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서래봉에서 산행 출발지점인 서래탐방지원센터쪽을 내려다 봤다.

내장호와 저 멀리 정읍시내가 한 눈에 들어온다. 


내장산(內藏山)은 전라북도 정읍시와 순창군 경계에 있는 산으로

500여 년 전부터 단풍명소로서 널리 알려졌으며 1971년 인근 

백양사 지구와 함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원래 본사 영은사(本寺 靈隱寺)의 이름을 따서 영은산이라 불리었으나

산 안에 숨겨진 것이 무궁무진하다 하여 내장산이라 불리게 되었다.

총면적 81.715㎢ 중 전라북도에 속해있는 부분이 47.504㎢, 전라남도 쪽이 

34.211㎢로서 정읍시와 순창군, 장성군에 걸쳐있다.







                               숨은 듯 계곡 사이에 자리한 내장사(內藏寺)도 시야를 벗어나지 못한다.

                               얼마전에 불타버린 대웅전의 잔해가 가림막으로 가려져 있고

                               내장사 왼편 봉우리 위 정자 전망대로는 케이블카가 운행되는 모습이 보인다.


                               서래봉으로 오르는 길은 급경사로 된 철재사다리가 있어 다소 위험할 수도 있다. 

                               그러나 정상에 서면 시원한 전망으로 힘들게 오른 보람을 느낄 수 있다.







서래봉 바로 아랫쪽에는 벽련암(碧蓮庵)이 위치해 있다.

원래는 내장사라는 이름으로 불려졌는데, 근세에 와서 영은암(현재 내장사)을

내장사로 개칭하고 이곳은 백련암으로 고쳐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내장사 일주문 쪽에서 벽련암을 거쳐 이곳 서래봉에 오를 수도 있다.







서래봉에서의 파노라마.

북쪽 월영봉에서 출발, 이곳 서래봉을 거쳐 불출봉-망해봉-연지봉-까치봉-신선봉-연자봉-

장군봉으로 이어지는 내장9봉이 동쪽으로 트인 말굽형의 산임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내장산의 최고봉은 신선봉이다.









                               불출봉으로 오르는 계단길.

                               불출봉(佛出峰, 622m)은 서래봉 서쪽에 위치한 봉우리로 

                               전설에 의하면 불출봉에 안개나 구름이 끼면 그 해 가뭄이 계속된다고 한다.







불출봉을 지나 계속 이어지는 능선길.

망해봉, 연지봉 그리고...







지나온 길, 왼쪽으로 불쑥 튀어오른 봉우리가 서래봉이다.

멀리 내장사와 케이블카 승강장이 계곡을 따라 연결되어 있다.







내장산의 북쪽을 두른 대표적인 봉우리인 서래봉(西來峰, 624m).

논밭을 고르는데 쓰이는 농기구인 써래발을 닮았다 하여 서래봉이라 부른다.







불출봉을 내려선다. 

이내 작은 암자터인 불출암지(佛出庵址)가 나타나고 

울긋불긋 단풍들이 눈에 들어오기 시작한다.







                               도중에 원적암(圓寂庵)이라는 조그마한 암자를 만났다.

                               고려 선종4년 적암대사(寂庵大師)가 창건하여 한 때는 7동의 건물로 

                               이루어진 큰 규모였으나 6.25전쟁으로 소실된 후 1961년 법명스님에 의해 

                               작은 암자로 복원되었다고 한다.







원적암을 내려와 내장사 쪽으로 방향을 잡는다.







                               산을 내려서서 내장사까지는 편안한 오솔길이 계속된다.

                               단풍과 함께하는 길은 지루할 틈이 없다.





                               참고/ 위키백과, 현장안내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정읍시 내장상동 | 내장산 서래봉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장산 (3) - 단풍  (6) 2012.11.20
내장산 (2) - 내장사  (8) 2012.11.14
내장산 (1) - 서래봉, 불출봉  (10) 2012.11.13
포항 호미곶 해맞이광장  (6) 2012.11.07
포항 운제산 오어사  (8) 2012.10.31
남해를 한눈에... 하동 금오산(소오산)  (10) 2012.10.24
  • BlogIcon 라오니스 2012.11.14 01:01 신고    

    내장산이 생각보다 오르기 쉽지가 않군요 ..
    저는 내장산 입구에서만 왔다갔다 했던지라...
    그 산 속 깊은 곳을 몰랐습니다... ㅎㅎ
    내장사 대웅전이 불탄 것은 정말 안타까운 일입니다..
    누구의 잘못인지는 모르지만 .. 오랜세월의 역사도 ..
    사라지는것은 순간이구나 생각하니 .. 아쉬움이 더 큽니다..

    • BlogIcon spk 2012.11.16 19:01 신고  

      개인차가 있을수는 있겠지만 그렇게 어려운 산은 아닌걸로 알고 있습니다.
      저는 급한 성격 때문인지는 몰라도 단숨에 올라갔거든요.ㅎㅎ
      그리고 생각보다 다소 여유있는 산행을 할 수 있었습니다.
      아마도 단풍명소로 알려진 때문으로 생각하는데요.
      그런 이유로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랫쪽 단풍구경에만 정신이 팔려 있었다는...^^
      불조심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지요.

  • 2012.11.14 15:3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11.16 19:18 신고  

      가는 가을이 아쉬워 급하게 나선 길이었지요.
      먼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그곳에 가면 단풍구경은 실컷하지 않겠냐는 기대심을 가지고 말이죠.
      저 역시 내장산은 초행입니다. 물론 그런 이유도 없지는 않았겠지요.^^
      당시에는 단풍 절정기라 했지만 보기에 따라서는 조금 이른 느낌도 있었습니다.
      결론적으로 인공적으로 심어지기도 했지만 단풍나무는 정말 많긴 많더군요.
      감사합니다. 잘 지내시지요?^^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11.16 08:04 신고    

    저도 예전에 내장산을 등산한적이 있었는데 이 곳인지는 잘모르겠네요
    가을을 느끼고 갑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

    • BlogIcon spk 2012.11.16 19:24 신고  

      이곳이 아니라면 백양산이 있는 백양지구일런지도 모르겠네요.
      두 곳 모두 내장산으로 통칭해서 부르니 말입니다.
      어쨌든 두 곳 모두 단풍으로는 손색이 없다고 들었습니다.^^

  • BlogIcon mark 2012.11.16 11:01    

    이제 이럼 멋진 가을 사진도 일년 후에나 촬영할 수 있겠네요.

    • BlogIcon spk 2012.11.16 19:35 신고  

      물론이지요. 시간은 기다려주지 않으니까요.
      그대신 mark님은 더 멋진 경험을 하시지 않았습니까.^^
      요구하신데 대해 조금 생각이 필요한 것 같아 댓글은 달지 않았습니다만, 작품 잘 보고 있습니다.
      보기만 해도 파란물이 뚝뚝 떨어질 것 같은 청정하늘과 위엄있는 안나푸르나봉의 멋진 대비,
      그리고 박영석 추모비와 푼힐 전망대에서의 멋진 조망등 하나같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런데 그곳에도 가을이 있다는 것은 다소 의외더군요.^^

  • BlogIcon 복돌이 2012.11.19 10:43    

    맨위 사진 너무 맘에 들어요..시원한게..맘이 확 편해지네요..
    중간에 파노라마 사진은 그곳에서 산행 정보 표시판으로 써도 참 좋을것 같으네요..^^

    • BlogIcon spk 2012.11.23 13:03 신고  

      일상에서 매일 위만 쳐다보다가 이렇게 아래로 내려다보니 모두가 내 발 밑...
      스트레스가 달아나고 속이 다 후련해지더군요.ㅎㅎ
      아마도 산을 찾는 사람들은 이런 이유 때문이 아닌가 생각해 봤습니다.^^
      파노라마 사진은 자료로 검색해봐도 보이지 않아서 한번 만들어 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