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pture




바람이 많이 불던 지난 4월의 어느날,
대구타워에서 주위를 조망하던 중 성서지역으로 추측되는
곳으로 부터 뭔가가 뿌옇게 피어 오르는 것이 눈에 들어왔다.








가만히 보니 화재 등으로 인한 연기는 아닌 것 같다.
그렇다면 언뜻 떠오르는 것은 황사, 즉 먼지바람이라는 얘긴데...
사실 아닌게 아니라 보기에도 그렇게 보인다.








공중에 뜬 부유물은 바람의 방향에 따라 이리 저리 확산된다.
성서공단지역은 이미 먼지로 뒤덮인 상태다.








뿌연 먼지는 세찬 바람때문인지 하늘로 날아 오르지 못하고
땅 위를 휩쓸며 점차 세를 확산시켜 나간다.
하기는, 바람이 아니면 생기지도 않았을 것을...








서쪽 지역으로부터 유입된 탁한 공기가 분지인 지역특성상 잘 빠져 나가지 못하고
앞산주변을 감싸면서 시계를 흐려 놓는다.
이 정도 날씨에 거리를 감안하더라도 다른 지역과는 확실한 차이가 느껴진다.








시간이 흐르자 두산동 인근까지도 마치 황사가 도래한 듯 하다.
대구의 공기가 위협받고 있는 순간이다.

자리를 뜰때까지 꽤 긴 시간 동안 그 지역에서는 먼지바람이 계속 만들어지고 있었고,
앞으로도 다소간 차이는 있겠지만 바람이 계속 되는 이상, 이 현상은 계속될걸로 보였다.
그만큼 대구시민의 건강도 위협받을 테고...








다른 지역은 어느정도 시야가 확보된 상황이다.
어느정도 대기가 안정된 곳은 푸른기운이 도는 반면에
먼지로 오염된 곳은 회색이 감돈다. 그것으로 차이를 알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진원지가 궁금하여 다음지도를 찾아가 봤다.
크게 눈에 들어오는 장소는 보이지 않았지만 굳이 혐의를 둔다면 다사지역의 어느 곳으로 추정된다.
택지를 조성하는걸로 보이는 이 곳은, 바람이 불면 충분히 먼지가 일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그 쪽 지역을 잘 모르기 때문에 꼭 그렇다고 단정짓기에는 분명히 무리가 있기는 하다.

그러나 추측이 맞다면 어쩌면 그리 넓지도 않은 땅에서 일어난 먼지가,
일부나마 도시의 공기를 흐려놓을 수도 있다는 사실이 경각심을 불러 일으킨다.
물론, 머지않아 이 곳도 딱딱한 시멘트로 다져지게 되겠지만 말이다.

 
그런데............
혼란이 온다.
며칠 후, 대덕산에 올라보니...








한 눈에 쏙 들어오는 저 곳...
낙동강과 금호강이 갈라지는 지점으로, 아랫쪽이 성서공단이다.
순간, 머리속에 그 날의 먼지바람이 떠 오르는 건 어떤 이유에서 일까.
다시 되돌아 보니 지역도 위의 그 지역이 아닌, 이 곳이 더 유력할 것 만 같다.

그러나 이마저도 추측일 뿐...




'Captur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주의 하늘에서 제주를 발견하다  (19) 2010.05.06
개미  (4) 2009.06.09
대구의 공기를 흐려놓던 먼지바람  (10) 2009.04.29
하늘  (0) 2007.11.09
두꺼비의 식사  (0) 2007.10.09
신기한 눈을 가진 고양이  (0) 2007.08.11
  • BlogIcon 활활이 2009.04.29 09:22 신고    

    사진으로 보니 정말 ㅎㄷㄷ이네요 ㅎㅎ
    마치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거대한 모래바람 같군요 ㅎㅎ

    • BlogIcon spk 2009.04.29 20:13 신고  

      사실, 처음 봤을땐 금방 한 차례 지나가고 말겠지 했는데,
      기대와 달리 계속되면서 맑은 공기를 잠식해 오는 것을 보고서는 마음이 무거웠더랬습니다.
      그냥, 그날 한 때의 자연현상으로 그쳤으면 좋겠습니다.
      방문에 감사드립니다. ^^

  • BlogIcon 플래드론 2009.04.29 10:19 신고    

    ㅎㄷㄷ 저도 첫 사진을 볼땐 와룡산 부근에서 산불 난줄 알았는데..
    제가 생각해도 다사에서 올라온 모래인것 같습니다. 실제 다사지역 택지개발하는 곳에 가면 주민들의 항의 현수막이 많이 걸려있죠~ 공사 모래 때문에 못살겠다!!! 저정도면 다사 뿐만 아니라 대구시 전체 위협을 가하게 되는데
    시에서 어떤 대책을 세워야 할듯 하네요.

    • BlogIcon spk 2009.04.29 20:34 신고  

      그래도 설마했는데, 실제로 모래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계시는 분들이 계셨군요.
      택지개발지역이라면 장기적으로 보면 해결은 될 듯합니다만, 지금 당장이 문제인 듯 합니다.
      그렇다고 바람이 불지 않기만을 마냥 기다릴 수는 없을테고...
      어쨌거나, 반갑지 않은 이런 먼지바람으로 불편해하는 사람들이 없었으면 하네요.

  • BlogIcon raymundus 2009.04.30 12:45 신고    

    정말 사진으로 비교하면서 보니 엄청나군요..영화의 특수효과도 아니고..참

    • BlogIcon spk 2009.04.30 20:51 신고  

      이전에 중국지역에서 발생하는 엄청난 규모의 황사를 동영상으로 접한 적있는데 그게 생각나네요.
      그래도 그 정도는 아니니 그것으로 위안을 삼아야 겠죠? ^^

  • BlogIcon 라오니스 2009.05.01 07:32 신고    

    대구는 분지라서 먼지가 한 번 들어오면 정체되어서리
    힘든면이 좀 있겠군요...
    범인을 빨리 체포(?) 하던가 조치를 취해야겠군요...
    사진을 잘 찍으셔서 비교가 잘 되네요...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09.05.01 21:22 신고  

      범인을 체포하려면 또 한바탕 바람이 불어줘야 되는데,
      그것도 참... ;;;
      뭐, 라오니스님 등이 이렇게 지켜보고 있으니까,
      이제는 섣불리 움직이지 못할 것 같습니다. ^^

  • BlogIcon 김상경(대구) 2009.06.03 09:34 신고    

    성서공단에서 하루중 10시간을 보내는데..... 그래도 맑은 공기를 마시고 싶은데.... 공장 문열어 놓고 작업하면서, 엄청 짜증났습니다. 강풍과 모래..... 고맙습니다.

    • BlogIcon spk 2009.06.03 20:53 신고  

      그렇군요...
      당시에는 전혀 예상치 않은 광경이어서 사실 좀 놀랬습니다.
      그냥 먼지바람치고는 규모가 꽤 컷거든요.
      성서공단이 먼지에 가려 완전히 보이지 않을 때는 저도 엄청 답답했습니다.
      공단내의 환경은 그렇다 쳐도 바깥 공기까지 이래서야 어디 되겠습니까.

      김상경님, 노고가 많으시네요.
      모쪼록 건강 꼭 챙기시고 즐겁고 행복한 나날이 되시길 빕니다.
      그리고 방문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