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tural




흔히들 단풍을 불에 타는 모습으로 표현한다.
그리고 그 말이 거짓이 아님을 알게 되었다.
지난 날, 이 단풍을 보고서야...








초록의 바다위에 풍덩 빠진
형형색색의 물감.








                               해마다 화들짝 놀라듯 그렇게 갑자기 열정적으로 타올랐다가 
                               한 순간 훌쩍 사라져 버리고 마는,
                               또 그런만큼 진한 아쉬움으로 기억되는 
                               단풍이란 이름의...

                               결국에는
                               그 어지러움에 스스로 침식을 당하고야 마는...








때가 지난 지금 다시 들추어 봐도
그 느낌은 그대로다.








그 때의 그 열정을 다시금 떠 올리며
지난 가을로 다시 떠나보는,
비록 지금은 춥지만 희미하게나마
마음 한 구석이 따뜻하게 달아 오르는 것을 느끼게 되는...








그렇다. 단풍이 불타는 한 지금 이 시간만은 가을이다.
곧 다가올 혹독한 겨울은 잊자.
그저 이 가을축제 그대로를 즐기면 그만인 것을...








가을이 간다고, 떠난다고
결코 아쉬워 말자.
어차피 또 다시 돌아오고야 마는
그런것이 아닌가.







                               바람에 저항 한 번 하지 못하고
                               이리저리 굴러 다니다가
                               결국 인간에 의해 말로를 맞았다.

                               차 바퀴에 이리저리 치이고
                               결국은 화석마냥 도로의 바닥에 그대로 둘러 붙고 말았다.

                               어쨌든 끝까지 아름다움을 잃지 않는 넌,
                               단풍이라는 이름의 낙엽이다.





 

'Natural'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을회상 - (4) 가을의 끝자락  (0) 2009.01.14
가을회상 - (3) 낙엽  (0) 2009.01.12
가을회상 - (1) 단풍  (0) 2009.01.07
대구 팔공산의 가을  (8) 2008.11.20
산책중...  (6) 2008.11.13
자연의 변화  (4) 2008.11.11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