  (8) 2014.02.04
포항 구룡포에서...  (6) 2014.01.28
8 0
  • 2014.02.26 00:3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2.26 13:32 신고  

      이전에 ***님이 보여주신 사진이 사실임을 알았습니다.
      저는 햇살이 그만큼 넓게 퍼져보이는줄은 몰랐었거든요.ㅎㅎ
      조금은 한산해 보이면서도 자전거를 탄 사람들이 끊이지 않는,
      그리고 강의 흐름조차도 너무나 평화로워 보이는 그런 곳이었습니다.
      비록 먹구름이 잔뜩 끼어있는 날씨에다 커피한잔, 쓰러져 내리는
      일몰조차 구경해보지는 못했지만 그대로도 여유로움을 맛볼 수가 있었네요.
      사실 밤의 모습도 꽤 궁금했었는데... 아쉬웠습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2.27 09:09 신고    

    제가 보기에도 큰 배모양같은데
    아무튼 그지역의 랜드마크가 될 만한 건물이네요
    즐거운 목요일되세요 ^^

    • BlogIcon spk 2014.02.27 13:05 신고  

      누가 뭐라해도 제 눈에는 큰 배로 보였습니다.ㅎㅎ
      외관이 특이해서 가봤는데 랜드마크가 될 자격은 충분해 보였네요.
      감사합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2.27 10:38 신고    

    앞의 글에서 러시아 화폐는 처음 보는것 같아요^^


    자전거로 여행하시는 분들때문에 사진으로만 조금씩 봤었는데
    건축물만 봐도 공사비가 어마어마 했을듯 싶은 느낌이 바로 다가오네요...
    이런 건축물로 인한 파생효과도 있지만..
    그비용으로 더 좋은곳에 쓰면 좋지않을까 하는 엉뚱한 생각 잠시 해보네요

    말씀하신대로 이왕 시작하고 이미 실현되었으니..
    더 좋은 환경으로 바뀌었으면 하는 작은 바램입니다...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4.02.27 13:20 신고  

      사실 문화관이라는 이름이 붙기는 했지만 크게 시선을 끌만한 내용은 보이지 않더군요.
      실제로 어떻게 운영이 되고있는지는 모르겠지만, 그냥 보기로는 뭔가 공간이 썰렁해 보이는 것이
      굳이 얼마인지도 모를 비용을 들여가면서까지 만들었어야 했나 라는 생각이 든 것은 사실입니다.
      일종의 전시행정 같아 좀 머쓱하기도 했었구요.;;
      하지만 순수한 건물 그 자체만으로는 작품성이 있어 보였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4.03.12 18:15 신고    

    디아크 .. 저는 처음 사진을 보고서 .. 레이다인줄 알았습니다.. ㅎㅎ
    천문대에 있는 레이다로 생각하고 .. 별구경하겠거니 했는데..
    반대로 .. 강가에 있었군요 .. 아래 사진을 보니 .. 배 모양에 한 표 던집니다.. ㅋㅋ
    독특한 건물만큼이나 안에 전시 된 작품들도 쉽게 볼 수 없는 것들입니다..
    색다른 느낌을 주는 그래서 가보고 싶어지는 디 아크입니다..

    • BlogIcon spk 2014.03.13 19:03 신고  

      그럼 레이더라고 해두죠 뭐.. 강 건너 달성습지의 동물들을 감시하는... ㅋㅋ
      넓은 평지에 홀로 선 탓인지 유난히 눈에 더 들어오던 건물이었습니다.
      그리고 어떤 모양이 되었던간에 보는 사람에 따라 다양한 모양으로
      상상하게 되는 것도 이 건축물의 매력이라 생각됩니다.
      생각이 하나로 고정되게 만드는 것은 창조적인 작품이라 할 수 없지요.
      그런 면에서 보면 이 건축물은 용도는 제쳐두고서라도 아주 잘 만들어진 작품인 것 같습니다.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