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imal




잠을 자고 있는걸까? 
아니면 그냥 간밤에 내린 이슬 때문에 추위를 느낀걸까? 
나뭇잎 뒤에서 몸을 잔뜩 웅크려 
휴식을 취하고 있는 한 마리의 애벌레.






아직은 세상을 모른다. 
서로 먹고 먹히는 
생존과의 전쟁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도...







첫 나들이 인듯 
외줄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벌레의 모습이 
무척이나 조심스럽고 힘들어 보인다.
줄기를 꼭 붙잡고 있는 발의 모양이 마치 지퍼를 닮았다.







대다수의 애벌레들은 다소 징그러운 모양새를 
가졌다는 이유만으로 혐오의 대상으로 치부된다.
그러나 그것도 잠시, 때로는 오히려 누구에게나 사랑받는 
아름다운 나비 등의 여타 다른 곤충들로 변해가곤 한다.

그런데... 
얘는 장차 커서 뭐가 될려나?







나무줄기와 같이 몸을 꼿꼿히 세워 자기보호를 위한 위장술을 펼치며 
마치 "난 하찮은 나무토막에 불과해!"라고 외치고 있는 듯 하다.
실제로 죽은 듯 한동안 그대로 있기에 처음엔 나무줄기로 알았다.
풀잎 줄기와 어울리지는 않지만...

줄고운가지나방 애벌레?






두 개의 붉은 라이트를 머리에 달고 어딘가를 향해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고 있는 털이 많은 벌레.
사실, 애벌레만 보고서 성충을 떠 올리기는 결코 쉽지 않다.
아니, 어쩌면 이대로가 성충일지도 모를 일이다. 

콩독나방 애벌레를 닮은...






진정한 행복은 고요와 느림 속에서 칮을 수 있다고 한다.
유유자적, 느릿느릿 기어가는 이들의 삶이 바로 그렇다.
보이는가?  
그들의 몸짓 속에 숨은 행복이라는 두 글자가...
잠자리가지나방 애벌레.







어쩌면 인간보다 더 나은 삶을 살아가고 있는것이 
이들 일런지도 모르겠다.
때로는 한번쯤은 질주하는 삶의 브레이크를 밟고 속도를 줄여
그 존재를 천천히 되돌아 보고 음미해 보는 것도 괜찮으리라.
참나무겨울가지나방 애벌레.







'Anim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비 - 1  (0) 2008.09.16
훔쳐보기 - 5  (0) 2008.09.09
애벌레 - (1)  (2) 2008.08.08
잠자리  (0) 2008.08.01
6월의 곤충  (0) 2008.07.02
길을 걸으며 -2  (2) 2008.06.27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