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ndscape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곁에 자연이 있음으로 우리는 행복하다.
더불어 함께하는 삶은 여유롭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재기를 하듯, 쭈욱 늘어 선 나무들,
오늘은 또 얼마나 자랐지?
지난 날, 많이내린 비로 물에 잠겨버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디선가 들려오던
분주하던 생명의 소리가
하나 둘씩 떨어지는 빛과 함께 쓰러져 갔다.




'Landscap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충전  (0) 2007.01.30
열병(閱兵)  (0) 2007.01.30
휴식  (0) 2007.01.27
우포늪의 일몰  (2) 2007.01.27
바다풍경  (0) 2007.01.27
환영(幻影)  (0) 2007.01.27
2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