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부산 일대에서는 보기드문 울창한 숲과 기암괴석으로 된 해식 절벽이 

푸른 바다와 조화를 이루고 있는 태종대(太宗臺)는 영도의 남동쪽 끝에 

위치해 있으며, 2005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 제17호로 지정되었다.







                               입구쪽 전망대에서...


                               동래부지(東萊府誌)에 의하면 신라 태종 무열왕이 수려한 자연 경관에 반하여 

                               활을 쏘며 즐겼던 곳이라 하여 태종대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영도등대와 더불어 태종대의 상징이 된 '무한의 빛'이라는 조형물.

                               우리나라 등대 100년의 역사를 기념하는 조형물로, 파랑은 하늘과 바다,

                               붉은색은 태양과 부산의 시화(市花)인 동백꽃을, 

                               그리고 뾰족한 봉은 등대의 빛을 상징한다.







                               가파른 해안절벽 위에 서 있는 영도등대와 

                               그 아래편에 위치한 자연사전시관.

                               영도등대는 1906년 5월 21일 착공해 같은 해 11월 30일에 준공되었으며

                               부산 최초의 유인등대이자 우리나라에서 열번째 등대에 해당된다.

                               자연사전시관에는 공룡 및 자연화석이 전시되어 있다.  







발 아래 태종대(태종바위)...

바다 위로는 유람선을 포함한 배들이 분주히 지나다니고 있다.







                               옛날 신선이 살았던 곳이라 하여 붙은 이름 신선대,

                               그리고 그 위쪽으로 뾰족히 솟은 망부석(望夫石).

                               옛날 왜구에 끌려간 남편을 기다리다 그대로 돌덩이로 굳어져버렸다는 전설이 있다.

                               기암괴석으로 된 해식절벽이 오랜 세월을 엿볼 수 있게 한다. 







태종대 앞바다에 떠 있는 섬 생도(生島).

물결따라 항상 움직이는 것처럼 보여 그렇게 붙여졌다.

주전자처럼 생겨서 주전자섬이라고도 부르는데 지형경관이 우수하고

식생보존상태가 양호하며 칼새가 집단으로 서식하고 있어

특정도서로 지정되었다.







8천만년 전, 공룡시대 호수의 퇴적물이 굳어져 공룡 발자국 유적과 더불어

천연의 암벽화가 생성되었다. 

한 때 자살바위로 유명했던 신선대는 태종대의 대표적인 명소로 

깎아지른 듯한 절벽이 인상적이다.







                               열정이라고만 말하기에는 너무나 위험해 보이는...







저 앞으로 오륙도...







                               영도등대의 상징물인 뱃길을 인도하는 인어상.







깎아지른 듯한 절벽이 아찔하다.







                               등대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신선대 방향.







                               그 반대편인 오륙도 방향...







                               태종대 순환열차인 다누비를 이용하면 편안하게 구경할 수도 있다. 


                               이곳의 최고봉은 해발 250m이며 일주도로의 남쪽에 있는 전망대에서 

                               맑은 날에는 멀리 대마도까지 조망할 수 있다고 한다.





                               P.S./ 요즘들어 스팸이 부쩍 기승이라는...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바랍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영도구 동삼2동 | 태종대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저기 - 4 (거제도 바람의 언덕, 대구 옻골마을)  (8) 2013.05.15
포항 북부해수욕장  (6) 2013.05.07
부산 태종대  (8) 2013.05.01
부산 갈맷길 3-3코스  (6) 2013.04.24
부산 해운대  (6) 2013.04.24
해군사관학교에서...  (8) 2013.04.17
8 1
  • 2013.05.01 08:27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3.05.03 10:45 신고    

    말씀하신대로 절벽에서 낚시 하시는분들 열정일까요? ㅎㅎㅎ ^^
    해운대와 태종대 모두 한번 가봐야 겠어요...^^
    spk님의 사진 보면 무척이나 더 가고 싶어져요~~

    • BlogIcon spk 2013.05.03 20:22 신고  

      열정은 열정이되 지나친 열정이라 할 수 있겠지요.^^
      보기에도 꽤 위험해 보였습니다.
      항상 긍정적으로 봐 주셔서 감사합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3.05.04 09:02 신고    

    태종대는 몇번 가보았지만 신선대까지는 두번 정도 가본 기억이 나네요
    멋진 사진 즐감하고 갑니다.
    행복한 토요일 되세요 ^^

    • BlogIcon spk 2013.05.10 10:26 신고  

      드래곤님의 행동반경은 꽤 넓지요?^^
      님에 비하면 저는...;;;

  • BlogIcon 라오니스 2013.05.08 22:24 신고    

    태종대는 .. 여러가지로 추억이 많은 곳입니다...
    혼자 처음으로 떠난 부산여행길 .. 처음으로 찾은 곳이 태종대였지요..
    그 뒤로도 .. 여러번 찾았던 ..
    함께 했던 사람과 시간은 어느새 기억속에서 저물어 가고 있지만 ..
    태종대의 아름다운 모습은 .. 오랫동안 기억에 남아 있을 듯 합니다..
    아마 지금쯤 태종대에 있는 태종사라는 절에 수국이 가득하겠군요.. ^^

    • BlogIcon spk 2013.05.10 10:39 신고  

      우리나라 어느 곳인들 라오니스님의 추억이 깃들지 않은 곳이 있겠습니까.ㅎㅎ
      이제껏 가보신 지역만 해도 헤아릴 수 없을 듯 아주 많을텐데요.
      그런만큼 가시는 곳마다 이야기꺼리도 많이 남기셨을 것 같습니다.
      태종대는 저도 몇 번 가보기는 했는데 태종사라는 절에는 들러보지 못했습니다.
      이전에 라오니스님이 수국이 필무렵 다녀오신 것이 생각나 가보려 했지만
      아쉽게도 이번에도 불발이 되고 말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