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나비목 팔랑나비과의 곤충인 왕팔랑나비.
고삼, 물풀, 개망초, 기린초, 지느러미엉겅퀴 등에서 꿀을 빤다.








나비목 흰나비과의 남방노랑나비.
바탕색은 수컷이 암컷보다 짙다. 날개의 바깥선두리는 검으나
춘추형은 검은색 부분이 줄어 거의 앞날개의 끝부분에만 남는다.
연 몇 차례 발생하며 성충으로 월동한다.








나비목 호랑나비과의 호랑나비.
봄형과 여름형이 있으며 암컷은 수컷보다 조금 크다.
연 3회 발생하며 번데기로 겨울을 나는데,
특히 어린 귤나무에서 피해가 심하다.








나비목 네발나비과의 흰줄표범나비.
암컷은 앞날개 윗면의 날개끝에 삼각형의 작은 흰색무늬가 있다.
수컷은 앞날개 윗면 제2,3맥상에 굵고 검은 줄무늬의 성표가 2개 있다.

흰줄표범나비를 구분하는데 있어 뒷면의 흰줄이 연결되어 있으면 흰줄,
떨어져 있으면 큰흰줄표범나비...



...............................................................................................................................................................................





나비목 네발나비과의 가을형 남방씨알붐나비(네발나비).
한반도에는 광역분포를 하는 종이며 개체수는 매우 많다.







여름형에서는 노랑바탕에 갈색 물결모양의 무늬가 있으나
가을형에서는 짙은 갈색이며 날개의 바깥선두리의 요철이 심하다.
여름형과 가을형은 일조시간에 의해 결정된다고 한다.








                               3월부터 11월에 걸쳐 연 2~4회 발생하며 
                               성충으로 월동한다.



...............................................................................................................................................................................





나비목 네발나비과의 큰멋쟁이나비. 어른벌레로 겨울을 난다.
암컷과 수컷의 무늬는 거의 차이가 없어서 배 끝 모양으로 구별한다.








숲 가장자리나 평지에서 자주 볼 수 있지만,
인기척에 민감해서 접근하기는 어렵다.
나무나 꽃에 앉을 때는 날개를 접는 습성이 있으며
어른벌레로 겨울을 나고 3월 말부터 활동하기 시작한다.



참고/ 네이버백과사전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눈... 그리고 동물  (14) 2011.03.21
새 - 12 (콩새, 호랑지빠귀)  (26) 2010.12.12
나비 - 5  (18) 2010.11.01
동물 - 6  (16) 2010.10.28
곤충 - 18  (14) 2010.10.01
새 - 11 (찌르레기, 어치, 금강앵무, 모란앵무)  (16) 2010.07.26
Animal




나 보다 가벼운 넘 있으면 나와보라 그래!
물위를 가볍게 스치듯 걸어다니는 소금쟁이 한 마리.



...............................................................................................................................................................................





우리 주위의 풀숲엔 우리가 미처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여러종의 생명들이 숨을 쉬고 있다.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지켜 본다면 의외로 생경한 모습을 한
무수한 생명체와 조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거의 모두가 낯설을 지경이다.
하물며 이들 대다수의 성장과정이 얼마나 다양한  형체의 변이를 거치는가?
모든 과정 하나하나가 신기함의 연속이다.  
그것도 먼 곳이 아닌, 바로 우리곁에서 호흡하며 함께 살아가고 있으니...
이들 모두가 우리들의 이웃인 셈이다.

팔랑나비 무리...



...............................................................................................................................................................................





여치과의 검은다리실베짱이.
우리나라 전역에 살고 연 1~2회 나타나며, 실베짱이와 매우 비슷하나
더듬이 마디에 백색 무늬가 있으며, 다리 대부분은 갈색이나
뒷다리 종아리 마디만 흑색인 것이 특징이다.








가파른 산등성이를 넘는다.
하나의 가녀린 풀잎줄기를 외줄타기하듯
조심스럽게 이동하고 있는 한 마리의 칠성무당벌레.








색깔이 뒤바뀌어 보이는 검은색을 가진 십이점박이잎벌레.
무당벌레와 비슷하지만 딱정벌레목 잎벌레과에 속한다.








                               어? 이게 아닌데... 
                               본인의 의도와 무관하게 줄기가 휘어져 버렸다. 
                               그 줄기위를 곡예하듯 매달려 어디론가 열심히 갈 길을 재촉하는 
                               딱정벌레목 잎벌레과의 중국청람색잎벌레.
  
                               쩝~ 이제 다이어트라도 해야하나?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속에서 만나다 - 새  (0) 2007.07.11
다람쥐와의 조우  (0) 2007.06.30
곤충 - 3  (0) 2007.06.18
제비 이야기  (0) 2007.06.16
훔쳐보기 - 3  (0) 2007.06.16
진돗개  (11) 2007.05.29
0 0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