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k의 사진놀이터.

'화로' 태그의 글 목록 :: spk의 사진 놀이터
Travel




경상북도 문경시 가은읍에 위치한 석탄박물관의 중앙전시실.


'석탄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며 탄광을 통해 비로소

인간에게 의미있는 물질이 된다.

그리고 탄광은 석탄이 형성된 지질시대로 들어가는 문이며

갱도는 그 길이라 할 수 있다.'


우리나라의 근대적 석탄개발은 1896년 러시아인인 니시첸스키(Nisichensky)가

함경도 경성과 경원지방의 석탄채굴권을 획득하면서 시작되었으며, 

실제로 개발에 착수한 것은 1903년 궁내부 내장경 이용익과 프랑스 용동상회가

합동개발계약을 체결한 평양사동탄광이 최초였다.


이후 이런저런 과정을 거쳐 호황을 누리다가 1980년대 중후반에 이르러 

국민생활수준의 향상으로 가스가 보급되면서 연탄의 사용량은 크게 줄어들게 되었고,

그 결과 1989년부터 1996년까지 모두 334개의 탄광을 폐광시킴으로서 석탄산업은 

역사 속으로 사라지게 되었다.







                               중앙전시실 1층에서 2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는 광부들의 생활상을 담은 

                               사진이 블럭 모양으로 전시되어 시선을 끈다. 


                               문경은 우리나라 5대 탄광으로서 대한석탄공사 은성광업소 역시

                               한때 최전성기를 누리기도 했다.

                               이후 폐광되고 그 자리에 석탄산업합리화 사업단에서 1999년 5월에

                               석탄박물관을 개관하였고, 2003년에는 광원사택전시관을 개관하였다.

                               그리고 2010년 3월에는 중앙전시실을 리모델링을 한데 이어

                               2011년에는 광원사택전시관을 탄광사택촌으로 확장하기에 이르렀다.







2층 전시실에서는 석탄과 광물화석, 석탄의 이용 및 역사

그리고 생산과정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선풍기, 대한석탄공사 마크, 다리미, 송풍기, 화로,

배급장, 삼척개발주식회사 졸업기념, 표창장 등 당시의 물품들.







14년간 탄광에서 근무한 진폐환자의 실제 폐의 모습.







3층 전시실은 광부들의 생활상과 석탄생산과정을 이해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탄층으로부터 석탄을 절취하거나 붕괴시키는 작업, 즉 채탄(採炭)작업을 하는 모습으로

부존상태나 형태에 따라서 괴탄(塊炭)이나 분탄(粉炭)으로 채굴한다.








갱도 밖으로 운반된 석탄에서 암석이나 이물질 등을 제거하면서

크기와 형태 및 탄질별로 분류하는 선탄장(選炭場)의 모습.







광부들은 두 하늘을 덮어쓰고 산다고 한다.

보통 일상적인 하늘과, 하루 3교대 8시간 동안 일하는 갱도 천장이 

그들에게는 또 하나의 하늘과 같다는 의미이다.


자리를 옮겨 실제 갱도 전시관인 은성갱으로 향한다.

극한의 환경에서 생활했던 광부들과 만나볼 수 있는 공간으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실제 갱도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은성갱은 문경시 가은읍의 '은'자와 마성면의 '성'자가 합쳐서 된 말이다.

                               석탄을 캐내기 위하여 1963년에 뚫은 이 갱도는 1994년 은성광업소가 

                               문을 닫을 때까지 사용했다.

                               갱도의 깊이는 약 800m이고 석탄을 캐낸 총 연장 길이가 무려 400km나 되며

                               광산이 문을 닫을 때까지 이곳에서 일한 사람은 4,300명이나 된다고 한다.

                               이곳 은성갱은 불연속 탄층(고구마 탄층)으로 많은 양의 석탄을 캐내기는 어려웠으나

                               질이 높은 열량의 석탄을 해마다 30만톤 이상을 생산하였다고 한다.







비록 비좁고 불편한 자리지만 잠시나마 고단함을 잊는

오롯한 그들만의 시간이었을 갱내에서의 식사시간.

괜히 마음이 짠해져 온다.


여담으로 광부와 쥐는 아주 친한 사이라고 한다.

쥐가 살고 있다는 것은 갱내에 유해한 가스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며,

쥐는 출수(出水)사고나 붕괴사고를 미리 예감하기 때문에

갱내에서 쥐를 함부로 잡지않고 도시락을 함께 나누어 먹기도 했다고 한다.







갱도를 빠져나오면 1960~70년대 은성광업소 사택촌을 배경으로

일반 가정은 물론 이발관, 목욕탕, 주포(酒舖), 구판장, 식육점 등

당시 광부의 생활상을 재현한 탄광사택촌이 나온다.

물론 녹음된 소리를 통해 이들의 대화도 엿들어 볼 수 있다.







참고/ 문경석탄박물관 홈페이지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심습지  (0) 2014.09.19
대구 동구 안심연꽃단지  (0) 2014.09.17
문경 가은오픈세트장  (8) 2014.08.19
구미 박정희 대통령 생가  (0) 2014.08.12
문경 쌍용계곡  (8) 2014.08.06

Travel





                               전체적으로 일본 목조주택의 구조적, 의장적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는 
                               다이토 여관(大藤旅館).
                               각 층에 많은 방을 가진 2층 목조건물로 1938년에 신축되었으며, 
                               담벼락에 붙여놓은 사진은 당시의 모습이다.

                               일제강점기때 어업 침탈의 현장이기도 한 포항시 남구 구룡포읍 
                               장안동 골목 470m거리에는 적산가옥 50여 채가 남아있다.
                               절반 가까이는 빈집이라고 하는데, 일부는 방치되어 있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요리집 안성정(安城亭), 주인 니바야시마스에이(二井林增英).

                               적산(敵産)은 본래 '자기 나라의 영토나 점령지 안에 있는 적국의 재산 
                               또는 적국인의 재산'을 뜻하나 우리나라에서는 해방 후 일본인들이 
                               물러간 뒤 남겨놓고 간 집이나 건물을 지칭한다.
                               국내의 적산가옥은 해방 후 일반인들에게 대부분 불하(拂下)되었다.(네이버용어사전)








                               1922년에 신축된 하리야마식당 야마구치마사유키상점.
                               지금은 많이 낡은 모습이나 내부 목조계단과 난간 · 만월을 상징하는 
                               원형 창호 등, 전체적으로 원형을 잘 간직하고 있다.
 
                               '종로거리' 혹은 '선창가'로 불리웠던 이곳 구룡포에는 
                               일제 강점기에 많은 일본인들이 들어와 마을을 이루고 살았다.
                               당시 구룡포 앞 바다는 황금어장으로 일본인들은 한국인을 고용해 
                               엄청난 어획고를 올렸는데, 그도 그럴것이 조선인 어선은 100여척에 
                               불과한 반면 일본인 어선은 900여척이나 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여기에 소속된 어부들만도 1만 2천여명, 그 중 구룡포에 
                               주소지를 둔 일본인만도 1천명에 이르렀다고 한다.
                               '영일군사'에는 1933년 구룡포에는 270여가구 1100여명의 
                               일본인이 살았다는 기록이 있다.

                               구룡포의 최전성기는 1930~1940년대로, 1970년대까지는 
                               호황을 누렸지만 대형선박이 출현한 1980년대 말부터는 서서히 
                               내리막길을 걸었다고 한다.
                              








적산가옥 한 쪽 언덕에 위치한 구룡포공원으로 오르는 계단이다.
이 계단을 오르면 충혼탑 · 충혼각과 만나게 된다.

일본인들은 바다가 한눈에 내려가 보이는 이곳 뒷산에 공원을 만들고
신사를 세우면서 당시 후원을 한 일본인들의 이름을 비석에 새겨
공원입구 계단 양쪽에 나란히 세웠다.
그러나 해방이후 충혼탑을 건립하면서 시멘트로 기록을 없애고
그 비석을 거꾸로 돌려 구룡포 유공자들의 이름을 새겨 넣었다.








현재 구룡포공원에는 순국선열을 기리는 충혼탑이 세워져 있으며, 
그 뒤편에는 충혼각이 있다.








                               구룡포를 일본의 전진기지로 발전시키는데 공을 세운 
                               일본인 '도가와 야사브로(十河 彌三郞)'를 기리는 송덕비. 
                               해방이 되자 대한청년단원들은 신사를 부수면서 
                               이 비의 비문에 시멘트를 발라 놓았다.








구룡포공원에서 내려다 본 구룡포항.








구룡포 일본인가옥거리 홍보전시관.

1938년 구룡포어업조합장을 지낸 하시모토 젠기치(橋本善吉)가 살았던
구룡포 243번지 건물로 당시 일본가옥의 형태를 온전히 간직하고 있다.
남아있는 일본인 가옥 중에서 가장 크고 격식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며,
'一'자형 평면 형태의 지상 2층 목조건물로 1923년에 신축되었다.








당시 사용하던 물건들을 전시해 놓은 2층 전시장.
1층에서는 당시의 사진자료 등을 살펴볼 수 있다.








위 왼쪽/ 주전자, 오른쪽/ 1930년판 중학교 수학교과서.
아래쪽/ 겨울 난방용으로 사용했던 화로.

그 외에도 다양한 문양으로 이루어진 미닫이 문을 비롯하여 
다리미, 이발기, 일본도(日本刀) 등이 전시되어 있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덕 장사해수욕장에서...  (10) 2011.03.26
영일 장기읍성  (18) 2011.03.08
포항함 체험관  (0) 2011.02.20
중국 베이징(북경) - (15) 수도박물관(首都博物館)  (14) 2011.02.11
중국 베이징(북경) - (14) 용경협(龍慶峽)  (14) 2011.02.08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