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그 옛날 청룡과 황룡이 살았던 곳이라 해서 쌍용계곡이라고 했다던가...

그 중에서도 사우정(四友亭)이라는 정자가 떡 버티고 서 있는 곳에서

잠시 더위를 피했다.


사우정은 정자의 네 기둥에 적혀있는대로 고산(高山), 유수(流水), 

명월(明月), 청풍(淸風) 이 네가지를 벗하며 살아가자는 의미가 담겨져 있다고 한다.  







                               마침 때가 때인지라 이곳도 여지없이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고,







바로 옆, 계곡을 끼고 휘돌아 가는 산의 녹음은

물만큼이나 시원하게 다가온다.







                               바위에 뿌리를 박고있는 소나무 또한 

                               그 자체로도 완벽하게 조화롭고...







물이 있는 이상, 이곳에는 더위가 발붙일 틈이 없다.







오후 늦은 시간이 되자 이곳 계곡은 평정을 되찾았다.

수 많은 사람들로 시달림을 받았을, 그러나 지금 그들은 떠나가고 없다.

오롯히 휴식만 있을 뿐, 한적하기 그지없는 풍경이다.







저 앞, 산의 품속으로 뛰어든 건물 또한

말 그대로 운치있는 풍경을 만들어 놓고 있었다.

몇 년전 잠시 머물기도 했던 STX리조트가 바로 저기였던 것이다.



관련 / 2010/03/01 - [Travel] - 문경 STX 리조트







바로 이곳에서 건져올린 다슬기...

경상도에서는 고디, 전라도에서는 대사리, 충청도에서는 올갱이 등으로

다양하게 불리워지고 있는 바로 그 놈이다.




...............................................................................................................................................................................





되돌아 오는 길, 문경시 창동쪽 영강을 따라가다

잠시 강물에 발을 담궈보기도 했다.

쌍용계곡 역시 영강의 일부분이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문경시 농암면 | 쌍룡계곡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문경 가은오픈세트장  (8) 2014.08.19
구미 박정희 대통령 생가  (0) 2014.08.12
문경 쌍용계곡  (8) 2014.08.06
부산 금정산 고당봉  (6) 2014.07.15
부산 범어사 금강암  (8) 2014.07.09
부산 범어사  (8) 2014.07.08
8 0
  • 2014.08.07 08:1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8.07 13:21 신고  

      친구들과의 정례모임에서 갔던 계곡인데 지금 어쩌다보니 이것이 휴가가 되어버렸네요.
      그 이후로는 별다른 계획을 잡지 못하고 있으니까 말이죠.^^;;
      생각보다는 물이 그렇게 차갑지는 않았지만 적당히 몸을 식혀줄 정도는 되었으니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만족이 되었던 여행이었던 것 같습니다.

      바다 백사장의 그 뜨거운 열기는 생각만 해도 몸을 후끈 달아오르게 하지요.
      가뜩이나 더운데 열기를 부채질한다고나 할까요.
      거기에 비해 계곡은 시원한 바람이 있어 끈적임을 훨씬 덜하게 해 준다는 점에서는
      큰 매력으로 생각됩니다.

      벌써부터 계곡물에 발을 담그며 그동안 못다읽은 책을 펼쳐드시는 ***님의 모습이
      머리속에 훤하게 그려지는데요.^^
      아니, 그보다 더 멋진 계획을 가지고 계실지도...ㅎㅎ

  • BlogIcon 복돌이^^ 2014.08.08 09:52 신고    

    이름들에서 용이 멱감던 곳들은 역시 계곡물이 너무 좋더라구요^^
    사람들이 많지만 계곡물은 더 좋네요
    이제 비가 그친듯 하니 급 아이들 데리고 가까운 계곡에 가봐야 겠어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 BlogIcon spk 2014.08.08 11:21 신고  

      말씀하신대로 용과 관련된 곳을 보면 대체적으로 깊거나 혹은 장엄하거나...
      아주 멋진 풍경을 자랑하고 있지요.
      그러니 어찌 우리 인간들이 용의 안목을 따라잡을 수 있겠습니까.ㅎㅎ
      혹시나 여유가 되시면 가족과 함께 계곡을 찾아 피서도 즐기시면서
      용들이 멱을 감다가 흘린 비늘이 어디 떨어져 있지나 않은지 찾아 보시는 것도...ㅋㅋ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8.08 15:42 신고    

    보기만 해도 시원합니다.
    계곡은 아이들이 어릴때 자주다녔는데 아이들이 어느정도 크니
    숙소를 중요시 생각하더군요. 그래서 그 이후는 바다쪽을 가게되더군요
    문경은 아직 깨끗해서 그런지 다슬기가 많네요
    즐거운 금요일 되세요 ^^

    • BlogIcon spk 2014.08.08 16:19 신고  

      모두 다 산만을 고집한다면 바다는 한산하기 그지 없겠지요.
      하지만 산을 가나 바다를 가나 대략 그만큼의 사람들로 북적이는 것을 보니,
      알게 모르게 이 세상도 그렇게 자연스럽게 균형을 잘 맞추어 나가는가 봅니다.^^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편안함을 찾는 것도 자연스러운 현상이겠지요.ㅎㅎ

  • BlogIcon 라오니스 2014.08.21 11:18 신고    

    다슬기가 살고 있을 정도면 진짜 맑은 물입니다..
    그 맑고 시원한 물을 보고만 있어도 더위가 싹 달아나겠는데요 ..
    어려서는 바다로 가는게 좋았는데, 어른이 되니 계곡이 좋아집니다..
    이렇게 수려한 경관에서 유유자적 시간을 보낸다면 ..
    마음까지도 맑고 깨끗하게 힐링이 될 것 같습니다... ㅎㅎ

    • BlogIcon spk 2014.08.21 14:12 신고  

      사실 그전에 비가 온 탓인지 아주 맑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더운 여름을 이겨내는데는 전혀 부족함이 없었지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계곡을 찾는 사람이 많아진다고는 하지만
      실제로 가보니 꼭 그렇지만은 않더군요.
      바다와 계곡 둘 다 대부분 젊은 사람들로만 채워져 있더라는...
      그러면 나이든 사람들은 모두 다 어디로 갔을까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