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er




백합과 백합속에 속하는 식물 모두를 가리키는 이름, 나리.

아시아에 71종, 유럽 및 러시아에 22종, 북아메리카에 37종으로 

도합 130종이 자생한다고 알려져 있다.

꽃색은 파랑과 검은 보라색 계통을 제외하고 거의 모든 색이 있다.

그리고 흰색 · 분홍 · 빨강의 플라본과 안토시안계 색소가 들어있는 꽃은 향기가

있는데 반해, 노랑 · 주황색의 카로티노이드계 색소가 들어있는 꽃은 향기가 없다.







아욱과의 낙엽관목으로 우리나라의 국화인 무궁화.

꽃은 7월에서 9월까지 피는데, 이른 새벽에 꽃이 새로 피었다가

오후에는 오므라들기 시작하고 해질 무렵에는 꽃이 떨어지기를 반복한다.

꽃 색깔은 붉은색 · 분홍색 · 연분홍색 · 보라색 · 자주색 · 파란색 · 흰색 등 다양하다.

중국과 인도가 원산지로 알려져 있으며, 꽃말은 '섬세한 아름다움'과 

'일편단심', '은근', '끈기'이다.







박과에 딸린 한해살이풀이자 그 열매인 수세미오이.

열대 아시아 원산이며 심어 기르는 덩굴식물이다.

꽃은 8~9월에 노란색으로 피며 암꽃과 수꽃이 한 그루에 따로 달린다.

어린 열매는 먹고, 익은 과육 중에 발달한 섬유질의 망상조직은

수세미로 이용하며 열매와 수액은 한방에서 거담제 · 이뇨제 등으로 이용한다.







초롱꽃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도라지꽃.

꽃은 7~8월에 흰색 꽃과 보라색 꽃 두 종류로 핀다.

한방에서는 신경통과 편도선염 등의 약재로 사용하는데,

특히 뿌리는 사포닌이 많이 포함되어 있어서 생약(桔梗根)으로 이용된다.







돌나무과의 다년초로 우리나라와 중국 북동부에 분포하는 큰꿩의비름.

꿩의비름에 비해서 꽃의 색이 진하고 수술이 꽃잎보다 길다. 




.....................................................................................................................................................................................................





목화 (木花).

목화는 아욱과 목화속 식물 가운데 섬유를 뽑는 식물, 또는 그 섬유를 말하며

그 섬유로 짠 직물을 면(綿)이라 한다.







꽃은 흰색 또는 노란색꽃이 피는데 일반적으로 아침에 피었다가

저녁에 시들어 홍색으로 변한다.

인도에서 기원전 3000년경 첫 재배가 이루어 졌으며 우리나라에 들어온 것은

고려 말기, 문신 문익점에 의해서 들여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삭과가 성숙하면서 나오는 솜털이 달린 종자.

털은 모아서 솜을 만들고 종자는 기름을 짠다.




.....................................................................................................................................................................................................





                               또 다시 새해를 맞이했습니다. 

                               아름다운 꽃과 같이 환한 웃음과 기쁨으로 가득한 명절을 보내시고,

                               을미년(乙未年), 2015년에는 더 건강하고 행복한 일들만 있는 

                               멋진 한 해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Flow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꽃 - (2)  (0) 2015.06.01
봄꽃 - (1)  (0) 2015.06.01
꽃 - 62 (나리, 무궁화, 수세미오이, 도라지, 큰꿩의비름, 목화)  (0) 2015.02.17
꽃 - 61 (히비스커스, 유홍초, 국화...)  (0) 2014.11.27
꽃 - 60 (코스모스)  (0) 2014.10.26
꽃 - 59 (연꽃)  (0) 2014.10.07
0 0
Flower




바늘꽃과 달맞이꽃속의 두해살이풀인 황금달맞이꽃.

남아메리카 칠레가 원산지인 귀화식물로 물가, 길가, 빈터에서 자란다.

꽃말은 '기다림'으로 저녁에 피었다가 아침에 시든다.







낮달맞이꽃.

미국이 원산으로 꽃이 낮에 피기 때문에 낮달맞이꽃으로 부르며,

연분홍색을 띄어 분홍달맞이꽃으로도 불린다.




...............................................................................................................................................................................





양귀비과의 두해살이풀인 개양귀비.

꽃은 5~6월경에 피고 적색이지만 여러가지 품종이 있다.

관상용으로 재배하는데, 줄기는 전체에 털이 있으며 유럽이 원산지이다.







양귀비는 개양귀비와 비교하여 전체적으로 털이 없고

잎은 갈라지지 않는 것으로 구분된다.



▶ 관련 / 2013/06/12 - [Flower] - 꽃 - 52 (개양귀비)




...............................................................................................................................................................................





미나리아재비과의 한두해살이식물인 흑종초(니겔라, Nigella damascena) 

꽃은 늦은 봄에서 여름까지 청색, 흰색, 자주색 등으로 피며

꽃말은 '꿈길의 애정'이다.







                               씨앗이 검다고 해서 흑종초(黑種草)라고 부른다고 하는데,

                               아마도 이 봉오리 안에는 씨앗이 까만색으로 여물어가고 있을 것이다.

                               원산지는 남유럽.




...............................................................................................................................................................................





                         백합.

                               나리속 혹은 백합속은 백합과에 속하는 식물로 약 110여 종으로 이루어져 있다.

                               꽃의 모양은 통모양, 술잔모양, 구모양 등으로 변화가 많으며, 크기도 다양하다.







나리백합으로 유통되기도 하는데, 백합이라는 말은 중국에서 들여온

한자이름이요 우리 토산의 야생종은 순수 우리말인 나리로 부른다. 

그리고 알뿌리의 껍질이 하나씩 자라나 백개가 되어 합해지면

꽃이 열린다고 해서 백합(百合)이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표본이 되어버린 참나리? 아니면 솔나리?

어쨌든... 나리는 백합과 백합속에 속하는 식물 모두를 가리키는 이름으로,

약 80여종이 아시아, 북아메리카, 유럽 등 주로 북반구 온대지역에 분포하며

대부분이 원예종이다.









8 0
  • BlogIcon 라오니스 2014.06.18 09:23 신고    

    나리와 백합이 다른 것인 줄 알았습니다...
    나리가 훨씬 이쁜이름인데요 .. ㅎㅎ
    양귀비꽃을 처음 봤을 때 진짜 신기했습니다...
    여린 꽃잎이 하늘하늘 거리는 것이 예쁘더군요 ..
    아침부터 예쁜 꽃을 보게 되었기에 ..
    오늘도 밝고 아름다운 날이 될 것만 같습니다.. ^^

    • BlogIcon spk 2014.06.18 13:10 신고  

      우리말과 한자어의 차이로 읽혀집니다.^^
      나리는 '나리 나리 개나리~~'란 노래로 이미 친근해진 이름 아니겠습니까.ㅎㅎ

      양귀비꽃은 모양도 특이했지만 절세미인에다 마약성분을 가지고 있다는
      양극단의 이미지를 함께 가졌기 때문에 호기심이 더 커지더군요.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바라봤지만 최근에 와서는 더더욱 흔하게 보이는 꽃이라
      갈수록 친근해지는 느낌입니다.^^

  • 2014.06.18 11:35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4.06.18 13:27 신고  

      돌X가리... 표현이 너무 직설적이시라는...ㅎㅎ
      어쨌든, 굳이 숨기지도 부인하지도 않겠습니다.
      저 역시 돌대가리였음을...ㅋㅋ

      특히 꽃 등 사물에 대해 포스팅을 할 때 가장 난감한 부분이 이름을 찾아줘야 할 때...
      뭔가 불러줘야 하는데 그냥 대충 얼버무리고 넘어갈 때가 가장 무안한 것 같습니다.
      물론 나름대로 자료를 찾아보기는 하지만 역부족인 때가 워낙 많아서요.
      그나마 어찌 이름을 찾기는 했어도 추가 포스팅에서 중복이 될 경우 또 다시 찾아야만 하는...
      머리나쁜 이의 안타까운 비애인 것 같습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4.06.20 10:33 신고    

    달맞이꽃 개인적으로 참 좋아하는 녀석이예요
    어릴적에는 집에 비상상비약 개념으로 양귀비 몇개씩 심어놨었던 기억이 나네요...

    • BlogIcon spk 2014.06.20 13:46 신고  

      이름부터가 아주 정겹게 느껴지지요?^^
      대비가 철저하시고 세심하신 부모님의 일면을 엿볼 수가 있겠네요.
      행복은 그냥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끼게 됩니다.^^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4.06.20 10:50 신고    

    신기한 모습의 꽃들이 많네요
    접사촬영을 하다보면 저같은 경우
    대부분 이름을 몰라 궁금하기도 하지요
    사진마다 이름을 찾아 적으시니 대단하십니다.
    덕분에 잘알고 갑니다. ^^

    • BlogIcon spk 2014.06.20 13:52 신고  

      이름을 찾느라 땀을 좀 흘렸습니다.
      사진으로 담을 때는 좋았지만 이름을 찾을 때는 너무나 힘이 들더군요.
      게다가 뒤돌아 서면 잊어버리는 증상 때문에
      매번 같은 작업이 반복되어진다는...^^;;

1
블로그 이미지

평범한 시각으로 바라본 일상속의 사진 나부랭이 / 작품성과는 거리가 멀지만, 그저 '시간을 기록한다'는 생각 하나만으로 셔터를 눌러댄다.

sp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