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팔공산의 동쪽 끝자락, 관봉(해발852m) 꼭대기에 있는 
                               관봉석조여래좌상(갓바위)으로 가는 길이다.
                               초입부터 끝까지 이러한 돌계단을 
                               계속 밟고 올라야 하기 때문에  제법 숨이 가쁘다.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보물 431호로 지정된 관봉석조여래좌상.
경상북도 경산시 와촌면에 위치해 있으며
불상의 머리에 갓을 쓴 듯 넓적한 돌이 얹혀져 있어
갓바위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자비로움 보다는 근엄한 표정으로 
왼손바닥안에 조그마한 약항아리를 들고 있다해서
약사여래불로 불리운다.








학업, 건강, 취업... 그 영험함으로 이름난 이곳엔
갖가지 기원을 드리기 위해 찾아온 사람들로 항상 복잡하다. 
특히 수험철이 다가오면 이곳은
일종의 통과의례의 장이 되다시피 하여
수 많은 학부모들로 북적인다.








                               사진 오른쪽, 석불의 좌대인 암벽쪽으로 동전을 붙이는 사람들이 보인다.
                               동전이 직벽에 그대로 붙으면 소원이 이루어 진다고 한다.








이곳을 오르는 길은 두 갈래로
경북 경산시 와촌면의 선본사를 거쳐 오르는 길이
약 30분정도 소요되는 짧은 길이고,
관암사로 오르는 길은 약 1시간 정도의 거리로 
상대적으로 시간과 노력이 더 필요하다.

특히 이곳을 연결하는 케이블카 설치문제를 두고 
환경과 불교성지의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져가고 있는 것 같았다.
올 상반기 중으로 사업추진절차를 마무리하겠다는 목표로
진행되고 있는 모양인데...








석불 앞쪽에는 피어올린 향불의 연기로 자욱하고
연등이 가림막처럼 내걸린 그 아래엔
방석을 깔고 108배를 올리는 기도객들로 발디딜 틈조차 없다.








간절한 소망을 담은 양초의 불꽃마냥 
모두의 원이 이루어져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날이
하루빨리 다가 왔으면 하는 바램이다.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도 소싸움축제 -1  (0) 2009.04.07
창녕 화왕산 -억새태우기를 앞두고  (6) 2009.02.11
팔공산 갓바위  (4) 2009.01.23
주남저수지 - 4  (0) 2008.12.30
주남저수지 - 3  (0) 2008.12.29
주남저수지 - 2  (0) 2008.12.26
4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