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천제연폭포(天帝淵瀑布).

중문관광단지 부근, 천제교 아래쪽에 상,중,하의 3단 폭포로 이어져 있다.
천제연 제1폭포는 길이 22m, 수심 21m의 소를 이루며,
이 물이 흘러내려 다시 제2, 제3의 폭포를 만든다.








천제연 2단폭포.

이곳 천변의 난대림지대와 무태장어서식지는 문화재보호법에 의거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칠선녀의 하얀 날개옷 만큼이나 아름다운 1단 폭포와 계곡 천제연은,
옥황상제를 모시는 천상의 선녀들이 별빛 영롱한 밤에 자주빛 구름을 타고
몰래 내려와 맑은 물에 미역을 감고 노닐다 하늘로 올라갔다는 전설에 의해
붙여진 이름으로 '하느님의 연못'이라는 뜻이다.








천제연 3단폭포.

계곡 위에는 아름다운 일곱선녀상을 조각한 선임교와 천제루라는 누각이 있으며,
폭포에서 해안에 이르는 2km의 지역으로는
담팔수 나무를 비롯하여 100여 종의 난대식물이 자생하고 있다.



...............................................................................................................................................................................





천지연폭포(天地淵瀑布).

길이 22m, 너비 12m(물이 많을 때), 못의 깊이 20m의 규모로, 조면질 안산암으로 이루어진
기암 절벽에서 세찬 옥수가 떨어지는 경승지이다.
하늘과 땅이 만나는 곳의 연못이라는 천지연은 천연기념물 제163호로 지정된 담팔수의
자생지이자 구실잣밤나무, 천선과 나무 등의 난대성식물지대(천연기념물 제379호)로서
계곡 전체가 천연보호구역으로 지정, 보호되고 있다.
폭포에서 위쪽으로 1km정도 올라가면 솜반천이라는 곳이 있어 이곳에서 솟아나온
맑은 물이 흘러 천지연폭포가 되며, 이곳의 하천은 천연기념물 제258호인 무태장어와
천연기념물 제27호인 무태장어서식지로 보호되고 있다.



...............................................................................................................................................................................





정방폭포(正房瀑布).

천지연폭포, 천제연폭포와 더불어 제주도 3대 폭포 중의 하나인 이곳 정방폭포는
서귀포 동쪽 해안에 있는 동양 유일의 해안폭포로서 폭포수가 바다로 직접 떨어진다.
높이 23m, 폭 8m, 깊이 5m의 규모이다.
마치 하늘에서 하얀 비단을 드리운 것 같다하여 정방하폭이라고도 부르며, 영주십경의 하나로서
숲에서 보는 것보다는 배를 타고 먼 바다에서 바라보는 모습이 더 아름답다고 한다.
폭포 절벽에는 중국 진나라 때 진시황의 사자인 서불(徐불)이 한라산에 불로초를 캐러 왔다가
구하지 못하고 중국으로 돌아가면서 새겨놓은 '서불과차(徐불過此)'라는 글자가 있으며,
서귀포라는 지명도 여기서 유래했다고 한다.



...............................................................................................................................................................................





구좌읍 송당리마을 남쪽에 있는 표고 301m, 비고 51m의 오름이다.
일찍부터 '압오름'으로 불렸고, 송당마을과 당오름 남쪽에 있어서 '앞오름'이라 하며
이것을 한자를 빌어 표기한 것이 '前岳'이다.
또한 산의 모양이 움푹하게 파여져 있어 마치 가정에서 어른이 믿음직하게
앉아있는 모습과 같다고 하여 '아부오름(亞父岳)'이라고도 한다.
그다지 높지 않은 관계로 한달음에 올라본다.








정상에 올라보니 함지박과 같은 둥그런 굼부리가 패어있고, 그 중앙부위에는
인공으로 심어 놓았다는 삼나무로 둥그렇게 둘러쳐진 모습이다.
이 오름의 바깥 둘레는 약 1400m, 바닥 둘레 500m, 화구 깊이 78m이며,
전 사면이 완만한 경사를 이루고 있다.
굼부리 안 비탈에는 스코리아(scoria) 층이 있다.








삼나무숲 안쪽으로 들어가 봤다.
오름 대부분은 풀밭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곳곳에 상수리나무, 보리수나무 등이 있으며,
풀밭으로는 솜양지꽃, 풀솜나물, 향유, 쥐손이풀, 청미래덩굴, 찔레 등이 자란다고 한다.

가볍게 올라 본 이곳, 내려올 때는 잔뜩 찌프려 있던 하늘에서
기어코 한 두 방울씩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참고/ 네이버테마백과사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제주시 구좌읍 | 아부오름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도 -관음사(觀音寺)  (11) 2010.04.19
제주도 -성이시돌목장길  (0) 2010.04.17
제주도 -천제연·천지연·정방폭포, 아부오름  (0) 2010.04.16
제주도 -송악산  (21) 2010.04.14
제주절물자연휴양림  (0) 2010.04.11
제주도 -산방산, 용머리해안  (22) 2010.04.08
0 0
Travel




사계해안도로에서 바라 본 형제섬.
사계리 포구에서 남쪽으로 약 1.5km 떨어진 지점에 있으며, 크고 작은 섬 2개가
형과 아우처럼 서로 마주보고 있는 것처럼 보여 그렇게 부른다.

각양각색의 수중생물이 살고 있는 관계로, 5~7월이면 몰려드는
감성돔과 벵어돔을 잡으려는 낚시꾼과 다이버들로 붐비며,
평균수심은 15m로 최대 20m를 넘지 않는다.
또한 각종 돔 종류의 고급 어종들과 전복, 소라 등이 많아 이 지역 어부들과
해녀들의 주 소득원이 되는 훌륭한 어장이기도 하다.








이곳 송악산 일대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이 중국침략의
발판으로 삼았던 곳이어서 당시 건설한 비행장, 고사포대와 포진지,
비행기 격납고 잔해 등이 흩어져 있다.








송악산 입구 서쪽 해안가에 위치한 해안진지동굴.
이곳 해안절벽에는 너비 3~4m, 길이 20여m에 이르는 15개의 인공동굴이
뚫려 있어 가슴 아팠던 지난 날들을 말없이 증언해 보이고 있다.

태평양전쟁 말기 일본은 미군의 본토 상륙에 대비하여
제주도를 결사항전의 군사기지로 삼았다.
송악산 해안동굴진지는 일본군이 해상으로 들어오는 미군 함대를 향해
자살폭파공격을 하기 위해 구축한 군사시설이다.
일본군은 송악산 해안을 따라 남서 방향으로  일(一)자, H자,
U자 모양으로 동굴식 갱도를 뚫어 놓았는데, 공사는 진해경비부 소속
제 201부대가 담당하였고, 제주도 주민들이 강제 동원되어 굴착작업을 하였다.
이 군사시설에는 일본 해군특공부대가 배치되어 바다로 들어오는
미군 함대를 겨냥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송악산을 오르면서 바라 본...
저 멀리 산방산에서 이곳까지는 사계해안도로로 연결되어 있다.
방파제 모양으로 가로지른 곳은  마라도행 유람선 선착장이며,
지금 밟고 서 있는 이곳 아래로는 해안진지동굴이 뚫려져 있다.








송악산의 정상이다. 저 멀리 산방산과 그 오른쪽으로 한라산이 보인다.
이곳 중턱의 절벽 위에서 바라보는 가파도, 마라도, 형제섬의 전경과,
오름 정상에서 바라보는 깊은 분화구와 한라산을 배경으로 한
산방산의 모습이 시원하다.

송악산은 성산일출봉과 같이 해안에서 직접 솟아 있어
해발고도(104m)와 비고(99m)가 비슷한 오름으로, 주변의 산방산,
용머리, 단산 등의 기생화산체와 함께 지질, 지형적 측면에서
제주도의 형성사를 밝히는데 매우 중요한 곳이다.








송악산에서 내려다 본... 평지에서 그대로 솟아오른 듯한
단산의 산세가 인상적이다.








이곳은 곰솔을 심어놓은 일부지역을 제외하고는 삼림이 적으며,
토양이 건조하여 생태계가 매우 단순하다.
거기다가 방목이 성하여 식물도 소수만이 자란다.
왼쪽에 움푹 파인 곳이 분화구이다.








                               송악산의 분화구. 내려다 보니 그 깊이에 아찔하다.
                               기생화산체로 단성화산(單性火山)이면서 꼭대기에 2중의 분화구가 있다.
                               용회암으로 둘러싸여 중앙에 큰 왕릉 모양으로 솟아 있는데,
                               제1분화구는 지름 약 500m, 둘레 약 1.7km이고, 제2분화구는 제1분화구 안에 있는 
                               화구로서 지름 150m, 둘레 약 400m, 깊이 69m로 거의 수직으로 경사져 있다.
                               산 남쪽은 해안절벽을 이루고 있으며 중앙화구 남쪽은 낮고 평평한 초원지대이며,
                               그 앞쪽으로는 몇 개의 언덕들이 솟아 있다.


                               참고/ 두산백과사전.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 송악산
도움말 Daum 지도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