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청설모라고도 불리우는 청서(靑鼠).
한자어 그대로 푸른쥐라는 뜻으로 쥐목 다람쥐과에 속하는 포유류이다.








언젠가 길을 걷다가 발로 밟을 뻔한 맹독을 가진 살무사.
살모사라고도 하며, 약효가 뛰어나 뱀탕 제조시 많이 사용한다고 하는데...
살무사와 유혈목이 등은 야생동물보호법의 보호를 받기 때문에
이를 잡는 사람은 물론, 먹는 사람까지 처벌된다고 한다.








꽃뱀, 화사로도 불리우는 유혈목이.
눈길이 서로 마주치자 아무 관심도 없는지 나무둥지 밑으로
제 갈길을 서둘러 가고 말았다.  

독이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살모사와 같은 신경독과는 달리
혈액에 작용하는 맹독이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일반 독사류와 달리 독이빨이 어금니에 있기 때문에
물려서 죽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마치 모자이크 작품을 보는 듯한 뱀의 이쁜 문신을
파충류 전시관에서.








이 넘도 전시관에서... 이구아나를 닮긴 했는데,
눈매가 매섭다.








철창에 갇힌 원앙(mandarin duck),
마땅히 물위를 헤엄쳐 다녀야 할, 발에 달린 물갈퀴가 안쓰럽다.
앞에 보이는 화려한 몸빛깔을 한 넘이 수컷이고,
그 좌측에 갈색바탕을 한 흐리게 보이는 두 마리는 암컷이다.








강아지, 시추(Shih Tzu, 시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냥이와의 만남  (8) 2009.04.24
동물 -3  (4) 2009.03.31
동물 -2  (4) 2009.03.28
동물 -1  (4) 2009.03.23
곤충 - 9  (0) 2009.03.16
곤충 - 8  (2) 2009.03.13
4 0
  • BlogIcon ICEBREAKERS 2009.03.28 09:24 신고    

    원앙은 색이 참 곱네요!!

    • BlogIcon spk 2009.03.28 21:36 신고  

      우리나라 새 중에서 원앙은 가장 화려하고 아름다운 깃털을 가지고 있다고 하죠.
      짝짓기 시기가 되면 자갈색 앞가슴과 오렌지색의 부채형 날개로 암컷을 유혹한다고 합니다.
      보통 암컷 한 마리에 열 마리 정도의 수컷이 몰려 경쟁을 벌인다고 하니...

      그러나 이러한 아름다움이 오히려 암컷이 알을 낳은 후 수컷이 그 곁을 떠나게 되는 이유가 된다고 합니다.
      자신의 화려한 치장때문에 암컷과 함께 있으면 알이 위험에 처할수 있기 때문이라네요.
      정말 부성애가 대단한 것 같습니다.

      행복한 주말보내십시오.^^

  • BlogIcon raymundus 2009.04.03 08:05 신고    

    수컷이 암컷보다 아름답지 않은건 우리 인간뿐인거 같습니다.
    원앙이 정말 색이 곱네요...
    어릴때 할머니댁 가는길에 뱀이 쫒아와서 참 놀랬던 기억이 납니다.

    • BlogIcon spk 2009.04.06 20:39 신고  

      아, 이거 정말 죄송합니다.
      답글이 무지 늦어버렸네요. 요즘 두서가 없어서리...
      재우군도 빨리 보러 가야 되는데... ㅠㅠ

      한 주 시작 잘 하셨죠? 이번주도 홧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