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avel




                               사창골에서 주방천(周房川)길로 내려서면서
                               가을의 흔적을 눈에 담는다.
                               제3폭포는 조금만 거슬러 올라가면 되지만
                               시간의 여유가 많지 않아 그대로 지나친다. 






대체적으로 한산한 분위기다.
단풍은 곳곳에서 밝은 표정으로 반겨주고,
발걸음도 덩달아 가벼워진다.






                               용이 승천했다는 전설이 깃든 주방천계곡의 제2폭포(용폭포).

                               이곳 계곡 곳곳에는 물과 바위가 만나서 형성된 폭포,
                               또는 소(沼)가 산재해 있어 눈을 즐겁게 해준다.






주왕산의 매력은 산 입구에서부터 제3폭포에 이르는 약 4km의 계곡길이다.
특히 상의매표소 - 대전사 - 주왕암 - 급수대 - 제1폭포 - 제2폭포 - 제3폭포 -
내원동 회귀코스는 아주 완만한 길이어서 누구나 쉽게 다녀올 수 있다.
그래서인지 계곡 아래로 내려갈수록 점점 더 많은 인파로 번잡해진다.






                               또 다시 개울을 따라 내려가니 바위를 두 개로 쪼갠듯한 
                               거대한 단애가 나타난다.
                               하늘을 찌를듯이 우뚝 선 그 두 개의 바위 틈 사이로는 길이 나 있다. 
                               과연 자연이 만들어 놓은 비경이라 아니할 수 없다.

                               주왕산의 절경을 이루는 암석들은 화산의 분화구에서 폭발한
                               뜨거운 화산재가 지면을 따라 흐르다가 쌓여 굳어진
                               회류 응회암으로 이루어졌다.
                               이런 회류 응회암들은 침식에 약하기 때문에 풍화의 차이에 따라
                               수직절벽이나 계단모양의 지형, 폭포 등을 만들어 내게 된다.
                               주왕산을 형성한 화산 활동은 지금으로부터 약 7천만년전으로
                               추정되는데, 이 때는 지질학적으로 중생대 백악기 후기로
                               공룡들이 떼지어 살던 시기에 해당된다.






선녀폭포라고도 불리우는 주왕산 제1폭포.
생각보다는 낙차가 그리 크지 않다.
그러나 주위로 버티고 선 높은 암벽 때문인지 
왜소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태백산맥의 끝단에 위치한 주왕산은 기암절벽이 너무도 유명하여
                               한 때는 석병산(石屛山)으로도 불리웠다.
                               곳곳에 주왕의 전설이 있는 특이한 바위와 굴이 있으며
                               유난히 색이 짙은 철쭉과 아름다운 단풍으로도 유명하다.
                               그러나 올해의 단풍은 생각보다 그리 곱지가 않다.






                               생김새가 떡을 찌는 시루와 같다 해서 붙여진 이름 시루봉.
                               측면에서 바라보면 마치 사람의 옆모습처럼 보이기도 한다.
                               시루봉에는 옛날 어느 겨울, 한 도사가 이 바위에서 도를 닦고 있을 때
                               신선이 와서 불을 지펴 주었다는 전설이 전해오고 있으며 바위 밑에서
                               불을 피우면 그 연기가 바위 전체를 감싸면서 봉우리 위로 치솟는다고 한다.

                               이 계곡을 따라 내려가면서 아들바위, 학소대, 급수대,
                               망월대 등의 기암들과 만나게 된다.






주왕산 입구쪽인 대전사(大典寺)로 들어섰다.
사찰 뒤 왼쪽으로는 장군봉, 오른쪽으로는 기암(旗岩)이 버티고 서 있다.
특히 기암은 주왕산의 상징과도 같으며 주왕이 대장기를 세웠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한가운데에는 두 조각으로 갈라 놓은 듯 금이 가 있는데 고려시대 장군
마일성이 쏜 화살에 맞아서 생긴 것이라 전해진다.






갈색으로 물들어가는 숲 위로는 장군봉이 높이 솟아 있다.

주왕산 상의매표소를 통과하면 바로 만나게 되는 대전사는
신라 문무왕 때 창건되었으며 최치원, 나옹화상, 도선국사, 보조국사,
무학대사, 서거정, 김종직 등이 수도했고, 임진왜란 때에는
사명대사 유정(惟政)이 승군(僧軍)을 훈련시키기도 했다고 한다.






진입로 옆 먹거리 상가에는 사과와 대추를 넣은 
동동주가 익어가고 있다.
여기에 더덕, 인삼, 당귀 등 한약재를 넣어 만들기도 한다.

길가에 늘어놓은 각종 약재와 과일 등에서 풍성한 가을을 
확인하며 하루의 산행을 마감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북도 청송군 부동면 | 주방천
도움말 Daum 지도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 하롱베이 (2)  (8) 2011.11.16
베트남 - 하롱베이 (1)  (11) 2011.11.11
청송 주왕산 주방천길  (8) 2011.11.09
청송 주왕산 절골, 가메봉  (6) 2011.11.04
청송 주산지 (注山池)  (10) 2011.11.02
베트남 - 하롱베이 스케치  (10) 2011.10.28
8 0
  • BlogIcon 드래곤포토 2011.11.10 23:11 신고    

    주왕산의 이쁜단풍 잘보고 갑니다.
    예전에 저도 주왕산에 다녀오긴 했느데
    예전 모습과 많이 달라져 있겠지요 ^^

    • BlogIcon spk 2011.11.11 18:47 신고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보니, 크게 눈에는 띄이지 않더라도
      분명 변화는 있겠지요.
      다만 그 변화가 자연에게 해가 되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2011.11.10 23:16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spk 2011.11.11 19:02 신고  

      한편으로는 가실 곳이 많아서 좋으시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저 역시 갈 곳이 많기는 한데, 실행에 옮기지 못하는 것이 대부분이라...ㅋㅋ
      그러고 보면 우리나라는 자연으로부터 혜택을 받은 것만은 틀림이 없어 보이지요.
      지진, 홍수, 가뭄 등 자연재해로 부터 아직까지는 안전한 편에 속하는 것은 물론,
      잠시만 나서면 울창한 숲과 나무가 기다리고 있으니 말이죠.^^
      그래서인지 외국인의 경우 산마다 사람들로 빼꼭한 모습을 보고 놀라워한다고도 하지요.
      그런만큼 우리의 산하를 아름답게 잘 가꾸어 나가야 겠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감사드립니다.^^

  • BlogIcon 라오니스 2011.11.10 23:37 신고    

    저라면.. 역순으로 가겠는데요... 동동주 한 잔 마시고.. 출발... ㅋㅋ
    주왕산의 낯익은 모습들이 보입니다.. 두 개로 쪼개진 단애..
    저곳은 어느 영화에도 나왔던 것 같은대.. 제목은 생각이 안나지만요..
    그만큼 화강암으로 이루어진 여타 우리나라 산과는 다른
    응회암의 주왕산만의 독특한 매력이 더욱 호기심을 갖게 합니다..

    • BlogIcon spk 2011.11.11 19:21 신고  

      역순? 저라면 아마도 산행은 포기해야할지도 모르겠는데요.
      취기에 다리가 풀려서리...ㅋㅋ
      누가 뭐라해도 이름값은 제대로 하는 산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무엇보다 어렵지 않은 길이고, 보는 재미 또한 쏠쏠하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쉽게 찾아 즐기는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건강한 주말 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복돌이^^ 2011.11.15 15:56    

    아~~~ 시리도록 맑아 보이는 폭포와 .....이제는 조금 늦은 감이 있지만...
    이곳의 단풍이 보기 좋네요...
    그나저나, 저 동동주는 캬~~~ 급 땡기네요..ㅎㅎㅎ

    • BlogIcon spk 2011.11.17 20:18 신고  

      올해, 저의 처음이자 마지막 단풍여행이었지요.
      그다지 화려함은 없어도 가을을 느끼기에는 충분했던 것 같습니다.^^
      저도 동동주가 땡기기는 했지만, 아쉽게도 사정상 미처 맛도 보지 못하고
      그냥 돌아오고야 말았답니다.;;