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인공으로 만들어진 터널 속에는 주렁주렁 박들이 매달렸다. 

가만히 귀를 기울여 보면 톡.. 톡... 

박이 여물어가는 소리가 들려올 것만 같다.







                               종류도 다양하다.

                               하지만 호박꽃은 대부분이 수꽃이기 때문에 실제로 호박을 

                               생성하는 꽃은 몇 송이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한다.







                               호박은 크게 식용호박과 관상용인 화초호박으로 나뉘는데

                               색깔은 노란색에서 오렌지색에 이르기까지,

                               모양도 편구형에서 구형인 것, 장방형인 것까지 다양하다.







호박은 박과 호박속에 속하는 한해살이 덩굴식물로 멕시코 남부에서 중미가 원산이다.

과채류 중에서는 녹말함량이 가장 많고 비타민A와 칼륨이 풍부하며 

감자 · 고구마 · 콩에 이어 칼로리가 높아 대용식으로 이용되기도 한다.

호박씨는 널리 애용되는 간식이고 단백질과 철분의 공급원이기도 하다.







담장 위에는 호박이 익어가고 있다.

덩달아 가을도 함께 여물어가고 있다.







                               잘 익은 호박은 가을을 더욱 더 풍성하게 보이도록 한다.







호리병박, 조롱박이라고도 하는데 조롱박은 소형으로 

많은 과실을 생산하는 것을 말하며, 표주박은 

이 호리병박으로 만든 바가지를 말한다.




...............................................................................................................................................................................






가을이 시작되면서 밤송이도 껍질을 터뜨렸고

그 안에서 탐스러운 밤이 수줍은 듯 얼굴을 내밀었다.

밤은 영양이 풍부하여 발육과 성장에 좋다.









지방과 집안마다 풍습이 조금씩 다르기는 하지만, 통상적으로 제사상에 

꼭 오르는 것이 바로 이 밤이다.

다른 식물의 경우 나무를 길러낸 최초의 씨앗은 사라져버리지만,

밤 만은 땅 속에 들어갔던 최초의 씨밤이 그 위의 나무가 커도 

썩지 않고 남아 있다고 한다.

그 때문에 조상의 뿌리를 기억하자는 측면에서 밤을 제사상에 올린다고 한다.

우리나라의 경우 밤 소비량의 절반가량은 추석 때 소비된다.



결실의 계절과 함께 찾아온 우리의 명절인 추석,

그 풍요로움에 감사하며... 

가까운 사람들과 넉넉한 정을 나누는 뜻깊은 시간 되시길 바랍니다.







참고/ 위키백과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 자연과 만나다  (8) 2013.06.05
열매  (8) 2012.10.30
결실 - 13 (호박, 밤)  (10) 2012.09.26
자연, 삶...  (6) 2012.09.04
집적(集積) - 3  (11) 2012.03.07
가을소경 - (2)  (10) 2011.12.07
  • 2012.09.27 11:32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09.27 20:06 신고  

      ㅎㅎ 죽을 좋아하시는군요.^^
      인공적으로 만들어 놓은 곳이 아니면 이렇게 다양한 박들을 만나볼 수 없으니...;;
      다만 이런 곳에서는 자연스러워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 불만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명절에 대한 소고... 잘 읽었습니다. 건강하고 행복한 명절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2.09.28 11:45 신고    

    풍성한 가을을 느끼고 갑니다.
    즐거운 추석되세요 ^^

    • BlogIcon spk 2012.09.28 18:47 신고  

      감사합니다. 즐거운 추석을 맞아 가정에 항상 웃음꽃이 가득하시길 바라며,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2.10.01 08:01 신고    

    못 생긴 사람을 호박꽃에 비유한다지만 ..
    노란 호박꽃은 환하게 미소 짓고 있는 것 같아서 좋습니다..
    그런데 .. 수꽃이 많은 것이 독특하군요 .. 노총각 호박꽃도 많겠습니다.. ㅋㅋ
    제사상에 밤이 올라가는 것에 ..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
    외갓댁 선산이 밤나무 산이어서 .. 추석 때면 ..
    밤따러 갔던 기억이 새삼 떠오릅니다... ^^

    • BlogIcon spk 2012.10.04 18:01 신고  

      누가 이렇게 밝고 화사한 호박꽃을 못생긴 꽃으로 지목하고 비하했는지
      참으로 어이가 없을 지경이네요.
      오히려 커다란 호박만큼이나 풍성함을 자랑하는 호박꽃이기에
      보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지는데 말이죠.^^
      마음 같아서는 오래도록 남아 있다는 씨밤을 직접 확인해 보고는 싶지만...ㅎㅎ

  • BlogIcon mark 2012.10.04 10:43    

    오래만에 들렀습니다. 요즘 통 게을러저셔 마실을 다니지 못하고 있네요. 우리동네 일산 호수공원에도 저런 호박 터널이 있는데 한번 모방을 해봐야겠네요.. ^^

    • BlogIcon spk 2012.10.04 19:23 신고  

      게으름병은 하도 오래가서 이제는 저의 전매특허가 되어버린 느낌인데요.^^;;;
      풍성한 가을의 느낌을 그대로 담아 그 여운을 오랫동안 잘 간직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2.10.05 10:37    

    호박씨가 단백질과 철분이 있는줄 몰랐네요....
    그제는 마트에 갔다가 밤몇알넣어놓고 몇천원씩 붙어 있어 깜짝 놀랐었어요..^^
    사실 가을에 시골 사는 사람들은 거의 지천에 밤들이 뒹굴다 보니...^^
    밤에 말벌이 있는 모습은 처음본것 같아요..^^

    • BlogIcon spk 2012.10.05 20:55 신고  

      아무래도 도시에서는 귀할 수 밖에 없는 열매이다보니 당연한건지도 모르겠습니다.
      그 가격에는 농민들의 땀에 대한 댓가가 포함되어 있다고 보시면
      오히려 마음이 편해질 수도 있겠는데요.^^
      말벌은 곤충을 잡아먹는다고 하니 혹시나 밤에 달라붙은 벌레를 찾고 있는지도 모르겠네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