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잎에 가시가 많아 붙여진 이름, 가시연꽃.

멸종위기 수생식물 보호종이다.







자색수련.


수련(睡蓮)이란 물에 떠 있는 연꽃이 아니라, 낮에 피었다가 

밤에 오므리는 꽃잎의 특성 때문에 '잠자는 연꽃'이라는 뜻으로 붙여졌다.

꽃말은 '청순'과 '순결'이며 수련 종류만 40여종으로 다양하고

꽃은 흰색 · 붉은색 등 여러가지로 핀다.  







수련은 크게 잎이 달걀모양 · 원형 또는 타원형으로 

끝이 둥근 것이 특징이며, 월동이 가능한 온대성 수련과

잎 가장자리가 톱니처럼 생겼으며 월동이 되지 않는 

열대성 수련으로 나뉜다.







                               연꽃은 숙근성 다년생 수초로 꽃말은 '청순한 마음'이다.







많은 사람들이 수련을 연꽃과 같은 종류의 

식물이라 생각하지만, 연꽃의 중심부에 씨앗 주머니가 

없는 것에서 연꽃과 완전히 다른 구조를 가진다.







연의 종류에는 식용이나 관상용으로 환영받는 백연과 홍연, 

그리고 왜개연 · 가시연 · 오리연 · 노랑어리연 · 개연 · 땅연이 있고

수련의 종류에는 청련과 백련 · 홍련 · 황련이 있다.




...............................................................................................................................................................................





마디풀과에 딸린 한해살이풀인 고마리.

한국 원산이며 중국 · 일본 · 러시아 극동부에도 서식한다.

물가에서 무리지어 자라며 메밀 비슷한 열매가 맺는데, 

그것으로 수제비 비슷한 음식을 만들어 먹기위해

구황식물로 재배된 적도 있었으나, 지금은 잡초이다. 







                               바늘꽃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바늘꽃.

                               산골짜기의 습지에 살며 여름에 붉은 자줏빛의 네잎꽃이 핀다.

                               열매는 길고 좁은 삭과이며 네 조각으로 갈라져 

                               흰빛의 긴 털이 달린 씨를 퍼뜨린다.






                               참고/ 위키백과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 - 49 (봄꽃)  (12) 2013.04.03
발리(Bali) - 자연  (6) 2012.12.19
꽃 - 48 (연꽃, 수련, 고마리, 바늘꽃)  (6) 2012.11.06
꽃 - 47 (계요등, 배롱나무, 시계꽃, 부용 등)  (8) 2012.09.18
꽃 - 46 (연꽃)  (8) 2012.08.15
꽃 - 45 [군집(群集)]  (10) 2012.08.07
6 0
  • BlogIcon 라오니스 2012.11.07 02:37 신고    

    저도 수련과 연꽃이 비슷비슷한 것인줄로만 알았는데..
    이제부터는 확실히 구분을 해야겠구만요 ..
    수련도 물가에 피어서 수련인줄 알았더만 .. 아니었군요 ..
    연이 워낙 예쁘니 .. 그 모습에 반하여 .. 내면까지는 생각지 못했나 봅니다.. ㅎㅎ
    가시연꽃에 관해서는 여러 곳에서 그 이야기를 들어봤었지요..
    실물을 제대로 보는 것은 처음인 듯 합니다...
    가시연꽃이 멸종되지 않고.. 영원히 우리곁에 있기를 바랍니다..

    • BlogIcon spk 2012.11.08 18:31 신고  

      이렇게 하나하나 알아가는 모양입니다.^^
      수련 또한 水蓮으로, 수련과 연꽃은 아예 거의 같은 것으로만 알았으니 말이죠.;;
      특히 연꽃은 특정 종교에 대한 상징성 때문에 다른 꽃과는 뭔가 느낌이 많이 다른 것 같습니다.
      주위 환경에 오염되지 않고 스스로를 정화해 나가는 그런 점에서는
      인간으로서도 배울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지구상에서 사라져가는 자연의 생명들은 기본적인 기후 탓도 있겠지만 어쩌면
      그 모든 원인제공은 인간으로 귀착되는 것 같습니다.
      하물며 기후까지도 인간의 영향을 많이 받고 있는 현실이니까 말이죠.
      우리 스스로를 위해서도 자연에 관심을 많이 가져야겠습니다.

  • 2012.11.07 11:38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2.11.08 18:43 신고  

      일종의 희귀성이라고나 할까요.^^
      제철 음식은 좋을지는 몰라도 이렇게 눈으로 보는 느낌은
      철이 지난 다음에 보는 것이 오히려 더 느낌이 강하게 와닿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그래도 제철에 피고지는 꽃 한번 정도는 봐야지만 세월을 실감할 수가 있겠지요?ㅎㅎ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에 유념하시구요~~^^

  • BlogIcon 복돌이 2012.11.09 11:06    

    가시 연꽃은 처음 보는 꽃인듯 해요..^^ 신기하네요..^^
    고마리와 바늘꽃은 spk님 덕분에 이름을 알아 가네요...
    주변에 보다보면 참 이쁜 꽃들인데 대체 이름을 알아 내기가 너무 어렵더라구요..^^ ㅎㅎㅎ

    • BlogIcon spk 2012.11.09 20:32 신고  

      귀한 꽃이라고는 하지만 어딘가에서 한번 쯤은 보셨을겁니다.
      자생하는 꽃은 보기 힘들지는 몰라도 웬만한 전시장 같은 곳에서는
      쉽게 볼 수가 있겠더라구요.^^
      꽃 이름은 저 역시도 찾기가 힘들답니다.
      되돌아 서면 금새 잊어버리곤 해서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