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충북 보은군 속리산면 속리산에 위치한 미륵신앙(彌勒信仰)의 요람으로 불리우는 법주사.
먼저 일주문과 수정교를 지나고 나면, 가람에 들어서는 첫 입구라 할 금강문(金剛門)을 만나게 된다.
좌우로는 돌담으로 회랑을 형성하고 있으며, 인왕상을 봉안하기 때문에
인왕문(仁王門)이라고도 부른다.

법주사는 553년 (신라 진흥왕 14)때 의신(義信)에 의해 창건되었으며,
성덕왕 때 중수를 하였는데, 현재 남아 있는 석물(石物)은 모두 이때 만들어진 것이다.
그 후에도 여러 차례 중수를 하였으며, 현존하는 목조건물은 모두 조선 후기의 것이다.








                              이곳 금강문 안에는 1974년에 조성한 금강역사 2위와, 사자를 탄 문수보살, 
                              코끼리를 탄 보현보살을 함께 봉안하였다.
                              대체로 문 양쪽에는 금강저(金剛杵)나 칼과 창을 손에 들고 있는 금강역사가 모셔진다.
                              그래서 왼쪽에는 밀적금강(蜜跡金剛), 오른쪽에는 나라연금강(那羅延金剛)을 모시는데,
                              혹 입을 벌리고 있는 상을 아금강역사, 입을 다물고 있는 상을 우금강역사라 부르기도 한다.








                              금강문을 지나자 하늘을 향해 뻗은 두 그루의 나무가 시원스럽게 맞아준다.
                              바로 뒤의 건물은 충청북도 유형문화재 제46호로 지정되었으며 사천왕상을 봉안한 
                              사천왕문으로, 국내의 천왕문 중에서 규모가 가장 크다고 한다.
                              지붕 위쪽으로는 바로 뒤에 위치한 팔상전의 꼭대기 층이 넘겨다 보인다.








                              팔상전. 국보 제55호로 지정되었으며 5층으로 이루어졌다. 
                              우리나라에 남아 있는 유일한 목조탑이며 탑 중에서도 가장 높은 건축물이기도 하다.
                              지금의 건물은 임진왜란 이후에 다시 짓고 1968년에 해체, 수리한 것인데, 
                              안쪽 벽면에는 부처의 일생을 8장면으로 구분하여 그린 
                              팔상도(八相圖)가 그려져 있어 팔상전이라 이름 붙였다.
                       





                              높이 33m로, 동양 최대 규모의 미륵불 입상인 금동미륵대불(청동미륵대불).
                              신라 혜공왕 때인 776년, 진표율사가 금동미륵대불을 처음 지었다고 하는데, 
                              조선시대에 들어와 대원군이 경복궁을 중수할 때 몰수되어 1964년에 시멘트로 다시 불사를 했다.
                              1990년에는 붕괴직전의 시멘트 대불이 청동대불로 다시 태어났으며,
                              2000년 들어서는 원래의 제 모습을 찾아 주고자 금동미륵불로 복원공사를 했다. 
                              당시, 3mm 두께로 황금을 입히는데 모두 80kg이 소요되었다고 한다.









                              대웅보전에서 팔상전에 이르는 앞마당에는 신라시대의 걸작이라 할 
                              쌍사자석등(雙獅子石燈)이 서 있다. 
                              국보 제5호로, 높이 3.3m에 이르는 팔각석등이다.
                              신라시대의 석등은 대게 하대석과 중대석, 상대석으로 구성되는데, 
                              이 중대석을 두 마리의 사자가 앞발을 높이 치켜들어 상대석을 떠받치는 
                              독특한 양식으로 되어있다. 








보물 제915호로 지정된 대웅보전.
창건무렵인 신라 때에는 미륵장륙상을 모신 용화보전이 미륵신앙 도량인
법주사의 중심역할을 했을 것이기 때문에, 대웅보전이 존재하지 않았을 것으로 본다.
지금의 건물은 고려 중기에 처음 세운 것으로 보이며, 1624년(인조 2)에 중건하였고
이후 잦은 중수를 거듭하였지만, 조선 중기의 양식을 잘 갖추고 있어 보물로 지정되었다.
지금의 건물은 벽암대사가 중창한 이후 400년 만인 2005년,
4년간의 공사끝에 옛모습 그대로 복원한 것이다.

대웅보전 앞에 보이는 석탑은 보물 제15호로 지정된 사천왕석등(四天王石燈)으로,
상대석에 사천왕이 새겨져 있어 그렇게 부른다.








                              두툼한 판석과 커다란 그릇을 머리에 이고 있는 모습의 희견보살상(喜見菩薩像). 
                              우리나라에서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보살상으로
                              전체 높이가 2m에 이르며, 보물 제1417호로 지정되었다.
                              전체적으로 선이 굵고 대담한 기법이 돋보이는 통일신라시대의 작품이다.

                              희견보살은 법화경을 공양하기 위해 스스로 몸과 팔을 불태워 
                              소신(燒身)공양을 올렸다는 보살이다.
                              그러나 이 보살상의 주인공을 석가여래의 으뜸가는 제자였던 
                              가섭존자(迦葉尊者)에 가깝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가섭존자는 석가가 입멸한 후, 미륵불이 출현할 때까지 열반에 들지말고 
                              세상에 남아, 가사와 발우를 전하라는 석가여래의 가르침을 받는다는 경설을 바탕으로
                              이를 형상화 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능인전 옆의 추래암(墜來岩) 암벽에 새겨진, 전체 높이 5m의 
                              마애여래의상(磨崖如來倚像). 
                              고려시대의 마애불상으로서 보물 제216호로 지정되었다.
                              의상(倚像)이란 의자에 앉아 있는 모습을 말하지만, 
                              여기서는 연화대좌 위에 앉아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마애불로서 이러한 예는 경주 남산의 삼화령 미륵불이 유일한 작품인데, 
                              그 양식상의 특징과 연관지어 미륵불로 추정하고 있다. 








오른편으로 높이 솟은 것은 당간지주로, 고려 초인 1006년(목종 7)에 조성되었는데
당시에는 높이가 16m에 이르렀다고 한다.
그 뒤 조선 후기인 1866년(고종 3)에는 대원군의 명령으로 국가에서
당백전(當百錢)을 주조하면서 사찰의 많은 금속물들이 징발 당했는데,
그 과정에서 당시 용화전의 미륵장륙상과 이 철당간이 사라졌다.
이후, 1910년경에는 22m 높이의 철당간을 확대, 복원하였고, 1972년에 보수하여 지금에 이르고 있다.


참고/ 법주사 홈페이지. 네이버백과사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 법주사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동 병산서원  (14) 2010.01.26
안동 하회마을  (22) 2010.01.22
속리산 법주사  (18) 2010.01.19
봉화 청량산 청량사  (12) 2009.12.03
축융봉에서 바라본 봉화 청량산  (10) 2009.11.30
청도 운문사  (20) 2009.11.19
  • BlogIcon 꼬마낙타 2010.01.19 13:14 신고    

    한국의 절은 종교적인 것 뿐만아니라 예술적인 가치까지도 갖고 있는 것 같아요 ㅎㅎ
    한국 전통의 멋을 나타내고 있는것 같습니다..

    • BlogIcon spk 2010.01.19 22:23 신고  

      어찌보면 인간의 역사가 곧 종교의 역사가 아닌가 합니다.
      삶이 복잡해지면서 무언가에 의지하게 되고, 그것이 특정 종교로 발전해 오면서
      관련된 예술작품도 많이 남긴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면, 절이 많은 우리나라도 크게 벗어나지 않은 것 같네요.^^

  • BlogIcon 유 레 카 2010.01.19 15:31 신고    

    여기는 아직 못가보았네요...대한민국 사찰은 다 한번 돌아 보고 싶어요 ^^

    • BlogIcon spk 2010.01.19 22:38 신고  

      저도 이번이 초행길이었습니다.ㅎㅎ
      중학교땐가.. 교과서에 실렸던 쌍사자석등, 팔상전 등을 이제서야 직접 보게 됐는데요.
      그래서인지 전반적으로 다른 사찰에서는 느낄 수 없는
      색다른 분위기를 많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 BlogIcon 작은소망™ 2010.01.19 20:41 신고    

    와우 저는 저곳에서 별궤적을 담으면 어떨까 생각해 봅니다..
    불상을 주변으로 별궤적 담으면 이쁠거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
    사찰 하나하나 구석구석 멋지게 담으셨네요 ^^
    즐감하고 갑니다.

    • BlogIcon spk 2010.01.19 22:43 신고  

      별궤적과 불상이라...
      뭔가 깊은 성찰이 느껴지는 멋진 작품이 탄생될 것 같은데요.ㅎㅎ
      작은소망님이라면 어느 곳인들 좋은 피사체가 되지 않겠냐싶지만요,
      제가 보더라도 이곳이라면 말 그대로 금상첨화가 될 듯 합니다.
      그러니.. 언젠가 한번 기대해 봐도 되겠죠?^^

  • BlogIcon 라오니스 2010.01.19 21:09 신고    

    진짜 딱 10년전에 속리산 갔던 추억이 생각납니다..
    동호회 엠티를 이 근방에서 했었거든요..
    속리산도 오르고.. 정이품송도 보구요...법주사도 갔었어요
    정말 옛 추억이 새록새록 다시 떠오르는게 좋습니다..
    법주사에 진귀한 보물들이 정말 많네요.. 다시 가보고 싶어집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0.01.19 23:08 신고  

      볼건 다 보셨으니, 그야말로 알찬 엠티가 되셨겠네요.ㅎㅎ
      저는 속리산 문장대 만큼은 꼭 올라보려 했었는데, 일행도 있고 해서
      결국 뜻대로 이루어지지 않은 관계로, 큰 아쉬움으로 남아 있습니다.
      발걸음이 잘 향해지지 않은 곳이라 또 언제 가 보려나 싶네요.
      하지만 쌍사자석등, 팔상전 등 처음보는 모든 것들이 다 그렇겠지만
      정이품송도 새로운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얼마되지 않았는데도 벌써 다시 가 보고 싶은 곳이 되어버렸습니다.^^

  • BlogIcon mark 2010.01.19 21:27    

    사진이 여러 장 숨어서 안나오네요. ^^

    • BlogIcon spk 2010.01.19 23:18 신고  

      평소보다 사진이 한 두장 더 많은것이 무거워져 버렸나요.
      혹시 다시한번 시도해 보시고, 그래도 같은 현상이시라면
      이후 포스팅에 참고로 하도록 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BlogIcon mark 2010.01.21 01:38  

      사진 열장 다 봤습니다. 열장 올리셨지요?
      어제는 사진 상단 왼쪽에 x표가 나오면서 사진이 안 보였거든요.

    • BlogIcon spk 2010.01.21 22:58 신고  

      Mark님, 고맙습니다.ㅎㅎ
      이후에도 불편하신 점이 있으시면 많은 지적 부탁드립니다.^^

  • BlogIcon raymundus 2010.01.20 12:16    

    법주사는 보물을 여럿 품고있군요..
    세례를 받았어도 사찰에 가는게 어색하지 않고 편하다면 이거 어째야 하는걸까요..;)

    • BlogIcon spk 2010.01.20 22:21 신고  

      네~~ 이곳에는 생각보다 많은 국보와 보물들이 있었는데요,
      그 중에서 팔상전이 가장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러시다면 레이님도 어쩔 수 없이 한국인 일 수 밖에 없다는 말씀이신 것 같네요.ㅎㅎ
      우리나라에서 본다면 아무래도 다른 종교보다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기에,
      그리고 산을 좋아하는 민족이다 보니, 산사와 접하는 기회가 많다는 것이
      불교가 친숙하게 느껴지는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합니다.
      모르긴 해도 아마 교회나 성당이 애초부터 산 속에 있었다면 이야기가 달라질 수도...^^

  • BlogIcon MORO 2010.01.21 12:43 신고    

    회사 행사가 있어서 한번 다녀온 기억이 있는데
    행사 진행하느라 기억은 별로 없네요..;)

    • BlogIcon spk 2010.01.21 20:27 신고  

      그러셨군요.;;
      대체로 한 가지에 몰입하게 되면 다른 것에 관심을 가지기가 쉽지는 않죠.^^;;
      더군다니 행사 때문이라니... 물론 여유도 없으셨겠지만,
      아쉬움 또한 없지는 않으셨으리라 생각됩니다.

  • BlogIcon 원 디 2010.01.21 15:37 신고    

    오오 오랜만에 듣는 미륵 +_+
    옛날 태조 왕건볼때 김영철분 덕분에 입에 베도록 말하고 다닌 기억이 히힛

    • BlogIcon spk 2010.01.21 20:45 신고  

      태조 왕건... TV를 좀처럼 좋아하지 않는 저로서도 비록 몇 회분이기는 했지만
      본 기억은 있으니, 괜찮은 드라마였던 것 같습니다.ㅎㅎ
      특히 가죽안대와 관심법이라는 것이 인상적이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