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istory




새로운 조명으로 단장한 포스코를 배경으로
포항 영일만의 밤하늘에 커다란 꽃송이가 피어났다.








캐나다팀을 선두로 불꽃의 향연이 시작되었다.
캐나다 APOGEE팀은 '정상을 향하여'라는 주제로 추운 지평선을 떠나 
밝고 따뜻한 태양을 향한 모험의 여정을 불꽃으로 표현했다.








배경 음악에 따라 약하게,
또 때로는 강렬한 불빛으로 시선을 자극한다.








불꽃에 따라 강물도 같은 색으로 물들어 간다.
바라보는 이의 표정 또한 마찬가지이다.








자그마한 불꽃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쉼없이 올라간다.
그리고 여기 저기에서 펑펑... 환한 빛으로 터진다.








넓다란 하늘을 무대 삼아 날아오른 작은 빛들은 터지면서
커다란 불꽃으로 퍼져 나간다.
순간, 이를 지켜보던 사람들은 마치 약속이라도 한듯이
짧은 탄성들을 토해낸다.








'POHANG'이라는 글자가 허공에 새겨지고 있다.

캐나다팀에 이어 포문을 연 일본 TAMAYA팀은 '시간여행'이라는 주제로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를 오가는 시간여행을 형상화 했다.
특히 하트모양, 스마일캐릭터 등을 불꽃으로 재미있게 연출하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어두운 밤 하늘엔 무언가가 피어났다가 사라지고
또 다시 피고 지고...

폴란드 SUREX팀은 '마법의 물감'이라는 주제로 포항의 밤하늘을 
캔버스 삼아 다양한 마법의 물감으로 그려냈다.








마치 해파리가 허공을 유영하는 듯하다.
곧이어 이 빛은 서서히 힘을 잃으면서
기다린 궤적만을 남긴채 어둠속으로 사라져 버렸다.








국가별로 각 15분씩, 그랜드 피날레를 맡은 한국 한화는 6분간
수 많은 관람객의 시선을 이곳 하늘 한 곳으로 붙들어 놓았다.
한화는 '마법의 계절'이라는 주제로 항상 새롭고 신비로운
사계절의 아름다움을 표현했다.








포항 영일만의 하늘을 오색의 불빛들로 수 놓던 이날 밤 9시부터 1시간여 동안,
아니, 그 이후의 오랜시간까지도 이곳 형산강 둔치는 쉽게 잠들 것 같지 않아 보였다.

불꽃경연결과 1위는 일본으로 1000점 만점에 910점으로 상금 1만달러를,
2위는 폴란드가 806점으로 5천달러를 차지했다.
그리고 캐나다는 802점을 기록했다.
그러나 순위는 그저 하나의 상징일 뿐... 어느 팀 할 것 없이 모두가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내기에는 충분할 정도의 아주 멋진 장면들을 연출해 보여 주었다.
단지, 짧은 사진실력으로 그 분위기를 제대로 담아내지 못한 것이 크게 아쉬울 뿐...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포항시 남구 해도동 | 강변체육공원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