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머리를 들어 하늘을 보라.
하늘은 하나의 얼굴이 아니다.
천의 얼굴,
아니 그보다 몇천 몇만갑절의
무한한 표정을 가진 것이 바로 하늘의 모습이다.

지금 이 시간에도
시시각각 전혀 다른 표정으로
당신을 내려다 보고 있는 하늘, 그리고 구름... 
당신도 항상 매일 매일을
새로운 삶으로 채워가라고 
깨우쳐 이르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에서 내려 본 점점이 떠 다니는 구름.
작은 솜조각같은,
아니면 길위를 나뒹구는 티끌같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름이 있어 결코 심심하지 않은 하늘...
눈이 시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변화무쌍, 천의 얼굴,
아니 수천만의 얼굴을 하는 우리네 머리 위, 하늘.
쳐다보라.  
하늘은 어제의 그 하늘이되
표정은 어제와 또 다르지 아니한가?

아니, 언제나 변하지 않는 그 얼굴에
시시각각 다른 화장을 하면서 
인간에 위안을 주는 고마운 존재,
그것이 바로 하늘이다.






하늘위에 수묵화를 그리듯
서서히 번져가는 구름...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흐르는 강물따라  (2) 2007.08.22
제부도  (2) 2007.02.16
하늘  (0) 2007.02.06
등대  (0) 2007.02.06
충전  (0) 2007.01.30
열병(閱兵)  (0) 2007.01.30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