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로 유명한 저항시인 이상화의 고택.
일제 강점기에 시로써 저항정신의 횃불을 밝혔다. 
그 외 '시인에게', '통곡', '역천', '나는 해를 먹다' 등의 저항시가 있다.
 
이곳은 친구들과 제자들을 맞이하던 사랑방, 울적한 마음을 달래던 감나무 마당,
그가 숨진 안방 등 이상화의 삶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역사적인 장소이다.
이상화 시인은 1939년부터 1943년 작고할 때까지 이곳에서 거주했다. 






한때, 지역개발로 흔적없이 사라질 위기에 처한 상화고택을 보존하기 위해 
2002년부터 대구지역의 문화계 인사들과 시민들은 '상화고택보존운동'을 전개했었다.
40만명의 시민이 상화고택보존을 위해 서명운동에 참여했고,
많은 시민들이 보존에 필요한 자금을 모아 주었다.

또한 군인공제회에서는 상화고택을 매입하여 대구시에 기부체납하였고,
이상화기념사업회 등 많은 문학계 단체들이 뜻을 모았다.
특히 유족과 뜻있는 문인들이 이상화와 관련된 많은 유물과 자료를 기증해 주었다.
이러한 많은 이들의 정성과 노력으로 민족시인 이상화의 정신과
예술혼을 간직하게 되었다.


 




                               감나무와 석류나무, 그리고 장독대로 마당을 아담하게 장식하고 있다.
                               왼쪽은 안채, 바로 보이는 건물은 사랑채이다.
 
                               최근, 이상화 고택 뒷편에 영상실과 한옥 전시실, 휴식공간 등을 갖춘
                               '근대문화체험관 계산 예가(藝家)'가 개관되었다는 소식이다. 
                               하지만 건물 외관이 컨테이너를 그대로 옮겨놓은 모습이라 이상화 고택과
                               부조화가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거기에다가 계산예가와 연결하기 위해 이상화 고택 서편 담장을
                               허물어버리기도 해 아늑했던 분위기는 이제 아니라고 한다.


...............................................................................................................................................................................




                               이상화 고택 바로 앞에는 1907년 국채보상운동을 전국적으로 
                               확산하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서상돈의 고택이 있다.
                               이 건물 역시 도심속 빌딩이 가로막고 서 있어 답답한 느낌이다.
                               바로 왼쪽 담장 건물이 이상화 고택이다.






왼쪽은 별채, 오른쪽은 안채(본채).
뒷편으로 새로 지어진 대구제일교회가 보인다. 

서상돈은 대구출신의 민족자산가로 대한제국이 일본제국주의로부터 
1,300만원이라는 거액의 빚을 지게되자, 그 빚을 갚지 못하면 나라가 
망한다며 1907년 국채보상운동을 발의한 민족운동가이기도 하다.






서상돈 고택의 대문채, 오른쪽 건물은 사랑채.


...............................................................................................................................................................................




                               경북 최초의 기독교회이자 대구광역시 유형문화재 제30호인 대구제일교회.
                               고종 32(1895) 부산에 있었던 북장로교 선교본부가 대구로 옮겨지고,
                               광무 2년(1898)에 기와집 4동을 교회당으로 사용하다가 1908년과 1933년에
                               각각 새로운 교회당을 짓고 제일교회로 이름을 바꾸었다.
                               높이 33m의 종탑은 1937년에 세워졌다. 
                               기독교가 근대화에 기여한 상징물로 근대 건축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으며, 계산성당이 천주교 역사의 시발점이었다면 제일교회는
                               대구 최초의 
기독교와 학교와 병원의 역사를 보여주는 중요한 곳이라 할 수 있다.


 




                               90계단이라 불리는 3.1만세운동길.
                               새로 신축된 대구제일교회의 남쪽에 위치해 있다.   
 
                               3.1운동 당시 서문시장에 모인 계성고, 신명고, 대구고보, 성서고 학생들과 
                               일반 주민 등 800여명은 이 계단 위의 솔밭길을 거쳐 도심으로 진출했다.
                               대구의 3.1운동은 일본경찰의 감시가 워낙 심한 관계로, 3월 1일보다
                               다소 늦은 1919년 3월 8일 오후 2시에 일어났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구광역시 중구 성내2동 | 시인이상화고택
도움말 Daum 지도
  • BlogIcon mark 2012.03.22 22:19    

    고택 주위를 감싼 건물들을 헐어냈으면 시원하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2.03.23 19:27 신고  

      도심에 위치해 있어 어쩔 수 없는 일이긴 하겠지만, 저도 같은 생각이었습니다.^^

  • 2012.03.23 07:48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3.23 19:32 신고  

      ㅎㅎ 제법 시간이 지난 사진이지요?^^;;;
      가까운 곳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마음내기가 어려웠던 곳이라
      생각난 김에 산책삼아 한번 나서봤습니다.
      비록 빌딩이 가로막고 있기는 했지만, 만약 도심속에 이런 공간이라도 없었다면
      얼마나 삭막하고 무미건조한 도시가 되었겠나 싶더군요.
      이외에도 진골목 등 소소한 볼거리가 많기는 하지만 훗날 다시 찾아가봐야겠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2.03.23 17:50    

    고층 빌딩 숲에 왠지 갇혀 있는 듯한 느낌이 ..아쉽네요...
    그래도 깔끔하게 잘 보존하고 관리하는듯 느껴지기도 하구요~~

    죠위 계단은 사진 찍으시는 분들이 참 많이들 다녀오신곳인듯도 하구요..교회(성당?)과 함께..늘 사진이 많이 보이더라구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2.03.23 19:54 신고  

      어쩔 수 없이.. 대구의 중심지에 위치해 있는지라 빌딩은 피할 수 없었던 모양입니다.
      그 덕분(?)에 상대적으로 고택은 더 왜소해 보이기도 했지요.;;;
      한편으로는 잘 관리되고 있어서 다행이라는 생각도 들었구요.^^
      그런데 이곳 사진을 보신적이 있으시군요.
      이 계단은 대구 중구 골목투어의 코스에 포함되어 있어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을 겁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3.24 10:32 신고    

    저도 지난달에 여길 다녀왔는데 이상화고택 수리중이더군요
    이곳 사진은찍어 놓고 차일피일 미루다 아직도 포스팅 못하고 있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주말되세요 ^^

    • BlogIcon spk 2012.03.29 20:38 신고  

      아! 그러셨군요.^^ 그러고 보니 제가 한발 앞선 셈이네요.^^
      그렇지만 저보다는 최근의 모습이기 때문에 느낌은 또 다를 것 같습니다.
      멋진 포스팅... 기대하겠습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03.29 18:34 신고    

    대구시민들의 아름다운 마음이 사라져가는 고택을 살렸군요..
    이런 고택은 나라에서 더욱 관심갖고 지켜나가야 하는대..
    개발의 파고는 소리없이 쓸어 버리는 것 같아 안타까울 때가 있습니다..
    고택이 살아나긴 했어도.. 관리가 잘 이루어진다고 하기에는 부족한 면이 있군요..
    대구의 근대문화유산을 스토리텔링으로 잘 엮으면..
    지금보다 더욱 많은 사람이 관심갖고 찾을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을 해봅니다.. ㅋㅋ

    • BlogIcon spk 2012.03.29 21:06 신고  

      맞는 말씀입니다.^^ 단순히 그저 있는 것을 보여준다는 의미보다는, 재미있고
      알기쉬운 이야기로 엮어준다면 더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겠지요.^^
      그런데 한편으로는 더 오랜 문화재에 비하면 근대의 문화유산은
      다소 경시하는 경향이 있지 않은가 의심이 가기도 하는데요,
      이 역시 당시의 역사 무게로 보면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비중을 차지한다고 봐야 할 것 같습니다.
      따라서 이러한 유산들의 보존과 관리 또한 신중한 자세가 필요하리라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